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장영일 “주한 미대사 공석 793일째, 한미관계의 현주소다”

“한중일 가운데 한국만 대사가 지명되지 않은 것은 ‘모욕적’이라는 美 NBC방송 보도가 한미관계의 현주소를 그대로 보여준다”

문홍철 기자 l 기사입력 2022/01/07 [10:28]

본문듣기

가 -가 +

 

▲  서울 종로구 주한미국대사관. 2021.08.29.  © <사진제공=뉴시스>



 

[사건의내막 / 문홍철 기자] = 장영일 국민의힘 선대본부 상근부대변인은 오늘 7일 논평에서 “주한 미대사 공석 793일째, 한미관계의 현주소다”고 밝혔다.

 

장영일 상근부대변인은 “토니 블링컨 美 국무장관과 하야시 요시마사 日 외무상이 6일 전화통화를 하고 북한의 극초음속 미사일 시험발사를 규탄했다”라면서 “북한이 극초음속 미사일을 발사했다고 발표한 지 2시간 만에 이루어진 긴급 통화로, 미일 양 장관은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를 위한 협력도 논의했다’고 밝혔다”라며 “그러나 미국과 일본의 발표문에 한국은 보이지 않았고, 한미 장관이 함께 협의했다는 말도 들리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장영일 상근부대변인은 “어제 북한이 발사한 극초음속 미사일은 마하 5이상의 속도에, 사거리가 700km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졌다”면서 “대한민국 전역이 북한 극초음속 미사일의 사정권이다”고 지적했다.

 

이어 장영일 상근부대변인은 “극초음속 미사일의 최대 위협은 한국이고 또 북한 비핵화 문제는 우리 안보의 최대 현안이다”면서 “이 중차대한 문제를 공조하는데 한국만 빠졌다”며 “그 어느 때보다도 긴밀한 한미관계가 요구되는 시기에 계속해서 이상신호가 감지되고 있는 거다”고 설명했다.

 

한편 장영일 상근부대변인은 “문재인 정부가 밀어붙이는 종전선언을 두고 美 상원 외교위 공화당 간사인 제임스 리시 의원은 ‘북한과 중국에 주는 선물’이라고 비판했고, 하원 외교위 공화당 크리스 스미스 의원은 ‘종전선언에 동참하지 말라’고 바이든 정부에 경고했다”라며“로버트 에이브럼스 前 한미연합사령관과 해리 해리스 前 주한 미대사도 文 정부가 제안한 종전선언에 반대 입장을 밝힌 바 있다”고 했다.

 

그리고 장영일 상근부대변인은 “종전선언을 계기로 그동안 미봉(彌縫)됐던 파열음이 곳곳에서 새나오고 있다”면서 “그 대표적 징후가 주한 미대사 공석이다”라며 “文 정부 임기 4년 8개월 중 2년 2개월 동안(793일) 美 대사가 없었다”며 “기존 최대였던 노무현 정부(325일)의 두 배를 넘어선 지 오래고, 이명박(51일), 박근혜(137일) 정부와 비교해도 현격한 차이가 있다”고 꼬집었다.

 

이에 장영일 상근부대변인은 “예상컨데 임기 절반인 2년 6개월 동안 美 대사는 공석이고 역대 정부 처음으로 美 대사 한 명만 근무했던 정부로 기록될 것”이라고 일침을 놓았다.

 

장영일 국민의힘 선대본부 상근부대변인은 “한중일 가운데 한국만 대사가 지명되지 않은 것은 ‘모욕적’이라는 美 NBC방송 보도가 한미관계의 현주소를 그대로 보여준다”며 “세계에서 가장 성공한 동맹이라는 한미관계가 어쩌다 이 지경이 됐나”라고 밝혔다.

 

 

penfree1@hanmail.net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Jang Young-il, “The 793th day of vacancy for the US ambassador to Korea, is the current state of Korea-US relations”

 

“Among South Korea, China and Japan, the US NBC report that the absence of an ambassador to South Korea alone is ‘offensive’ shows the current state of Korea-US relations as it is.”

 

[The story of the case / Reporter Hong-cheol Moon] = Jang Young-il, a full-time spokesperson for the People's Power Ancestral Headquarters, said in a commentary on the 7th, "It is the 793th day of vacancy for the US ambassador to Korea, the current state of Korea-US relations."

 

Full-time spokeswoman Jang Young-il said, "US Secretary of State Tony Blincoln and Japanese Foreign Minister Yoshimasa Hayashi had a phone call on the 6th and condemned North Korea's hypersonic missile test launch. In an emergency call made in the United States, Japan and the United States said that they had also discussed cooperation for the complete denuclearization of North Korea. added.

 

"The hypersonic missile launched by North Korea yesterday is known to have a speed of Mach 5 or higher and a range of 700 km," said Jang Young-il, a spokesperson for the full-time unit.

 

"The biggest threat from hypersonic missiles is South Korea, and the issue of denuclearization of North Korea is the biggest issue in our security," said Jang Young-il, a spokesperson for the full-time unit. An abnormal signal is continuously being detected at this time,” he explained.

 

Meanwhile, full-time spokeswoman Jang Young-il said,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s push for an end-of-war declaration was criticized by Rep. James Rishi, a Republican secretary of the Senate Foreign Relations Committee, as a 'gift to North Korea and China', while Republican Rep. Chris Smith, a Republican on the House Foreign Affairs Committee, 'not participating in the declaration of an end to the war'. "I warned the Biden government not to do it," he said.

 

And full-time spokesperson Jang Yeong-il said, "With the declaration of the end of the war, the plosive sound that had not been heard until now is coming out everywhere." "The representative symptom of that is the vacancy of the US ambassador to Korea," he said. During the period (793 days), there was no US ambassador.” “It has been a long time since the Roh Moo-hyun administration (325 days), which was the largest before, and there is a significant difference compared to the Lee Myung-bak (51 days) and Park Geun-hye (137 days) administrations.” and pinched.

 

In response, full-time spokesperson Jang Young-il said, "It is expected that the US ambassador will be vacant during the half term of two years and six months, and it will be recorded as the first government in history where only one US ambassador served."

 

Jang Young-il, a full-time spokesperson for the People's Power Ancestral Headquarters, said, "Among South Korea, China and Japan, the NBC report that the absence of an ambassador to South Korea, China and Japan is 'disrespectful' shows the current state of Korea-US relations as it is." Have you reached the point?” he said.

 

 

penfree1@hanmail.net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naver band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주)펜 그리고 자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