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문재인 대통령, 새해 첫 현장 방문으로 ‘동해선 강릉-제진 철도건설 착공식’ 참석

개통시 서울에서 제진까지 약 3시간 내, 부산에서 제진까지 3시간 30분만에 이동 가능

문홍철 기자 l 기사입력 2022/01/06 [09:18]

본문듣기

가 -가 +

 

 

▲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5일) 새해 첫 현장 방문으로 강원도 고성군의 제진역을 찾아 “1967년 양양-속초 노선 폐지 후 동해선에서 유일하게 철도가 없었던 동해북부선이 55년 만에 복원된다”며 동해선 강릉-제진 철도건설 착공을 축하했다.  © <사진제공=청와대>

 

 

- 강릉-제진 철도 착공, 국가균형발전의 꿈에 더욱 가까워졌다

- 문 대통령 “2조7천억 원 투자 사업, 4조7천억 원의 생산유발효과와 3만9천 명의 고용유발효과 기대”

- “부산을 기점으로 강원도와 북한의 나선을 거쳐 유라시아, 유럽대륙까지 열차가 달릴 수 있는 길 열려”

 

[사건의내막 / 문홍철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5일) 새해 첫 현장 방문으로 강원도 고성군의 제진역을 찾아 “1967년 양양-속초 노선 폐지 후 동해선에서 유일하게 철도가 없었던 동해북부선이 55년 만에 복원된다”며 동해선 강릉-제진 철도건설 착공을 축하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드디어 강릉과 제진을 잇는 112km 철도건설의 첫 삽을 뜬다”며 이같이 말했다. ‘강릉-제진 철도건설사업’은 우리나라 최북단역인 제진역과 강릉시 남강릉신호장을 잇는 것으로 2027년 말 개통을 목표로 전 공구 설계 및 시공 추진 중에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해안 철도망을 완성하고 한반도를 남북으로 잇는 동해북부선의 복원으로, 강원도는 새로운 모습으로 도약하고 남북 경제협력의 기반도 갖추게 될 것”이라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 강릉-제진 철도 착공으로 우리는 국가균형발전의 꿈에 더욱 가까워지게 되었다”면서 “2조7천억 원이 투자되는 이 사업을 통해 지역에 4조7천억 원의 생산유발효과와 3만9천 명의 고용유발효과도 기대된다”고 강조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동해선을 ‘경제 철도’라고 말한 뒤 “장차 남과 북이 협력하게 된다면, 환동해권 에너지·자원 벨트가 실현될 것”이라며 “부산을 기점으로 강원도와 북한의 나선을 거쳐 유라시아, 유럽대륙까지 열차가 달릴 수 있는 길도 열린다”고 설명했다. 이어 “남북한을 포함한 동북아 6개국과 미국이 참여하는 ‘동아시아 철도공동체’ 구상의 실현도 눈앞으로 다가오게 될 것”이라며 “한반도에서 되돌릴 수 없는 평화의 문이 열릴 때 남북 간 경제협력은 우리 경제발전의 새로운 돌파구이자, 지속가능한 성장의 기반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현재 공사 중인 경원선의 동두천-연천 구간 전철화 사업도 2023년까지 완료하겠다”면서 지역균형발전을 다시 한번 강조한 뒤, 남북관계의 정체가 더 깊어질 수 있다는 우려 속에서도 이러한 상황을 근원적으로 극복하기 위해 대화의 끈을 놓아서는 안 된다고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문재인 대통령은 “평화가 강원도의 경제이고 미래”라면서 “동해북부선 건설을 계기로 평화에 더해 경제협력이 실질적으로 이뤄지고, 함께 잘사는 강원도로 도약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번 강릉-제진 철도 착공을 통해 종축으로는 작년 말 개통한 부산~울산~포항 구간, 2023년 개통 예정인 포항~삼척선과 연결되어 포항·울산·부산까지 한 번에 이동할 수 있으며, 횡축으로는 2018년 개통한 원주~강릉선, 2027년 개통 예정인 춘천~속초선과 연결되어 서울까지 철길이 이어지게 된다.

