기사검색

SK텔레콤, KAC·한화시스템·티맵모빌리티 등과 ‘2021 서울스마트모빌리티엑스포’ 참가

사업 관련 기업 및 기관들이 참여해 미래 교통환경과 모빌리티 발전 방향을 공유하는 행사

박연파 기자 l 기사입력 2021/06/10 [13:55]

본문듣기

가 -가 +

  © 사건의내막


[사건의내막/ 박연파 기자] = SK텔레콤(대표이사 박정호)이 한국공항공사(사장 손창완), 한화시스템(대표 김연철), 한국교통연구원(원장 오재학), 티맵모빌리티(대표 이종호)과 함께 ‘2021 서울스마트모빌리티엑스포’에 참여해 VR 기반의 도심항공교통(UAM) 탑승 체험을 선보인다.

서울 마포구 문화비축기지에서 열리는 이번 전시는 크게 △도심항공교통(Urban Air Mobility, 이하 UAM) △스마트물류 △자율주행 관련 3개의 주제로 구성된다. 서울특별시가 도시 집중화에 따른 교통 문제 해결을 위해 추진하는 스마트 모빌리티 사업 관련 기업 및 기관들이 참여해 미래 교통환경과 모빌리티 발전 방향을 공유하는 행사다.

국내 UAM 개발을 선도하는 ‘K-UAM 드림팀’인 △SKT △한국공항공사 △한화시스템 △한국교통연구원은 서비스·인프라·기체·연구 분야의 사업 비전과 핵심 기술력에 대해 소개하는 공간을 마련했다.

SKT와 티맵모빌리티는 UAM 서비스 품질을 결정할 빠르고 편리한 예약 프로세스 및 탑승과 관련된 가상 탑승 체험 코너를 준비했다. 스마트폰을 통해 티맵모빌리티의 서비스 플랫폼에 접속한 뒤 경로를 검색하면 지상 교통과 UAM으로 이동할 때의 소요 시간을 비교해 준다. 이후 얼굴인식 등 간편한 방식의 사용자 인증을 통해 예약 및 탑승 수속까지 마치면, 시뮬레이터에 올라 UAM을 타고 서울 상공을 비행하는 VR 영상을 감상할 수 있다.

한국공항공사는 지난해 11월 구축 계획을 밝힌 세계 최초 UAM 이착륙장 ‘인프라 허브(프로젝트 N.E.S.T)’의 축소 모형을 전시한다. 이와 함께 K-UAM 드림팀이 서비스 상용화를 목표로 하는 2025년의 모습을 소개 영상으로 구현해 관람객들의 이해를 도울 계획이다.

한화시스템은 최대시속 320km/h로 안전하고 빠르게 비행하는 에어 모빌리티 기체 ‘버터플라이’ 실물모형을 전시하고, UAM 체험을 위한 기체 내부 시뮬레이터를 마련했다.

한국교통연구원은 전시 기간 열리는 콘퍼런스를 통해 UAM 수요 예측 및 이착륙장(Vertiport) 입지 조건에 대한 연구 결과를 공유하며, 관람객 대상 설문조사도 수행할 예정이다.

UAM은 전기로 구동하는 비행체 기반의 항공 이동 서비스로, 도심에서 활주로 없이 수직 이착륙이 가능하고 다양한 육상 교통수단과 연계가 가능한 친환경 이동수단으로 주목받고 있다. SKT는 국내 UAM 기술 선도 기관 및 기업들과의 지속적인 협업을 통해 육상과 공중 교통을 연계하는 혁신적 모빌리티 서비스 개발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이종호 티맵모빌리티 대표는 “UAM 탑승 예약부터 버스·철도·퍼스널 모빌리티 등 육상 교통수단과의 환승 관련 서비스까지 통합 제공하는 모빌리티 플랫폼을 구축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유영상 SK텔레콤 MNO 사업대표는 “SKT의 앞선 ICT 인프라와 티맵모빌리티의 티맵 플랫폼 운영 노하우를 기반으로 UAM 혁신을 선도해 대도시 교통혼잡에 따른 사회적 비용을 줄이는 데 이바지할 것”이라고 밝혔다.

penfree1@hanmail.net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Participated in ‘2021 Seoul Smart Mobility Expo’ with SK Telecom, KAC, Hanwha Systems, Tmap Mobility, etc.

 

An event where business-related companies and organizations participate to share the future transportation environment and the direction of mobility development

 

 

[Introduction to the incident/ Reporter Park Yeon-pa] = SK Telecom (CEO Park Jung-ho) will join forces with Korea Airports Corporation (CEO Son Chang-wan), Hanwha Systems (CEO Kim Yeon-cheol), Korea Transportation Research Institute (President Oh Jae-hak), and Tmap Mobility (CEO Lee Jong-ho) in '2021 Seoul Smart Mobility Expo' and introduces VR-based urban air traffic (UAM) boarding experience.

 

The exhibition, held at the Oil Tank Culture Park in Mapo-gu, Seoul, consists of three themes: △Urban Air Mobility (UAM) △Smart Logistics △Autonomous Driving. It is an event to share the future transportation environment and the direction of mobility development by participating companies and organizations related to the smart mobility project promoted by Seoul Metropolitan Government to solve the transportation problems caused by urban concentration.

 

△SKT △Korea Airports Corporation △Hanwha Systems △Korea Transportation Research Institute, a 'K-UAM Dream Team' leading domestic UAM development, prepared a space to introduce business visions and core technologies in service, infrastructure, gas, and research fields. .

 

SKT and Tmap Mobility have prepared a virtual boarding experience corner related to boarding and a fast and convenient reservation process that will determine the quality of UAM service. If you connect to Tmap Mobility's service platform through a smartphone and search for a route, it compares the time required for ground transportation and UAM travel. After completing reservation and boarding procedures through simple user authentication such as face recognition, you can climb onto the simulator and enjoy VR images flying over Seoul on a UAM.

 

Korea Airports Corporation is exhibiting a scale model of the world's first UAM take-off and landing site “Infra Hub (Project N.E.S.T),” which was announced in November last year. In addition, the K-UAM Dream Team plans to help visitors understand by implementing an introduction video of the year 2025, which aims to commercialize the service.

 

Hanwha Systems exhibited a real model of the air mobility aircraft ‘Butterfly’, which flies safely and quickly at a maximum speed of 320 km/h, and prepared an aircraft internal simulator for UAM experience.

 

The Korea Transportation Research Institute will share research results on UAM demand forecasting and Vertiport location conditions through a conference held during the exhibition period, and will also conduct a survey for visitors.

 

UAM is an air vehicle-based air mobility service powered by electricity, and is attracting attention as an eco-friendly transportation means that can take off and land vertically without a runway in the city and can be linked with various land transportation means. SKT plans to accelerate the development of innovative mobility services that link land and public transportation through continuous collaboration with domestic UAM technology leading organizations and companies.

 

Lee Jong-ho, CEO of Tmap Mobility, said, "We plan to build a mobility platform that provides integrated services from UAM boarding reservations to transfer-related services with land transportation such as buses, railroads and personal mobility."

 

SK Telecom's MNO business representative Yoo Young-sang said, "Based on SKT's advanced ICT infrastructure and Tmap Mobility's Tmap platform operation know-how, we will lead UAM innovation and contribute to reducing social costs caused by traffic congestion in large cities.

 

penfree1@hanmail.net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naver band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주)펜 그리고 자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