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문재인 대통령은 구미컨벤션센터에서 열리는 ‘구미형 일자리(LG BCM) 공장 착공식’ 참석

구미, 광주 등 지금까지 상생협약이 체결된 8개 지역을 합치면 약 51조원의 투자, 13만 명의 고용 창출 효과가 전망

문홍철 기자 l 기사입력 2022/01/11 [17:19]

본문듣기

가 -가 +

 

▲ 문재인 대통령은 1월 11일(화) 구미컨벤션센터에서 열리는 ‘구미형 일자리(LG BCM) 공장 착공식’에 참석한다.  © <사진제공=청와대>




 

[사건의내막 / 문홍철 기자] = 신혜현 청와대 부대변인은 10일 사전 브리핑에서 “구미형 일자리(LG BCM) 공장 착공식 관련”해서 밝혔다.

 

신혜현 부대변인은 “문재인 대통령은 1월 11일(화) 구미컨벤션센터에서 열리는 ‘구미형 일자리(LG BCM) 공장 착공식’에 참석한다”고 덧붙였다.

 

구미형 일자리는 지난 2019년 7월 상생협약이 체결된 이후 6번째로 선정된 ‘상생형 지역일자리’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일본의 수출 규제 직후인 2019년 7월 ‘구미형 일자리 투자협약식’에 참석한 바 있고, 2년 반 만에 다시 구미에서 착공식에 참석한다. 상생형 지역일자리 현장 방문 일정으로는 여섯 번째이다.

 

내일 착공식에는 경제부총리·산업부·고용부·중기부 장관, 일자리위원회 부위원장과 경제사회노동위원회 위원장, 경북지사·구미시장, 국회 산자위 위원장 등 국회의원, LG화학 대표이사(부회장)·LG BCM 대표이사, 한국노총 구미지부 의장, 금오공대 총장 등이 참석합니다. 행사에는 LG BCM 대표이사의 ‘경과 및 투자전략’ 발표 및 문 대통령의 축사가 있을 예정이다. 구미형 일자리에 대한 지역의 기대와 바람이 담긴 구미 시민들의 인터뷰 영상을 함께 보는 시간도 가질 계획이다.

 

LG BCM 공장은 국내 최대 규모인 연 6만톤 생산 규모의 이차전지 양극재 공장으로, 양극재는 전기자동차 배터리 등에 사용되는 핵심소재다. 양극재 6만톤은 전기자동차 약 50만대를 제작할 수 있는 분량이다.

 

LG화학이 해외투자 계획을 국내로 전환하여 구미산단에 새로운 공장을 짓게 되었다. 첨단미래핵심산업 대표기업의 국내 유턴 사례이자, 핵심소재 공급망의 안정적 확보가 가능해진 성과다.

 

정부는 LG화학의 국내투자 전환이 성공적으로 안착될 수 있도록 잠실야구장 면적의 2.5배 규모인 약 2만평(6.6만m2)에 이르는 국가산단부지를 50년 무상임대로 제공한다. 지역투자보조금 또한 전폭적으로 지원할 것이다.

 

노동계는 적정 임금 합의에 노력하고, 노사분규 자제 및 노사갈등 발생 시 합리적 해결을 위한 갈등조정위원회를 설치하기로 했다.

 

금오공대 등 지역의 대학은 산학 협력 프로그램을 운영해 좋은 인재를 양성하고, 양성된 지역인재는 기업이 우선 채용하기로 했다.

 

이와 같은 노·사·민·정의 양보와 타협을 통해 만들어진 구미형 일자리는 향후 3년간 4,754억원의 투자와 8,200여 명의 고용유발을 통해 지역의 청년일자리 창출 및 지역경제 활성화, 국가균형발전에도 크게 기여할 것이다.

 

LG BCM 공장 투자뿐만 아니라 ▲경북도·구미시·LG BCM 삼자가 공동으로 상생협력기금 60억원을 조성하고 ▲LG화학이 ESG펀드 100억원을 할당하여, 지역 내 중소기업의 재생에너지 전환 등을 지원하기로 했다. 기업 간 상생이 더해져, 구미산단이 이차전지 생산의 전진기지로 탈바꿈하고 경북지역이 K-배터리, 미래차 등 미래산업을 선도할 수 있기를 기대했다.

 

지역의 노·사·민·정 간 사회적 대타협을 기반으로 지역에 기업의 투자를 이끌어내고 일자리를 창출하는 문재인 정부의 ‘상생형 지역일자리’ 모델은 2019년 1월 ‘광주형 일자리’ 이후 밀양, 대구, 구미, 횡성, 군산, 부산, 신안까지 총 8개 지역에서 9개의 상생협약이 체결됐으며, 가장 최근에 심의위원회를 통과한 ‘구미형 일자리’를 포함해 현재까지 6개 지역이 선정되었다. 상생형 지역일자리의 법적·제도적 지원체계를 확보하기 위해 지난 2020년 4월 「국가균형발전특별법」을 개정하였고, 선정된 지역에 대해서는 중앙 정부와 지자체가 재정·세제·금융·인프라 등 종합적인 지원을 하고 있다.

