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황규환 “광주 아파트 붕괴사고, 실종자들이 조속히 가족의 품으로 돌아오길 기원”

“‘제도 개선’과 ‘사과’를 다짐하지만 개선되지 않는 현실에 대한 반성과 성찰이 필요한 이유이다”

문홍철 기자 l 기사입력 2022/01/12 [10:35]

본문듣기

가 -가 +

 

▲ 11일 오후 3시 47분께 광주 서구 화정동 한 고층아파트 신축 현장 외벽이 무너져 내렸다. 이 사고로 현재까지 1명이 경상을 입었고, 무너져 내린 건축물 잔해물에 주변 주·정차 차량 10여대가 깔렸다. 2022.01.11.  © <사진제공=뉴시스>



[사건의내막 / 문홍철 기자] = 황규환 국민의힘 선대본부 대변인은 오늘 12일 논평에서 “광주 아파트 붕괴 사고. 실종자들이 조속히 가족의 품으로 돌아오길 기원한다”고 밝혔다. 

 

황규환 대변인은 “지난해 소중한 국민 9명이 사망하고 8명이 부상을 당했던 이른바 ‘학동참사’를 방지하기 위한 ‘건축물관리법 개정안’이 국회에서 통과된 어제, 광주의 아파트 신축 공사장에서 외벽 구조물이 붕괴하는 사고가 또다시 발생했다”면서 “참으로 참담하고 안타깝다”라며 “무엇보다 연락이 끊긴 노동자 6명이 조속히 가족의 품으로 돌아오기를 간절히 바란다”고 덧붙였다.

 

황규환 대변인은 “현재는 추가 붕괴 우려 때문에 수색이 중단된 상태라고 하니, 추후 재개될 실종자 수색작업에서도 안전에 특히 유의해주시기를 당부드린다”라면서 “이번 사고 현장의 시공사 역시 7개월 전 사고와 같은 HDC라고 한다”라며 “지난해 사고 당시 사과와 함께 재발 방지대책 수립을 약속한 바 있지만, 이번 사고로 그 약속이 무색해졌다”고 꼬집고 나섰다. 

 

이어 황규환 대변인은 “해당 시공사의 모든 현장에서 공사중지명령이 내려진 만큼, 이번 기회에 전반적인 구조적 문제를 살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황규환 대변인은 “거센 바람으로 타워크레인 작업이 중단될 정도로 강풍이 불고 있었고, 체결된 콘크리트가 충분히 마르지 않았을 가능성도 제기되는 만큼 원인 분석에도 진상규명에도 한 점 흐트러짐이 없어야 할 것”이라고도 했다.

 

이에 황규환 대변인은 “중대재해처벌법 시행 원년인 올해 들어 산업현장 일선에서 안타까운 사고들이 끊이질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황규환 대변인은 “무엇보다 그 사고들에는 항상 ‘판박이’라는 수식어가 붙을 만큼 과거의 사고들과 닮아있다”라면서 “‘제도 개선’과 ‘사과’를 다짐하지만 개선되지 않는 현실에 대한 반성과 성찰이 필요한 이유이다”라며 “무엇보다 실종된 분들의 안전, 수색작업에 나설 모든 분들의 안전이 최우선이다”고 밝혔다.

 

황규환 국민의힘 선대본부 대변인은 “윤석열 후보와 국민의힘은 사고수습에 힘을 모을 것이며, ‘국민이 안전한 나라’를 만들기 위한 공약을 더욱 다듬고 대책 마련에 나서겠다”고 전했다.

 

 

penfree1@hanmail.net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Hwang Gyu-hwan "I pray that the Gwangju apartment collapse accident and the missing will return to their families as soon as possible"

 

“This is why it is necessary to reflect and reflect on the reality that has not been improved despite the promise of ‘improvement of the system’ and ‘apology’”

 

[The story of the incident / Reporter Moon Hong-cheol] = Hwang Gyu-hwan, a spokesman for the People's Power predecessor headquarters, said in a comment on the 12th, "The Gwangju apartment collapse accident. We hope that the missing people return to their families as soon as possible.”

 

Spokesperson Hwang Gyu-hwan said, "Yesterday, when the 'Building Management Act Amendment Bill' was passed by the National Assembly to prevent the so-called 'School-dong Disaster,' which killed 9 precious citizens and injured 8 people last year, the collapse of the exterior wall structure occurred at an apartment building construction site in Gwangju. "It's happened again," he said. "It's really tragic and regrettable," he added.

 

Spokesperson Hwang Gyu-hwan said, "The search is currently suspended due to concerns about further collapse, so we urge you to pay special attention to safety in the search for missing persons that will be resumed later. “At the time of the accident last year, we promised to establish measures to prevent recurrence with an apology, but this accident has overshadowed that promise.”

 

Then, spokesperson Hwang Gyu-hwan said, "As the construction suspension order has been issued at all sites of the construction company, we should take this opportunity to look at the overall structural problem."

 

In addition, spokesperson Hwang Gyu-hwan said, "The strong wind was blowing so strong that the tower crane work was stopped, and there should be no disturbance in the cause analysis and the investigation of the truth as there is a possibility that the cemented concrete has not dried sufficiently."

 

In response, spokesperson Hwang Gyu-hwan pointed out, "In the first year of the enforcement of the Serious Accident Punishment Act, unfortunate accidents have continued at the forefront of industrial sites."

 

Spokesperson Hwang Gyu-hwan said, "More than anything else, these accidents are so similar to the past accidents that they always have the modifier 'comparable'. This is why it is necessary,” he said.

 

Hwang Gyu-hwan, spokesperson for the People's Power predecessor headquarters, said, "Candidate Seok-yeol Yoon and the people's power will work together to rectify the accident, and will further refine the promise to create a 'country where the people are safe' and prepare countermeasures."

 

 

penfree1@hanmail.net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naver band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주)펜 그리고 자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