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는 故 이한열 열사 어머니 배은심 여사 조문

故 이한열 열사의 어머니 배은심 여사 빈소 방문해 조문하고, 유족들을 위로했다

문홍철 기자 l 기사입력 2022/01/10 [13:16]

본문듣기

가 -가 +

 

▲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는 9일(일) 오후 광주 조선대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故 이한열 열사의 어머니 배은심 여사 빈소를 방문해 조문하고, 유족들을 위로했다.  © <사진제공=청와대>



[사건의내막 / 문홍철 기자] =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은 9일 서면브리핑에서 “故 이한열 열사 어머니 배은심 여사 조문 관련”해서 밝혔다.

 

박경미 대변인은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는 9일(일) 오후 광주 조선대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故 이한열 열사의 어머니 배은심 여사 빈소를 방문해 조문하고, 유족들을 위로했다”고 덧붙였다.

 

문재인 대통령은 6월 민주항쟁의 상징인 이한열 열사와 아들의 못다 이룬 꿈을 이어간 배은심 여사의 희생과 헌신이 오늘날 대한민국 민주주의를 만들었다며 유가족과 우상호 국회의원에게 “고인의 평화와 안식을 기원한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어 민족민주유가족협의회(유가협) 어머님 아버님들에게 “얼마나 마음이 아프시냐”고 위로를 건넸고, 어머님들은 “이렇게 아픔을 어루만져 주셔서 감사하다”고 말했다.

 

배은심 여사의 장례는 ‘사회장’으로 치러지며, 시민사회단체의 원로들이 고문단을 맡고, 오랜 인연을 이어온 우상호 국회의원이 호상을 맡았다.

 

한편, 문재인 대통령은 6월항쟁 33주년인 2020년 6월 10일 서울 용산구 민주인권기념관 예정지에서 배은심 여사에게 민주화 공로를 인정하는 국민훈장 모란장을 직접 수여한 바 있다.

 

 

penfree1@hanmail.net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President Moon Jae-in and his wife Kim Jung-sook condolences to the late Martyr Lee Han-yeol's mother, Bae Eun-shim

Bae Eun-shim, mother of the late Martyr Lee Han-yeol, visited her funeral to pay condolences and comfort her bereaved family.

 

[The story of the incident / Reporter Hong-cheol Moon] = Cheong Wa Dae spokeswoman Park Kyung-mi said in a written briefing on the 9th, "Regarding condolences to the late mother of the late Lee Han-yeol and Ms. Bae Eun-shim."

 

"President Moon Jae-in and his wife Kim Jeong-suk visited the funeral home of the late Lee Han-yeol's mother, Eun-sim Bae, who was prepared for the funeral of Chosun University Hospital in Gwangju on the afternoon of the 9th to pay tribute to the bereaved families," said Park Kyung-mi, spokesperson.

 

President Moon Jae-in said to the bereaved family and lawmaker Woo Sang-ho, "I pray for peace and rest for the deceased," saying that the sacrifice and dedication of Martyr Lee Han-yeol, a symbol of June's democratic struggle, and Bae Eun-shim, who continued the unfulfilled dream of her son, have made Korea's democracy today. .

 

President Moon Jae-in then sent comfort to the mothers and fathers of the National Council for Democracy and Bereaved Families (Yugahyup), saying, “How painful are you?”

 

Bae Eun-shim's funeral is held as a 'community hall', and the elders of civil society groups act as advisors, and National Assemblywoman Woo Sang-ho, who has been in a long-term relationship, takes on the honorary title.

 

Meanwhile, President Moon Jae-in directly awarded the National Medal of Merit to Ms. Bae Eun-shim, acknowledging her contribution to democratization, on June 10, 2020, the 33rd anniversary of her June Uprising, at the planned site of the Memorial Hall for Democracy and Human Rights in Yongsan-gu, Seoul.

 

 

penfree1@hanmail.net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naver band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주)펜 그리고 자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