 

구미, 광주 등 지금까지 상생협약이 체결된 8개 지역을 합치면 약 51조원의 투자, 13만 명의 고용 창출 효과가 전망된다. 상생형 지역일자리 사업이 지역에 잘 뿌리내리고 확산되어, 문재인 정부 이후 다음 정부에서도 더 많은, 더 좋은 지역 일자리 창출 성과가 만들어지기를 기대했다.

 

 

penfree1@hanmail.net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President Moon Jae-in attends the ‘Gumi Type Job (LG BCM) Factory Groundbreaking Ceremony’ held at the Gumi Convention Center

Combining the eight regions where win-win agreements have been signed so far, such as Gumi and Gwangju, an investment of about 51 trillion won and job creation of 130,000 people are expected.

 

[The story of the case / Reporter Hong-cheol Moon] = Shin Hye-hyeon, deputy spokesperson for the Blue House, said in a preliminary briefing on the 10th, "Related to the groundbreaking ceremony for the Gumi-type Jobs (LG BCM) factory."

 

Deputy Spokesperson Shin Hye-hyeon added, “President Moon Jae-in will attend the ‘Gumi Type Job (LG BCM) Factory Groundbreaking Ceremony’ held at the Gumi Convention Center on January 11 (Tuesday).”

 

Gumi-type jobs are the 6th “win-win regional jobs” since the win-win agreement was signed in July 2019. President Moon Jae-in attended the ‘Gumi Job Investment Agreement Ceremony’ in July 2019, right after Japan’s export restrictions, and will attend the groundbreaking ceremony again in Gumi after two and a half years. This is the sixth itinerary to visit a local job site for win-win growth.

 

At the groundbreaking ceremony tomorrow, the deputy prime minister, the ministry of industry, the Ministry of Employment and the SMEs and Startups, the vice chairman of the Jobs Committee and the chairman of the Economic, Social and Labor Committee, the Gyeongbuk branch and the Gumi mayor, the National Assembly Chairman of the Industrial Self-Defense Committee, etc. The chairman of the Gumi branch of the Federation of Trade Unions and the president of Geumoh University of Technology will attend. At the event, the CEO of LG BCM will announce the 'transition and investment strategy' and President Moon's congratulatory speech will be held. It is also planned to have time to watch an interview video of Gumi citizens with the local expectations and wishes for Gumi-type jobs.

 

The LG BCM plant is the largest secondary battery cathode material plant in Korea with an annual production capacity of 60,000 tons, and cathode materials are a key material used in electric vehicle batteries. 60,000 tons of cathode material is enough to produce about 500,000 electric vehicles.

 

LG Chem switched its overseas investment plan to domestic and built a new plant in the Gumi Industrial Complex. It is a case of a domestic U-turn of a leading high-tech future core industry, and it is an achievement that made it possible to secure a stable supply chain for core materials.

 

The government will provide a 50-year free lease for a national industrial complex of about 20,000 pyeong (66,000 m2), 2.5 times the size of Jamsil Baseball Stadium, so that LG Chem's domestic investment conversion can be successfully established. Regional investment subsidies will also be fully supported.

 

The labor community decided to set up a conflict mediation committee for rational resolution of labor-management disputes and refraining from labor-management disputes.

 

Local universities, such as Kumoh University of Technology, operate industry-university cooperation programs to nurture good talents, and companies will hire local talents first.

 

Gumi-type jobs created through such concessions and compromises from labor, management, civil society and government are expected to greatly contribute to the creation of local youth jobs, vitalization of the regional economy, and balanced national development through an investment of KRW 475.4 billion and employment of 8,200 people over the next three years. will be.

 

In addition to investing in the LG BCM plant, ▲Gyeongbuk province, Gumi city, and LG BCM jointly raise 6 billion won in a win-win cooperation fund ▲LG Chem allocates 10 billion won in the ESG fund to support the conversion of local SMEs to renewable energy, etc. did. It was expected that the Gumi Industrial Complex would be transformed into a forward base for secondary battery production and that the Gyeongbuk region would lead future industries such as K-battery and future cars by adding win-win growth between companies.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s 'win-win regional job' model, which induces corporate investment and creates jobs in the region based on a great social compromise between local labor, management, private sector, and government, has been Nine win-win agreements were signed in eight regions including Daegu, Gumi, Hoengseong, Gunsan, Busan, and Shinan, and six regions have been selected so far, including 'Gumi-type jobs', which recently passed the deliberation committee. The 「Special Act on Balanced National Development」 was amended in April 2020 to secure a legal and institutional support system for win-win local jobs. is doing

 

Combining the eight regions where win-win agreements have been signed so far, such as Gumi and Gwangju, an investment of about 51 trillion won and job creation of 130,000 people are expected. It was expected that the win-win local job project would take root and spread well in the region, and that the next government after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 would create more and better local job creation results.

 

 

penfree1@hanmail.net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naver band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주)펜 그리고 자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