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현지르포 중국 산둥성 칭다오시를 가다!노산 오르며 도법자연이 뭔지 깨달을 것 같은 착각에…론재단 한국디지털뉴스협회의 정기총회가 지난 6월17일부터 19일까지 중국 산둥성 칭다오시 힐튼호텔에서 열렸다. 필자는 이 총회에 참석, 칭다오시를 방문하게 됐다. 총회를 마치고 칭다오 관광에 나섰다.문일석(본지 발행인) [2015.07.20 11:01]메인사진


p53, 암의 비밀 풀어낸 유전자 이야기세포 자살하게 만드는 유전자 ‘p53’ 뭐길래?유전적으로 돌연변이인 p53 물려받는다면 암 걸릴 확률 높아p53이 만드는 고유 단백질 추적하면 암을 미리 진단할 수 있어 암은 한 가지 병이 아니다. 갑상선, 간, 위, 뇌, 눈, 얼굴 등 각 부위에 생기는 암마다 모두 각자의 특징이 있다사건의내막 [2015.07.20 10:11]


이계호 교수, 암을 물리치는 태초 먹거리 건강법“암으로부터 나와 가족 보호할 방법 자연 속에 있다” 정상적으로 배변활동을 하려면 식이섬유가 풍부한 식단으로 바꾸어야 하고, 식이섬유가 많이 포함된 식사를 천천히 꼭꼭 씹는 습관을 가져야 한다.   전 세계 암환자 숫자 줄기는커녕 왜 기하급수적으로 증가할까?왜 암환자는취재/김보미 기자 [2015.07.20 10:07]메인사진


병을 고치는 약초 이야기축축 처지는 여름철 몸보신엔 ‘오디’가 최고식약동원(食藥同原). 모든 식품에는 질병을 예방하고, 치료하는 영양소가 있어 먹는 음식과 약은 그 뿌리가 같다는 말로 음식이 곧 약이라는 뜻이다. 즉, 한 그릇의 음식이 건강에 영향을 미치고 병도 고칠 수 있다는 것. 이는 우리 전통글/김석봉(전통의학 발행인) [2015.07.06 11:48]메인사진


“로푸드야말로 최첨단 건강 방식”모든 병의 근본적인 원인은 잘못된 식습관과 생활습관 때문자연 그대로 매일 먹으면 최상의 영양 공급…에너지 넘치는 삶[주간현대=김보미 기자] 신장 160cm에 체중 70kg. 수험생활 동안 몸을 전혀 돌보지 못한 혹독한 결과는 원하는 대학김보미 기자 [2015.07.03 17:11]


병을 부르기도 하고 몸을 살리기도 하는 ‘미각의 비밀’“지금 당신의 미각은 안녕하십니까?”진하고 자극적인 맛 길들여져 자신도 모르는 새 점점 둔감미각이 만들어낸 식습관은 병을 불러들이고 몸을 살리기도아무리 건강한 음식이라도 맛없다고 느끼면 먹는 게 스트레스습관적으로 먹지 않고 맛을 즐길 줄 아는 게 건강 지키는 열김보미 기자 [2015.07.03 17:10]


현대판 신선 ‘고수’들의 건강법“자신을 지킬 평생 건강법을 찾아라!” 땀과 노력을 더하면 누구나 고수의 경지에 오를 수 있다. 몸을 단련하고 몸을 바로 세우면 비로소 삶은 쉬어진다.     © 사건의내막‘마음은 여유롭게 하되 몸은 수고롭게 하는 것’이 원칙 맑은 공기와 깨끗한 물,김보미 기자 [2015.06.29 13:39]


약국에는 없는 ‘사회약’의 모든 것 공개“보완대체의학과 새로운 건강법 확산 필요하다”장수는 좋지만 건강이 뒷받침되지 않는 장수는 오히려 불행으로 이어진다. 따라서 이제 사람들의 관심은 ‘장수’가 아니라 ‘건강’으로 옮겨지고 있다. 이에 따라 자연스럽게 건강법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으며, 각종 매체들은 다양한김보미 기자 [2015.06.29 13:38]메인사진


국가 방역망 뚫렸는데…메르스 예방 수칙은?“마스크 쓰고 비타민C 날마다 복용하라”RNA 바이러스는 DNA 바이러스보다 돌연변이 확률 1000배 이상방역 뚫렸다고 가정하고 개인위생과 환자치료에 의해 방어를 해야메르스 접촉 관리대상으로 분류돼 자가·시설 격리되는 인원이 1만 명에 육박할 것이란 관측이 나온 가운데 전김보미 기자 [2015.06.22 14:40]


메르스 공포와 전쟁 중 호흡기 면역력 높여주는 약선음식은행도라지나물·더덕생채·무정과 즐기면 “호흡기 건강 이상무!”메르스(MERS, 중동호흡기증후군) 창궐 공포가 한국인들을 짓누르고 있다. 여론조사 결과 우리 국민 10명 중 7명이 정부의 메르스 대책을 불신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6월15일 전국 성인 500명을 대상으로 정리/김보미 기자 [2015.06.22 14:37]


