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사건의내막 1129호 2주합본호(3월1주/3월2주) 헤드라인뉴스

사건의내막 l 기사입력 2021/03/04 [13:13]

본문듣기

가 -가 +

▲ 사건의내막 1129호  © 사건의내막

 

 

전격공개 1991년 3월 개구리소년 5명 살인 미제사건 밝혀지나?

“개구리소년 5명 사망 살인 미제사건 추적”

 

-‘분노조절장애자’와 습득물 놓고 다투다 살해당했을 가능성 커

-‘범인’ 한두 차례 조사받고 용의선상서 벗어나 있을 개연성 있어

 

개구리소년사건은 1991년 3월26일 대구 달서구 와룡산 근처에 거주하던 5명의 초등학생이 도롱뇽 알을 주우러 간다며 집을 나섰다가 실종된 후 11년 6개월 만인 2002년 9월 유골로 발견된 사건이다. <관련기사2-3면>

 

전문가 분석 한미연합 군사훈련 집중진단

한미연합 군사훈련 해야 하나? 중차대한 시기

 

-문재인 대통령, 남북관계 개선과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 위해 노력

-곽태환 박사 “한반도 운명 결정되는 중차대한 시기에 처해”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4년 동안 그의 한반도 평화 독트린의 실현을 위해 노력해 왔다. 그러나 국내외 제약요인으로 한반도 평화 독트린의 실현이 지연되고 있다. <관련기사 4-5면>

 

오태규 소설가사 쓴, 통행금지가 있었던 독재시대 ‘밤에 만난 사람들’

“우리는 하룻밤 스쳐간 바람과 구름입니다. 잘 가세요. 사랑합니다”

 

-백기완 ‧ 장준하 선생 등이 개헌청원 백만인서명운동 벌어던 그 시절

“아내를 그렇게 홀로 나둬서는 안 돼요. 선생님 담장 내일 내려가세요”

 

‘기골 있는 장준하와 백기완 등이 작년 연말에 개헌청원 백만인서명운동을 벌이자 박정희가 간담이 서늘했던 모양예요.“ <관련기사 6-7면>

 

일본의 독도시비 및 대마도 정벌 역사

세종 때, 이종무가 이끈 전투로 대마도 도주 항복 받아

 

-대마도가 조선의 행정구역에 편입되어 연 50척 세견선 파견해

-일본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 지역의 범위가 점점 커지고 있어

 

조선 세종 25년(1443) 때 계해약조를 맺음으로 대마도가 조선의 행정구역에 편입되어 연 50척의 세견선(歲遣船)을 파견할 수 있도록 허락을 받았다. <관련기사 8면>

 

penfree1@hanmail.net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The inner story of the case No. 1129, the second week of the week (March 1st/March 2nd) Headline News

 

Unveiled in March 1991 Is the murder of five frog boys revealed?

 

“Tracking the deaths of five frog boys and the unsanctioned case”

 

 

 

-There is a high possibility that he was murdered after quarreling with the “anger control disorder” over the findings.

-There is a possibility that he will be out of the suspect line after being investigated once or twice.

 

 

 

The frog boy case was found as remains in September 2002, 11 years and 6 months after five elementary school students who lived near Waryongsan Mountain in Dalseo-gu, Daegu, went missing after leaving the house to pick up salamander eggs on March 26, 1991. <Related article p. 2-3>

 

 

 

Expert Analysis Intensive Diagnosis of ROK-US Combined Military Training

 

Should ROK-US Combined Military Training? A critical period

 

 

 

-President Moon Jae-in strives to improve inter-Korean relations and establish a peace regime on the Korean Peninsula

 

-Dr. Tae-Hwan Kwak “We are in a critical period when the fate of the Korean Peninsula is decided”

 

 

 

President Moon Jae-in has been striving to realize his peace doctrine on the Korean Peninsula for the past four years. However, the realization of the peace doctrine on the Korean Peninsula has been delayed due to domestic and foreign constraints. <Related article pages 4-5>

 

 

 

“People I met at night” in the era of dictatorship when there was a curfew, written by Oh Tae-gyu's novelist

 

“We are the winds and clouds that passed by overnight. Bye. Love it"

 

 

 

-At the time when Baek Ki-wan and Jang Joon-ha were engaged in a campaign to sign a million people for constitutional amendment petitions.

 

“You shouldn't have her wife so alone. Please go down the teacher's fence tomorrow.”

 

 

 

“It seems like Park Jeong-hee was cool when the conversation between Jang Joon-ha and Baek Ki-wan, who are in good spirits, signed a petition for constitutional reform at the end of last year.” <Related Articles p. 6-7>

 

 

 

History of Japan's Dokdo City Monument and Conquest of Tsushima

 

During the King Sejong period, Tsushima also escaped and surrendered in a battle led by Lee Jong-mu.

 

 

 

-Daemado was incorporated into the administrative district of Joseon, and 50 ships were dispatched annually.

 

-The range of radioactive contaminated areas in Fukushima, Japan is getting bigger.

 

 

 

In the 25th year of King Sejong (1443), Daemado was incorporated into the administrative district of Joseon with the signing of the Gyehae Treaty in the 25th year of King Sejong (1443). <Related Articles page 8>

 

 

 

penfree1@hanmail.net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주)펜 그리고 자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