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신나리 “무능한 지도자는 어떠한 적국보다 위협적이다”

“과도한 굴종적 친중외교로 인한 내상은 결국 우리 국민 몫이었다”

문홍철 기자 l 기사입력 2022/01/11 [10:46]

본문듣기

가 -가 +

 

▲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30일 서울 마포구 국민의당 당사에서 열린 비례대표 후보 공천장 수여식에서 제21대 국회의원선거 국민의당 비례대표 신나리 후보자에게 공직후보자 추천서를 수여하고 있다. 2020.03.30.  © <사진제공=뉴시스>



[사건의내막 / 문홍철 기자] = 신나리 국민의당 중앙선대위 부대변인은 10일 논평에서 “무능한 지도자는 어떠한 적국보다 위협적이다”고 밝혔다.

 

신나리 부대변인은 “‘미세먼지 관련 한‧중 협의체 현황’에 따르면 한·중 환경협력공동위는 지난 2019년 1월 24일 서울에서 마지막으로 개최된 이후 개최 내역이 없었다는 사실이 밝혀졌다”면서 “중국발 미세먼지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한 중국과의 협의체가 2019년 1월 이후 단 한 번도 가동되지 않은 것”이라고 덧붙였다.

 

신나리 부대변인은 “중국발 미세먼지 때문에 국민 건강이 위협 받고 있는데, 해결방안을 마련하겠다고 약속한 문재인 대통령이 실제 해결을 위한 최소한의 소통조차 하지 않았다는 사실에 분노를 금할 수 없다”고 비판의 날을 세웠다.

 

특히 신나리 부대변인은 “문재인 정부는 국제적 흐름에 따른 합리적 판단보다는 중국을 향한 저자세 외교를 단행해 왔던 탓에 '친중정권'이라는 꼬리표까지 달고 있었다”라면서 “문 대통령이 2017년 베이징대학교 연설에서 중국을 ‘높은 산봉우리 대국’이라 칭한 것은 대통령의 인식을 단적으로 보여준다”고 꼬집고 나섰다.

 

또한 신나리 부대변인은 “문 정권은 중국의 경제적‧지정학적 압박에 굴복해 추가 사드배치 불승인, 미국 주도 미사일방어체계 불편입, 한미일 군사동맹 불추구 등 소위 '3불 정책' 을 구두 약속하며 우리 안보를 위협에 몰아넣었다”고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이에 신나리 부대변인은 “무능한 지도자는 적국보다도 위협적이다”면서 “과도한 굴종적 친중외교로 인한 내상은 결국 우리 국민 몫이었다”고 밝혔다.

 

신나리 국민의당 중앙선대위 부대변인은 “국민의당은 굳건한 한미동맹을 바탕으로 어떠한 타국의 압박에도 대한민국 국익과 자국민 보호를 최우선으로 하는 외교안보정책을 추구하고, 자유민주주의 주권국가가 가야 할 길을 모색하며, 우리 국민을 위한 대한민국을 위해 꿋꿋이 걸어 갈 것”이라고 전했다.

 

penfree1@hanmail.net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An incompetent leader is more dangerous than any enemy”

 

“In the end, the internal damage caused by excessively submissive pro-China diplomacy was the responsibility of our people.”

 

[The story of the incident / Reporter Hong-cheol Moon] = Shin Na-ri, deputy spokesperson for the Central Election Commission of the People's Party, said in a commentary on the 10th that "an incompetent leader is more dangerous than any enemy."

 

Deputy Spokesperson Na-ri Shin said, “According to the ‘Status of the Korea-China Consultative Group on Fine Dust,’ it was revealed that the Korea-China Joint Environmental Cooperation Committee had not been held since its last meeting in Seoul on January 24, 2019.” “The consultative body with China to minimize the impact of fine dust has not been operated since January 2019,” he added.

 

Deputy Spokesperson Shin Na-ri said, "People's health is being threatened by fine dust from China, and I can't help but be angry at the fact that President Moon Jae-in, who promised to come up with a solution, didn't even communicate at the very least for an actual solution." .

 

In particular, Deputy Spokesperson Shin Na-ri said,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 was even labeled as a ‘pro-China regime’ because it had pursued low-profile diplomacy toward China rather than rational judgment based on international trends. Calling it ‘a country with high mountain peaks’ clearly shows the president’s perception.”

 

In addition, Deputy Spokesperson Shin Na-ri said, “The Moon administration has succumbed to China’s economic and geopolitical pressures and has verbally promised the so-called ‘three dollar policy’, such as disapproving the deployment of THAAD, infringing on the US-led missile defense system, and not pursuing a military alliance between the United States and Japan. They put them in a threat.”

 

In response, Deputy Spokesperson Shin Na-ri said, "An incompetent leader is more dangerous than an enemy country.

 

Shin Na-ri, deputy spokesperson for the Central Election Committee of the People's Party, said, "Based on the strong ROK-U.S. alliance, the People's Party pursues foreign and security policies that put the national interest of the Republic of Korea and the protection of its own people first in the face of any pressure from other countries, and seeks the path for a liberal, democratic and sovereign state. I will continue to walk steadfastly for the Republic of Korea for our people.”

 

penfree1@hanmail.net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naver band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주)펜 그리고 자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