 

이로써 서울에서 제진까지 약 3시간 내, 부산에서 제진까지 3시간 30분 만에 이동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되며, 그동안 철도 소외지역이었던 강원도에 통합철도망 구축의 발판이 마련돼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크기 기여할 것으로 기대했다.

 

 

penfree1@hanmail.net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President Moon Jae-in attends the 'Gangneung-Jejin Railway Construction Groundbreaking Ceremony' on the Donghae Line as the first site visit of the new year

 

When opened, it takes about 3 hours from Seoul to Jejin and 3 hours and 30 minutes from Busan to Jejin

 

- Started construction of the Gangneung-Jejin railway, getting closer to the dream of balanced national development

- President Moon said, “The investment project of 2.7 trillion won is expected to induce 4.7 trillion won in production and 39,000 jobs.”

- “The road is open for trains to run from Busan to Eurasia and continental Europe through Gangwon-do and Rason of North Korea”

 

[Introduction of the incident / Reporter Hong-cheol Moon] = President Moon Jae-in visited Jejin Station in Goseong-gun, Gangwon-do, on his first on-site visit today (the 5th) and said, “After the abolition of the Yangyang-Sokcho route in 1967, the Donghae Bukbu Line is the only line on the Donghae Line that does not have a railway line. It will be restored after a year,” he congratulated on the start of the Donghae Line Gangneung-Jejin railway construction.

 

President Moon Jae-in said on the same day, "Finally, the first shovel to build a 112km railway linking Gangneung and Jejin is launched." The ‘Gangneung-Jejin Railway Construction Project’ connects Jejin Station, the northernmost station in Korea, and Namgangneung Signal Station, Gangneung City, and is in the process of designing and constructing all tools with the goal of opening at the end of 2027. President Moon Jae-in expressed his anticipation, saying, “With the completion of the coastal railroad network and restoration of the East Sea Bukbu Line that connects the Korean peninsula to the north and south, Gangwon-do will take a new leap forward and lay the foundation for inter-Korean economic cooperation.”

 

President Moon Jae-in said, “With the start of today’s Gangneung-Jejin railway construction, we are getting closer to the dream of balanced national development. It is also expected to create 39,000 jobs,” he said.

 

After referring to the East Sea Line as an 'economic railroad', President Moon Jae-in said, "If South and North Korea cooperate in the future, an energy and resource belt in the East Sea region will be realized. It will also open a path for us to run,” he explained. “The realization of the ‘East Asian Railroad Community’ initiative in which the United States and six Northeast Asian countries, including the two Koreas, and the United States participate, will be realized right in front of our eyes,” he said. It will be a new breakthrough in the global economy and a foundation for sustainable growth.”

 

President Moon Jae-in once again emphasized balanced regional development, saying, “The project to electrify the Dongducheon-Yeoncheon section of the Gyeongwon Line, which is currently under construction, will also be completed by 2023.” He explained that he should not let go of the ties of conversation.

 

Lastly, President Moon Jae-in said, “Peace is the economy and future of Gangwon-do. I look forward to the construction of the East Sea North Line as an opportunity to achieve practical economic cooperation in addition to peace and to leap forward to a prosperous Gangwon Province.”

 

The Gangneung-Jejin railway construction can be connected to the Busan-Ulsan-Pohang section, which opened at the end of last year, along the vertical axis, and the Pohang-Samcheok Line, scheduled to open in 2023, to move to Pohang, Ulsan, and Busan at once. It will be connected to the Wonju-Gangneung Line, which was opened, and the Chuncheon-Sokcho Line, which is scheduled to open in 2027, and will lead to Seoul.

 

As a result, it is expected that it will be possible to travel from Seoul to Jejin in about 3 hours and from Busan to Jejin in 3 hours and 30 minutes. .

 

 

penfree1@hanmail.net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naver band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주)펜 그리고 자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