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조혜민 “포스코 노동자 폐섬유화 첫 산재인정, 포스코는 직업성 암 전수조사와 개선대책 조속히 마련해야”

“이 결과는 포스코가 직업성 암 산재를 은폐하고 왜곡해왔음을 여실히 보여준다”

문홍철 기자 l 기사입력 2021/03/03 [12:03]

본문듣기

가 -가 +

▲ 최정우 포스코 회장이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환경노동위원회 산업재해관련 청문회에서 임이자 국민의힘 의원의 질의를 듣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02.22.  © <사진제공=뉴시스>



[사건의내막 / 문홍철 기자] = 조혜민 정의당 대변인은 오늘 3일 브리핑에서 “포스코 노동자 폐섬유화 첫 산재 인정 관련, 포스코는 직업성 암 전수조사와 개선대책 조속히 마련해야”를 밝혔다.

 

조혜민 대변인은 “근로복지공단이 포스코 포항제철소 노동자의 특발성 폐섬유화증을 산업재해로 인정했다”면서 “포스코 노동자의 특발성 폐섬유화증이 업무상 질병으로 인정된 첫 사례이다”라며“다행스러운 한편 한탄스럽다”고 덧붙였다.

 

이어 조혜민 대변인은 “포스코는 분진 노출 기준 미만이기에 안전하다고 말하며 질병과 작업환경 사이의 연관성을 외면해왔다. 그러나 실상은 그렇지 않다”라면서 “포스코가 해당 근거로 제시한 작업환경측정결과는 일부이자 엉터리였다”라며 “현재에도 석탄분진이 상당정도 측정된다는 것이 확인되었다”고 밝혔다.

 

이에 조혜민 대변인은 “포스코에게 묻는다”면서 “대체 무엇이 안전하다는 겁니까”라고 날을 세웠다.

 

또한 조혜민 대변인은 “직업성 암을 갖더라도 산재라고 인식하지 못하게끔 한 열악한 상황도 문제이다”면서 “지난 10년간 포스코 노동자의 직업성 암 현황을 살펴볼 때, 3명만 직업성 암으로 인정받았다”며 “포항제철소의 원·하청 노동자가 1만 7천여명 정도라는 것을 고려할 때, 굉장히 적은 숫자다”고 설명했다.

 

그리고 조혜민 대변인은 “이 결과는 포스코가 직업성 암 산재를 은폐하고 왜곡해왔음을 여실히 보여준다”면서“포스코 공정 대부분, 특히 코크스 공정에서 발암물질이 발생된다. 그러나 현장에 있는 노동자들은 공정에서 발생하는 발암물질이 무엇인지에 대한 교육조차 받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한편 조혜민 대변인은 “내가 아파도 그 원인을 알 길이 없고 인정받기 어려운 것”이라면서“대부분의 직업성 암은 발암물질에 노출된지 짧게는 10년, 길게는 30년 후에 발생한다”라며 “그러다보니 직업성 암은 노동자가 퇴직한 뒤 발병하는 경향이 있고, 향후 발병하더라도 노동자 스스로가 자신의 과거 작업 환경과 연관이 있는지를 의심하지 않고 넘어가는 경우가 다반사다”고 말했다.

 

조혜민 정의당 대변인은 “포스코는 통렬히 반성부터 해야한다”라면서 “사업장 직업성암 전수조사와 함께 개선대책을 조속히 실시해 책임”을 다하길 강력히 촉구했다. 아울러 “정부 역시 포스코에 대한 전면적인 안전보건진단 실시와 직업성암 대책에 적극 나서길 바란다”고 전했다.

 

penfree1@hanmail.net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Cho Hye-min “The first industrial accident recognition for POSCO worker's lung fibrosis, POSCO must promptly prepare a full-scale investigation of occupational cancer and improvement measures”

“These results clearly show that POSCO has concealed and distorted occupational cancer accidents.”

 

[The story of the case / Reporter Moon Hong-cherl] = Jo Hye-min, a spokesman for the Justice Party, said at a briefing today on the 3rd, "In relation to the recognition of the first industrial accident for POSCO workers' waste fibrosis, POSCO must promptly prepare a full-scale investigation of occupational cancer and improvement measures"

 

Spokesman Cho Hye-min said, “The Korea Labor Welfare Corporation recognized the idiopathic pulmonary fibrosis of a worker at the POSCO Pohang Works as an industrial accident.” “It is the first case that POSCO workers' idiopathic pulmonary fibrosis was recognized as an occupational disease. ”He added.

 

Spokesman Cho Hye-min said, “Posco has been ignoring the connection between disease and the work environment, saying that it is safe because it is below the dust exposure standard. However, this is not the case,” he said. “The results of the work environment measurement that POSCO presented as a basis for this was both part and foolish,” he said. “It was confirmed that coal dust is still measured to a considerable extent.”

 

In response, Spokesman Cho Hye-min raised the day, saying, “Ask POSCO,” and “what is the hell is safe?”.

 

In addition, spokesman Cho Hye-min said, "Even if you have occupational cancer, the poor situation that prevented you from being recognized as an industrial accident is also a problem." "When looking at the current status of occupational cancer of POSCO workers over the past 10 years, only three were recognized as occupational cancer." “Considering that the number of subcontractors and subcontractors in Pohang Works is about 17,000, this is a very small number,” he explained.

 

And spokesman Cho Hye-min said, “This result clearly shows that POSCO has concealed and distorted occupational cancer accidents.” “Carcinogens are generated in most of POSCO's processes, especially in the coke process. However, workers in the field have not even been educated on what carcinogens are produced in the process.”

 

Meanwhile, spokeswoman Cho Hye-min said, "Even if I am sick, there is no way to know the cause and it is difficult to be recognized," he said. "Most occupational cancers occur after 10 years or 30 years after exposure to carcinogens." Cancer tends to develop after workers retire, and even if it develops in the future, it is common for workers to pass on without questioning whether they are related to their past work environment.”

 

Justice Party spokesman Cho Hye-min said, "POSCO must be devastatingly reflecting first," and urged us to fulfill our responsibility by "immediately implementing improvement measures along with a total survey on occupational cancer at the workplace." In addition, he said, "I hope the government will also conduct a full safety and health examination for POSCO and actively take measures against occupational cancer."

 

penfree1@hanmail.net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주)펜 그리고 자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