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문재인 대통령 “백신접종에 대한 불안 해소를 위해 종교계가 마음 모아주시길 당부”

문재인 대통령 ‘종교 지도자 초청 오찬 간담회’ 주재

문홍철 기자 l 기사입력 2022/01/13 [10:26]

본문듣기

가 -가 +

 

▲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12일) 7대 종단 지도자들과 함께한 ‘종교 지도자 초청 오찬 간담회’에서 “백신접종에 대한 불신이나 불안 해소에 종교계의 역할이 아주 크다고 생각한다”며 “백신접종 확대를 위해 마음을 모아 주시기를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 <사진제공=청와대>

 

 

-“방역을 위해 종교 행사를 연기하거나 취소하는 솔선수범에 감사” 

- 한국종교지도자협의회 공동대표의장 원행 스님, “남북 동질성 회복과 국민 상생 위해 종교계가 노력할 것”

 

[사건의내막 / 문홍철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12일) 7대 종단 지도자들과 함께한 ‘종교 지도자 초청 오찬 간담회’에서 “백신접종에 대한 불신이나 불안 해소에 종교계의 역할이 아주 크다고 생각한다”며 “백신접종 확대를 위해 마음을 모아 주시기를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각 종단마다 정부의 방역조치에 적극 협조하여 신앙 활동을 자제해 주셨고, 부처님 오신 날 경축법회와 연등회 같은 가장 중요한 종교 행사까지 방역을 위해 연기하거나 취소하는 솔선수범을 보여주셨다”면서 “그 같은 협조 덕분에 이번의 4차 유행에서는 종교시설 관련 감염이 크게 줄어들었다”고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우리나라가 G7 국가에 버금가는 명실상부한 선진국이라는 사실을 공인받기까지 종교의 역할이 매우 컸다고 생각한다며 “나라를 근대화하고, 민주화하고, 남․북의 화해를 도모하고, 국민의 복지를 확대해 나가는 데 종교가 매우 큰 역할을 해 주었다”고 언급했다.

 

마지막으로 문재인 대통령은 “대통령으로 한 가지 더 욕심을 부린다면, 우리나라의 민주주의에서 남은 마지막 과제가 국민들 사이의 지나친 적대와 분열을 치유하고, 통합과 화합의 민주주의로 나아가는 것이 아닐까 생각한다”며 “통합의 사회, 통합의 민주주의를 위해서도 종교 지도자들께서 잘 이끌어 주시기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한국종교지도자협의회 공동대표의장으로 연임한 원행 스님은 “대통령님 그리고 정부, 국민, 종교 지도자님들이 힘을 합쳐서 K-방역을 이뤄냈다”고 말한 뒤 “남북의 동질성을 회복할 수 있도록 준비를 많이 해서 역할을 담당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화답했습니다. 또한 올해 선거를 언급하며 “국민들이 분열되지 않도록, 상생할 수 있도록 함께 힘을 합칠 것”이라고 강조했다.

 

류영모 한국교회총연합 대표회장은 “전방위적인 위기의 시기에 종교의 역할이 중요하다”면서 “기후위기, 저출생 문제, 통일 문제를 해결하는데 한국 교회가 함께할 것이며 대선 이후 분열된 사회를 치유하고 정부와 국가의 어젠다를 깊이 품고 기도하는 일을 소홀히 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이용훈 한국천주교주교회의 의장은 “탄소중립을 위해 전 세계 가톨릭 신자들과 함께 노력하고 있다”는 점과 “탈시설 장애인 지역사회 자립지원 로드맵에서 발달장애인과 지체장애인을 구분할 필요가 있다”는 점을 말했습니다. 이어 2019년 4월 헌법재판소의 결정 이후 낙태법이 아직도 제정되지 않은 입법 공백 상태라며 후속 조치를 당부했다.

 

나상호 원불교 교정원장은 “촛불시민혁명을 기반으로 출범한 정부가 기대에 부응하여 잘 운영되었고, 코로나19로 동력이 떨어지는 듯했지만 유엔이 인정하는 선진국으로 도약했고 무역에서의 큰 성과와 K-방역, K-컬처 등 우리 국민의 잠재력을 확인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손진우 성균관장은 “문재인 정부는 국내외적으로 다사다난한 시기인데 대과없이 국정을 운영해 왔으며, 코로나 어려움도 잘 대응하고 있다는 점에서 감사드린다”면서 “전국의 1,000여 개가 넘는 향교와 서원에서 태양광을 이용해 전기를 자체적으로 생산함으로써 전력난 해소에 도움이 되도록 국정에 협조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송범두 천도교 교령은 “코로나는 인간이 자연을 생각하지 않는 데서 비롯되었으며, 코로나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자연을 공경하는 게 필요하며, 탄소중립은 정부의 노력만으로는 달성하기 어려우므르 종교에서도 역할을 맡아야 한다”고 말했다.

