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삼성물산, 기후변화 대응 5년 연속 명예의 전당 편입

2년 연속 최고등급인 ‘CDP Korea 명예의 전당 - 플래티넘 클럽’에 편입

박연파 기자 l 기사입력 2021/04/29 [17:18]

본문듣기

가 -가 +

▲ 가운데 삼성물산 김규덕 전무가 2020 CDP 기후변화대응 우수기업 시상식에 참석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 사건의내막


[사건의내막/ 박연파 기자] = 삼성물산은 기후변화 대응 관련 세계적 평가제도인 ‘2020 CDP(Carbon Disclosure Project - 탄소 정보 공개프로젝트) Korea Awards’에서 5년 연속 명예의 전당에 이름을 올렸으며, 2년 연속 최고등급인 ‘CDP Korea 명예의 전당 - 플래티넘 클럽’에 편입됐다.

CDP는 2000년 영국에서 시작돼 전 세계 주요 기업을 대상으로 환경 이슈 관련 정보공개를 요구하는 글로벌 프로젝트로, 전 세계 500개 이상의 금융기관에서 정보를 요청하고 있다. 국내에서는 2020년 기준 시가총액 상위 200대 기업 중 62개 기업이 참여해 관련 정보를 공개하고 있으며, CDP의 평가·분석 보고서는 ESG 투자 판단의 지침서로 활용되고 있다.

삼성물산은 2012년부터 5년 연속 탄소경영 최우수 기업으로 선정되며 2016년 ‘명예의 전당’에 처음 이름을 올렸으며, 2019년에는 명예의 전당에 3년 연속 등극한 기업을 대상으로 선정하는 CDP 최고등급인 ‘명예의 전당 - 플래티넘 클럽’에 편입됐다. 명예의 전당 플래티넘 클럽에 이름을 올린 국내 기업은 삼성물산을 포함해 4개 기업뿐이다.

삼성물산은 다양한 업의 특성에 따른 기후변화 리스크와 사업 기회에 대해 인지하고, 삼성물산의 온실가스 배출량 정보는 물론 협력사의 배출량까지 투명하게 공개하고 있다. 건설업계 최초로 온실가스 통합관리 시스템을 구축, 온실가스 배출량에 대해 분석하고 배출량 감축을 위한 중장기 전략과 목표를 수립하는 등 체계적인 온실가스 감축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건설 부문은 친환경 건축물 건립을 위해 차별화된 에너지 효율화 기술과 온실가스 저감 공법을 발굴해 제품의 기획, 설계, 시공 및 운영단계까지 모든 과정에 적극적으로 적용하고 있다. 2019년 싱가포르 주법원 청사 건물이 싱가포르 친환경 건축물 인증(Green Mark)을 취득하고, 국내에서는 2019년 한 해에만 래미안 블레스티지 등 7개 건축물이 녹색건축 인증(G-SEED)을 획득하는 등 지속적인 성과를 보였다.

상사 부문은 태양광 및 캐나다 온타리오 풍력발전 사업, 에너지 저장장치 공급 등 신재생에너지 프로젝트를 통해 온실가스 배출량을 줄이는 데 이바지하고 있다. 패션 부문은 재생 원료, 친환경 소재 등을 적용한 제품들을 선보이고 있으며, 리조트 부문은 용인시의 소각장 폐열을 활용해 에버랜드와 캐리비안베이에 난방을 공급하는 등 부문별로 온실가스 저감을 위한 노력을 지속하고 있다.

이러한 노력을 인정받아 2019년에 이어 2년 연속 ‘CDP Korea 명예의 전당 - 플래티넘 클럽’에 편입하게 됐다.

삼성물산은 국내 비금융사 최초 탈석탄 선언, 이사회 산하 거버넌스위원회를 ESG 위원회로 확대 개편하는 등 ESG 경영 기반을 지속 강화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삼성물산은 DJSI 평가 4년 연속 ‘World 지수’ 편입, 한국기업지배구조원 ESG 평가 5년 연속 통합 A등급 이상을 획득하는 등 ESG 선도기업으로 자리 잡고 있다.

penfree1@hanmail.net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Samsung C&T joins Hall of Fame for 5 consecutive years in response to climate change

 

Incorporated into the highest-rated “CDP Korea Hall of Fame-Platinum Club” for the second consecutive year

 

 

[The story of the case/ Reporter Park Yeon-pa] = Samsung C&T was named in the Hall of Fame for 5 consecutive years at the '2020 CDP (Carbon Disclosure Project-Carbon Disclosure Project) Korea Awards', a global evaluation system related to climate change response. 2 It was incorporated into the'CDP Korea Hall of Fame-Platinum Club', the highest grade for a year in a row.

 

CDP is a global project that started in the UK in 2000 and demands the disclosure of information on environmental issues to major companies around the world. More than 500 financial institutions around the world are requesting information. In Korea, 62 of the top 200 companies by 2020 market capitalization participated to disclose relevant information, and the CDP's evaluation and analysis report is used as a guide for ESG investment decisions.

 

Samsung C&T has been selected as the best company in carbon management for 5 consecutive years since 2012, and was first listed in the'Hall of Fame' in 2016, and in 2019, the highest CDP rating is selected for companies that have been in the Hall of Fame for 3 consecutive years. Incorporated into the'Hall of Fame-Platinum Club'. Only four Korean companies, including Samsung C&T, have been listed on the Platinum Club Hall of Fame.

 

Samsung C&T is aware of climate change risks and business opportunities according to the characteristics of various businesses, and transparently discloses information on Samsung C&T's GHG emissions as well as emissions from partners. It is the first in the construction industry to establish an integrated greenhouse gas management system, analyzes greenhouse gas emissions, and establishes mid- to long-term strategies and targets to reduce emissions, thereby continuing systematic greenhouse gas reduction activities.

 

For the construction of eco-friendly buildings, differentiated energy efficiency technologies and greenhouse gas reduction methods are discovered and actively applied to all processes from product planning, design, construction and operation. In 2019, the Singapore Provincial Court building obtained the Singapore Green Mark, and in Korea, 7 buildings including Raemian Blessage acquired the Green Building Certification (G-SEED) in 2019 alone. Showed.

 

The trading division is contributing to reducing GHG emissions through renewable energy projects such as solar and wind power projects in Ontario, Canada, and supply of energy storage devices. The fashion division is introducing products that apply recycled raw materials and eco-friendly materials, and the resort division is continuing efforts to reduce greenhouse gas emissions by supplying heating to Everland and Caribbean Bay using the waste heat of Yongin city's incinerator.

 

In recognition of these efforts, it was incorporated into the'CDP Korea Hall of Fame-Platinum Club' for the second consecutive year following 2019.

 

Samsung C&T announced that it is continuing to strengthen the foundation for ESG management, including the first declaration of coal-free coal from non-financial companies in Korea, and expanding and reorganizing the governance committee under the board of directors into the ESG committee. Meanwhile, Samsung C&T is positioned as a leading ESG company by incorporating the'World Index' in the DJSI evaluation for four consecutive years and obtaining an integrated A grade or higher in the ESG evaluation by the Korea Corporate Governance Service for five consecutive years.

 

penfree1@hanmail.net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naver band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주)펜 그리고 자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