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신영대 “‘이명박정부 불법사찰 진상규명 요구' 선거공작 호도 박형준 부산시장 후보 적반하장”

“국정원의 불법사찰은 민간인을 대상으로 국가기관이 조직적으로 불법을 자행한 것”

문홍철 기자 l 기사입력 2021/03/03 [16:36]

본문듣기

가 -가 +

▲ 더불어민주당 신영대 대변인. 2020.04.16.     ©<사진제공=뉴시스>

 

[사건의내막 / 문홍철 기자] = 신영대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오늘 3일 오전 현안 서면브리핑에서 “‘이명박정부 불법사찰 진상규명 요구'를 선거공작으로 호도하는 박형준 부산시장 후보의 적반하장”이라고 밝혔다.

 

신영대 대변인은 “이명박‧박근혜 정부 당시 국정원의 불법사찰이 자행되었다는 진상이 밝혀지고 있다”면서  “여야 국회의원 전원, 자치단체장, 문화‧예술인, 법조계, 노동계 등까지, 사찰 대상도 가리지 않았다”라며 “피해자 2만 명 이상, 생산한 사찰문건만 무려 20만 건 이상이라고 한다”고 덧붙였다.

 

이어 신영대 대변인은 “여기에 불법사찰이 보고된 곳이 민정수석실, 정무수석실, 비서실장실, 국무총리실로 명확하게 적시되어 있는 문건까지 나왔다”라면서  “MB정부 4대강 사업 반대했다는 이유로 불법사찰을 받았던 환경단체들이 사찰 자료 정보공개 청구를 했다”라며  “이렇게 공개된 문건에서 시민‧환경 단체와 교수 등 민간인을 사찰하고 압력을 가했는지, 그리고 보고했던 사람은 누군지 적시되어 있다”하며  “2009년 7월 '청와대 홍보기획관 보고', 2010년 3월 '청와대 정무수석 보고' 라고 적시된 문서는 모두 박형준 예비후보를 가리키고 있다”고 전했다.

 

그러나 박형준 예비후보는 어제 한 라디오 인터뷰에서 ‘불법사찰을 전혀 몰랐나?’라는 질문에 “왜 MC가 자꾸 ‘공작’하려고 하나, 선거공학적인 냄새가 짙다”며 발끈하는 모습까지 보였다며, 신영대 대변인은 “모르쇠로 일관한다고 가려지는 것이 아니다”고 꼬집었다.

 

앞서 신영대 대변인은 “국정원의 불법사찰은 민간인을 대상으로 국가기관이 조직적으로 불법을 자행한 것”이라며 “명백한 민주주의 유린이며 국민 기본권의 침해이다”고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특히 신영대 대변인은 “누구의 지시로, 어디까지, 어떻게 불법사찰이 이루어졌는지, 또 누구에게 보고되었는지, 진상을 낱낱이 밝혀야 한다”라면서 “재발방지를 위해서라도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은 반드시 이루어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신영대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박형준 예비후보는 예전 방송에서 다스가 누구의 것인지도, 국정원 민간인 댓글부대 운영사실도, 불법 사찰도 모두 모른다고 했었다. 그러나 다스는 이명박 전 대통령의 것으로 밝혀졌고, 국정원 민간인 댓글부대가 운영되었고, 불법사찰도 이루어졌다는 것이 밝혀지고 있다”라며 “이제라도 박형준 예비후보는 부산 시민 앞에 국민 앞에 진실을 밝혀야 한다”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은 이명박‧박근혜 정부 국정원의 불법사찰 진실을 밝히기 위해 진상규명TF를 구성하고, 개별 정보 공개 청구 및 특벌법 등을 추진해 나가겠다. 불법을 자행한 지난 과거에 대해 진상을 밝히고, 더 이상 같은 일이 반복되지 않도록 더욱 힘쓰겠다고 전했다.

 

penfree1@hanmail.net

 

 

Young-Dae Shin “The Lee Myung-bak administration demands investigation of the facts of illegal inspections.”

 

“Illegal inspection by the NIS is systematically illegally committed by a state agency targeting civilians.”

 

[The story of the case / Reporter Moon Hong-cherl] = In a written briefing on the pending issue on the morning of the morning of the 3rd, Shin Young-dae, a spokesman for the Democratic Party, said, "The Lee Myung-bak administration's request for clarification of the facts of illegal inspections is an election deed by Busan Mayor Park Hyeong-joon."

 

Spokeswoman Shin Young-dae said, “The truth is revealed that the NIS was illegally inspected during the Lee Myung-bak and Park Geun-hye administrations. It is said that more than 20,000 people and only 200,000 temple documents produced.”

 

Spokesman Shin Young-dae said, “The places where illegal inspections were reported were documented clearly in the Civil Administration's Office, Political Affairs Office, Secretary's Office, and the Prime Minister's Office. Organizations requested the disclosure of information on the temple data,” he said. “In this open document, it is stated whether civilians, environmental groups, professors, and other civilians were inspected and pressured, and who reported it.” “The Blue House Public Relations Planning Office Report” and in March 2010 “The Blue House Political Officer’s Report” all point to preliminary candidates for Park Hyeong-jun.”

 

However, in a radio interview yesterday, prospective candidate Park Hyung-jun said, “Why MC keeps trying to'manipulate', but the smell of electoral engineering is thick” when asked,'Did you not know any illegal inspections?' "It doesn't mean that it's concealed by morsels," he criticized.

 

Earlier, spokesman Shin Young-dae raised the voice of criticism, saying, “The NIS' illegal inspection was systematically illegally committed by state agencies targeting civilians.”

 

In particular, Shin Young-dae spokesman said, "At the order of who, to what extent, how the illegal inspection was conducted, and to whom it was reported, the truth must be revealed in detail." Emphasized.

 

Shin Young-dae, a spokesman for the Democratic Party, said, “The preliminary candidate Park Hyung-joon said in the previous broadcast that he did not know who the Das belonged, the fact that the NIS was operating a civilian comment unit, and even illegal inspections. However, it was revealed that Das belonged to former President Lee Myung-bak, and that the NIS civilian comment unit was operated, and that illegal inspections were also conducted.

 

In addition, the Democratic Party will form a fact-finding TF to uncover the truth of illegal inspections by the Lee Myung-bak and Park Geun-hye governments, and will pursue individual information disclosure requests and special punishment laws. He revealed the truth about the past when he had committed illegal activities, and said he would do more to prevent the same thing from happening again.

 

penfree1@hanmail.net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주)펜 그리고 자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