 

이범창 한국민족종교협의회 회장은 “나라의 번영과 국민의 행복한 삶을 위해 노력해 주셔서 감사하다”면서, “이웃 종교와 힘을 합쳐 정부 방역에 협조하고, 탄소중립이라는 국가 목표를 달성하는 데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발달장애인의 교육에 대해 언급하며 “공주대, 부산대 등 국립대학에 부속학교 형태로 특수학교를 착공하고 있는데, 대학의 학과들과 연계하여 전문적인 교육이 가능하다는 장점이 있고 재활병원도 차근차근 확충하고 있다”고 말한 뒤 “마지막까지 귀를 열고 종교계 어른들의 말씀을 듣고 소통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행사에는 원행 스님(대한불교조계종 총무원장), 문덕 스님(한국불교 종단협의회 수석부회장), 류영모 목사(한국교회총연합 대표회장), 이홍정 목사(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총무), 이용훈 의장주교(한국천주교주교회의 의장), 정순택 대주교(천주교 서울대교구장), 나상호 교정원장(원불교), 손진우 성균관장(유교), 송범두 교령(천도교), 이범창 회장(한국민족종교협의회) 등이 참석했다.

 

 

penfree1@hanmail.net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President Moon Jae-in “I ask the religious community to unite in order to relieve anxiety about vaccinations”

 

President Moon Jae-in presides over the ‘religious leaders’ luncheon meeting’

 

-“Thank you for taking the lead in delaying or canceling religious events for the sake of quarantine”

- Monk Wonhaeng, co-chairman of the Korea Association of Religious Leaders, said, “The religious community will make an effort to restore homogeneity between the two Koreas and coexist with the people.”

 

[Introduction to the case / Reporter Hong-cheol Moon] = President Moon Jae-in said, “I think the role of the religious community is very important in alleviating distrust or anxiety about vaccinations. “I ask you to unite your mind to expand vaccination.”

 

President Moon Jae-in said on the same day, "Each group actively cooperated with the government's quarantine measures and refrained from religious activities, and showed an example of delaying or canceling even the most important religious events, such as the Buddha's Birthday Celebration and Lotus Lantern Festival, for quarantine purposes." “Thanks to such cooperation, the number of infections related to religious facilities has greatly decreased in this fourth epidemic,” he said.

 

President Moon Jae-in thinks that religion has played a very important role in receiving recognition that Korea is a developed country second only to the G7 countries in name and reality. Religion has played a very big role in this.”

 

Lastly, President Moon Jae-in said, “If I am more greedy as president, I think the last remaining task in our country’s democracy is to heal excessive hostility and division among the people and move toward a democracy of unity and harmony.” We ask that religious leaders lead well for a unified society and unified democracy.”

 

Monk Wonhaeng, who was re-appointed as the co-chair of the Korea Religious Leaders Association, said, “The president and the government, people, and religious leaders worked together to achieve K-disaster. I will try my best to play a role.” He also emphasized, referring to this year's elections, "We will work together so that the people will not be divided, so that they can coexist."

 

Ryu Young-mo, president of the Korean Federation of Churches, said, “The role of religion is important in a time of omnidirectional crisis. I will not neglect prayer while deeply embracing the national agenda and national agenda,” he said.

 

Lee Yong-hoon, chairman of the Catholic Bishops' Conference of Korea, pointed out that "we are working together with Catholics around the world for carbon neutrality" and that "it is necessary to distinguish between the developmentally disabled and the physically disabled in the roadmap to support self-reliance of the post-institutionalized disabled community" said. Then, after the Constitutional Court's decision in April 2019, the abortion law was still in a legislative vacuum, and asked for follow-up measures.

 

Na Sang-ho, head of the Won Buddhism correctional institute, said, “The government, which was launched based on the Candlelight Citizens Revolution, ran well in line with expectations, and although it seemed to lose power due to COVID-19, it took off as an advanced country recognized by the United Nations, and achieved great results in trade and K- quarantine, We were able to confirm the potential of our people, including K-culture,” he said.

 

Sungkyunkwan Director Son Jin-woo said, “The Moon Jae-in government has been running state affairs without any major events during this eventful time at home and abroad, and I am grateful for responding well to the difficulties of the corona virus. “We plan to cooperate with the government to help solve the electricity shortage by generating electricity on our own,” he said.

 

The ordinance of Chondoism, Song Beom-doo, said, “Corona is caused by humans not thinking about nature, and to overcome Corona, it is necessary to respect nature. said.

 

Lee Beom-chang, chairman of the Korean Council of Ethnic and Religious Peoples, said, “Thank you for your efforts for the prosperity of the country and a happy life for the people. said

 

President Moon Jae-in mentioned the education of people with developmental disabilities and said, “The construction of special schools in the form of affiliated schools at national universities such as Gongju University and Pusan ​​National University has been started. We are gradually expanding,” he said, then said, “I will keep my ears open until the end, listen to the words of adults in the religious world, and try to communicate.”

 

On this day, Monk Wonhaeng (Director General of the Jogye Order of Korean Buddhism), Monk Munduk (Senior Vice President of the Association of Korean Buddhist Associations), Rev. Chairperson of the Bishops’ Conference), Archbishop Jeong Sun-taek (CEO of Seoul Archdiocese), Na Sang-ho (Won Buddhism), Son Jin-woo (Seongkyunkwan), Song Beom-doo (Cheondogyo), and Lee Beom-chang (Korea National Council on Religions) were in attendance.

 

 

penfree1@hanmail.net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naver band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주)펜 그리고 자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