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윤영희 “이준석 대표의 단일화 히스테리는 매우 초조하다는 뜻”

“남의 집 밥상에 반찬 뭐 나오나 관심 끊고 본인 집 밥상이나 챙기시라 ”

문홍철 기자 l 기사입력 2022/01/14 [15:54]

본문듣기

가 -가 +

 

 

▲ 이준석 국민의힘 당 대표가 13일 오후 울산 남구 울산시당 5층 강당에서 열린 청년정치사관학교 특강을 하고 있다. 2022.01.13.  © <사진제공=뉴시스>



 

[사건의내막 / 문홍철 기자] = 윤영희 국민의당 중앙선대위 부대변인은 오늘 14일 논평에서 “이준석 대표의 단일화 히스테리는 매우 초조하다는 뜻”이라고 밝혔다.

 

윤영희 부대변인은 “이준석 대표가 본인의 지상과제인 '대표직 수호'가 원하는 대로 되지 않아서 초조한 모양이다”면서 “매일같이 단일화 히스테리를 부리고 있다”고 덧붙였다.

 

윤영희 부대변인은 “본인이 나서면 떨어질 거라고 예상했던 안철수 후보의 지지율이 오히려 올라가는 상황이니, ‘대표직 사망선고’ 반응의 제1단계인 ‘현실부정’이 시작된 듯하다”라면서“다음으로 제2단계 ‘분노’로 이어질 거라는 점이 관전 포인트다”고 설명했다. 

 

이어 윤영희 부대변인은 “미래 비전이라고는 없이 경쟁 후보에 대한 비방만 찍어내는 복사기가 되어버린 이준석 대표는 본인이 현재 지지율 상황에 큰 영향을 미쳤다는 점부터 성찰하기 바란다”고 전했다.

 

또한 윤영희 부대변인은 “이 대표는 계파 정치나 가출 정치와 같은 전형적 ‘꼰대 정치’가 실제 나이와는 하등 관계가 없다는 것을 온 국민 앞에 드러내고 있다”고 날을 세웠다.

 

윤영희 부대변인은 “국민의당과 안철수 후보는 비호감 대선을 넘어 막장 대선이 펼쳐지는 현실에 국민께 송구한 마음뿐이며, 대선의 화두를 과거가 아닌 미래로 돌리기 위해 힘쓰고 있다”면서“'죽음'과 '허위‘만이 넘치는 기득권 양당의 어두운 대선을 끝내고 미래와 희망을 말하는 정책경쟁이 되도록 더욱 힘차게 나아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윤영희 국민의당 중앙선대위 부대변인은 “이준석 대표가 대선 정국에 관해 어떤 망상을 갖고 있든지 관심 있는 사람은 아무도 없다”면서 “남의 집 밥상에 반찬 뭐 나오나 관심 끊고 본인 집 밥상이나 챙기시라 ”며“'젊은 꼰대' 이준석 대표의 '대표직 수호'에 무운을 빌어드린다”고 밝혔다.

 

penfree1@hanmail.net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Yoon Young-hee "CEO Jun-seok Lee's unification hysteria means that he is very nervous"

 

“Stop paying attention to what side dishes are served at someone else’s table and take care of your own table.”

 

[Introduction to the case / Reporter Moon Hong-cheol] = Yoon Young-hee, deputy spokesperson for the National People's Party's Central Election Commission, said in a commentary on the 14th that "CEO Jun-seok Lee's unification hysteria means that he is very anxious."

 

Deputy Spokesperson Yoon Young-hee added, "CEO Jun-seok Lee, his top task, 'guarding the representative position', is not going the way he wanted, so it seems he is nervous."

 

Deputy Spokesperson Yoon Young-hee said, “The approval rating of Candidate Ahn Cheol-soo, whom he expected to drop if he stepped in, is rather rising, so it seems that the first stage of the response to the ‘decree of death for the representative’, ‘reality denial,’ has begun.” The point to watch is that it will lead to

 

Then, Deputy Spokesperson Yoon Young-hee said, "CEO Jun-seok Lee, who has become a copy machine that only prints slanders about competing candidates without any future vision, please reflect on the fact that he has had a significant impact on the current approval ratings situation."

 

In addition, Deputy Spokesperson Yoon Young-hee said, "CEO Lee is revealing to all the people that typical 'kondae politics', such as factional politics and runaway politics, have nothing to do with actual age."

 

Deputy Spokesperson Yoon Young-hee said, "The People's Party and Ahn Cheol-soo only apologize to the people for the reality that the presidential election is unfolding beyond the unfavorable presidential election, and they are working hard to turn the presidential election topic to the future rather than the past." We will move forward more vigorously to end the dark presidential election of both established parties that are full of falsehoods and to become a policy competition that speaks of the future and hope.”

 

Meanwhile, Yoon Young-hee, deputy spokesperson for the People's Party Central Election Committee, said, "No one is interested in whatever delusion Lee Jun-seok has about the presidential election." He said, "I wish the 'young kondae' CEO Lee Jun-seok good luck in 'protecting the representative position'."

Capitalize

 

penfree1@hanmail.net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naver band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주)펜 그리고 자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