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현대자동차·서울시, ‘UAM 성공적 실현 및 생태계 구축 협력 위한 업무협약’ 체결

서울시가 UAM 산업을 선도하는 도시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협력할 예정

문홍철 기자 l 기사입력 2021/06/10 [15:56]

본문듣기

가 -가 +

▲ 현대자동차와 서울시가 UAM 성공적 실현 및 생태계 구축 협력을 위한 업무 협약식에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 사건의내막


[사건의내막/ 문홍철 기자] = 현대자동차는 서울시와 ‘UAM의 성공적 실현 및 생태계 구축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0일 밝혔다.

2021 서울 스마트 모빌리티 엑스포 행사장(서울시 마포구 문화비축기지)에서 열린 이 날 협약식은 현대차 UAM 사업부 신재원 사장, 오세훈 서울시장 등 주요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현대차와 서울시는 이번 업무 협약을 통해 △UAM 생태계 구축 및 사회적 수용성 증대를 위한 활동 강화 △UAM 산업 활성화를 위한 공동 협력 △UAM 이착륙장(버티포트) 비전 수립을 위한 연구과제 수행 △한국형 UAM 로드맵 및 ‘K-UAM 그랜드 챌린지’ 실증 사업 등을 상호 협력할 계획이다.

현대차는 미국 로스앤젤레스, 영국 코벤트리 등 현대자동차그룹이 모빌리티 사업 협력을 위해 파트너십을 체결한 해외 주요 도시와 연계해 서울시가 UAM 산업을 선도하는 도시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협력할 예정이다.

앞서 현대차는 인천국제공항공사·현대건설·KT와 UAM 사업 협력을 위한 파트너십을 체결한 바 있으며, 이들과 함께 한국형 UAM 생태계 구축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이 밖에도 항공안전기술원과 협력해 UAM 기체 및 인증기술 개발에 힘쓰고 있다.

현대차 UAM 사업부 신재원 사장은 “이번 서울시와의 업무협약은 UAM 산업 발전을 위해 국내 최초로 민간기업과 지자체 간 협업체계를 조성한 것에 의미가 있다”며 “글로벌 메가시티(Mega City)인 서울시와 협력해 대한민국이 세계 UAM 시장을 선도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현대차그룹은 10일부터 12일까지 열리는 ‘2021 서울 스마트 모빌리티 엑스포’에 참가해 인간 중심의 미래 도시에 이바지하는 현대차그룹의 미래 모빌리티 생태계 비전을 선보였다.

특히 스마트 모빌리티 솔루션 축소 모형물인 ‘UAM-PBV-Hub’ 실물 콘셉트 모델을 전시해 현대차가 실현할 미래 이동성의 개념을 알기 쉽게 표현하는 등 미래 도심 교통 비전을 선보였다. 또 전기차 전용 플랫폼(E-GMP)을 적용한 친환경 모빌리티인 현대차 아이오닉 5를 전시해 관람객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또한 현대차는 다양한 산업 현장에서 작업자의 근골격계 질환을 예방하고 작업 효율성을 향상하는 데 도움을 주는 착용 로봇도 전시했다. 이를 통해 관람객들이 인간의 생활을 더 나은 방향으로 변화하는 데 도움을 주는 로봇의 활용성을 체험할 수 있는 자리를 마련했다.

이 밖에도 현대차그룹은 자율주행 기술 개발 영상을 상영하는 등 고객이 직접 보고 느낄 수 있는 다양한 전시 프로그램과 이벤트를 마련해 엑스포 기간 운영할 예정이다.

penfree1@hanmail.net

 

 

Hyundai Motor Company and Seoul City signed a business agreement for cooperation in the successful realization of UAM and establishment of an ecosystem

 

We plan to cooperate so that Seoul can establish itself as a city leading the UAM industry.

 

[Introduction to the case/ Reporter Hong-cheol Moon] = Hyundai Motor Company announced on the 10th that it had signed an MOU with the Seoul Metropolitan Government for the successful realization of UAM and cooperation in establishing an ecosystem.

 

The signing ceremony was held at the 2021 Seoul Smart Mobility Expo venue (Cultural Oil Tank Culture Park, Mapo-gu, Seoul) in the presence of key officials, including Hyundai Motors UAM Business Unit President Shin Jae-won and Seoul Mayor Oh Se-hoon.

 

Through this business agreement, Hyundai Motor and the Seoul Metropolitan Government, △Strengthening activities to establish the UAM ecosystem and increase social acceptability △Joint cooperation to revitalize the UAM industry △Perform research tasks to establish the UAM landing (Vertiport) vision △Korean UAM roadmap and 'K -We plan to cooperate with each other on the demonstration project of the UAM Grand Challenge.

 

Hyundai Motor plans to cooperate with major overseas cities with which Hyundai Motor Group signed partnerships for mobility business cooperation, such as Los Angeles in the United States and Coventry in the United Kingdom, so that Seoul can establish itself as a city leading the UAM industry.

 

Previously, Hyundai Motor signed a partnership with Incheon International Airport Corporation, Hyundai E&C, and KT for UAM business cooperation, and is working with them to establish a Korean-style UAM ecosystem. In addition, it is working with the Institute of Aviation Safety Technology to develop UAM aircraft and certification technology.

 

Shin Jae-won, president of Hyundai Motor's UAM division, said, "This business agreement with Seoul is meaningful in that it has established a cooperative system between private companies and local governments for the first time in Korea for the development of the UAM industry. We will do our best to lead the global UAM market.”

 

Meanwhile, Hyundai Motor Group participated in the ‘2021 Seoul Smart Mobility Expo’ held from the 10th to the 12th and showed the vision of the future mobility ecosystem of Hyundai Motor Group that contributes to a human-centered future city.

 

In particular, by displaying a real concept model of the ‘UAM-PBV-Hub’, a scaled-down model of a smart mobility solution, the concept of future mobility to be realized by Hyundai Motor was easily understood, demonstrating the vision of future urban transportation. In addition, Hyundai Motor Company's Ioniq 5, an eco-friendly mobility using an electric vehicle-only platform (E-GMP), was exhibited and attracted the attention of visitors.

 

Hyundai also exhibited wearable robots that help prevent musculoskeletal disorders and improve work efficiency in various industrial sites. Through this, visitors can experience the utility of robots that help change human life for the better.

 

In addition, Hyundai Motor Group plans to operate various exhibition programs and events that customers can see and feel, such as screening videos of autonomous driving technology development, during the expo.

 

penfree1@hanmail.net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naver band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주)펜 그리고 자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