메르스 면역력 높이는 ‘솔트힐링’ 아시나요?천일염 이용한 솔트힐링, 살균과 면역력 증진효과 탁월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에 전 국민이 불안에 떨고 있는 가운데, 면역력을 키우는 방법으로 ‘솔트힐링’이 떠오르고 있다. ‘솔트힐링’은 천일염의 강력한 항염, 살균, 해독효과를 이용해 몸속 노폐물을 배출하는 자연 휴식법이다.김보미 기자 [2015.06.15 16:48]메인사진


콜레스테롤과 포화지방에 대한 오해콜레스테롤과 동물성 포화지방 너무 두려워 말라!현대 정보산업 사회를 살면서 가장 문제가 되는 만성질환 중 하나가 심장병(협심증·심근경색)과 뇌졸중(중풍) 같은 심혈관질환이라 할 수 있다. 최근 암이 부쩍 증가하면서 성인의 3대 사망 원인 중 1위는 암이 차지하게 됐지만, 이것을김보미 기자 [2015.06.15 11:18]메인사진


죽을 때 후회하지 않을 의사와 약 선택법“당신이 알고 있는 의료상식은 대부분 거짓말”단 한 번뿐인 인생, 누구에게나 건강하게 자기 삶을 누릴 권리가 있다. 하지만 그러한 권리가 무참하게 짓밟힌다면? 그것도 가장 믿고 의지했던 의사가, 병원이, 아무 의심 없이 먹어 왔던 약이 당신의 건강을 해쳐 왔다면? 혈압이 오르면취재/김보미 기자 [2015.06.15 11:17]메인사진


내 몸을 위한 아몬드 사용 설명서“먹으면서 살 빼고 싶다면 아몬드가 답이다”아몬드엔 살 빠지는 기름 그득…하루 25알 간식처럼 먹으면 끝! 위장뿐만 아니라 뇌도 만족하는 식품…골다공증·치매 예방효과 ‘견과류’ 하면 대부분의 사람들이 안주 혹은 주전부리를 떠올린다. 맛과 영양가 측면에서는 나무랄 데가 김보미 기자 [2015.06.12 17:28]메인사진


현대의학이 놓치는 삶의 마지막 순간 어떻게 죽을 것인가? 집중탐구“아름다운 죽음은 없다, 그러나 인간다운 죽음은 있다!”의학과 공중 보건의 발전으로 평균 수명이 대폭 늘어났다고 하지만, 생명이 있는 것들은 모두 언젠가 죽는다. 인간의 어떤 시도에도 불구하고, 종국에는 죽음이 모든 것을 이긴다. 세계적인 사상가 아툴 가완디의 문제의식은 바로 그 지점김보미 기자 [2015.06.08 11:41]메인사진


몸이 건강해지는 사계절 해독밥상 이야기제철음식 해독밥상…놀라운 효능 아시나요?해독밥상은 독소와 노폐물 정화시켜 체내 면역력 강화하는데 도움체질에 맞는 해독밥상이야말로 내 몸 지키는 쉬운 치료제이자 명약요즘 중동호흡기증후군 ‘메르스 대란’으로 대한민국이 공포에 떨고 있다. 메르스가 아니더라도 우리 주김보미 기자 [2015.06.05 15:34]


탄수화물이 뇌에 미치는 파괴적 영향 대폭로“뇌건강 해치는 원인은 탄수화물에 있다!”사람들은 ‘좋은 탄수화물’ 많이 먹고 ‘건강한 지방’ 적게 먹는 실수뇌 건강을 좌지우지하는 것은 유전자가 아니라 우리가 먹는 ‘음식’탄수화물 줄이고 지방과 단백질 섭취해야 심신건강과 안정 되찾아미국의 저명한 신경과 의사 데김보미 기자 [2015.06.05 15:33]메인사진


잘 안다고 착각하지만 잘 모르는 성에 대한 색다른 이야기섹스도 공부하고 연습하고 복습해야 잘한다!‘언제나 내 여자를 만족시키고 있다고 착각하는 남자’들과 ‘자신의 성감대가 어딘지도 모르는 여자’들의 속사정을 담아낸 ‘성생활백서’가 서점가에 등장해 관심을 모으고 있다. 고작 서른 명밖에 없는 국내 비뇨기과 여의사 중 한 취재/김보미 기자 [2015.06.01 11:09]메인사진


당신이 몰랐던 지방의 진실“살 안찌고 병 안 걸리는 방법은 너무도 간단하다”당신은 채식이 건강에 좋다는 말을 많이 들었을 것이다. 그리고 육식을 함께해야 건강하다는 반대의 의견도 들었을 것이다. 미국의 의사 콜드웰 에셀스틴은 그렇게 혼돈 속에 방황하는 사람들을 위해 <지방의 진실>(사이몬북스)이란 책을취재/김보미 기자 [2015.06.01 11:08]메인사진


우리가 설탕에 대해 몰랐던 ‘불편한 진실’“과도한 설탕이 당신 몸을 병들게 한다”무의식적으로 섭취하는 설탕 비만·성인병·당뇨병 등 주요 원인1인당 일주일간 설탕 소비량은 411g…이는 티스푼 100회의 분량탄산음료 즐기는 건 물 한 잔 마신 뒤 설탕 6~12티스푼 털어넣는 꼴운동이야말로 당신의 불안정한 혈당을 안김보미 기자 [2015.05.29 19:33]


<678910>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