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황규환 “LH임직원들의 사전투기의혹 변창흠 장관 책임지고 진상 밝혀야”

“국민 앞에 한 점 의혹이 없도록 진상조사를 실시함과 동시에, 사실로 밝혀질 경우 법적 처벌과 함께 단호한 일벌백계가 필요하다”

문홍철 기자 l 기사입력 2021/03/03 [11:13]

본문듣기

가 -가 +

▲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 민생경제위원회·참여연대 민생희망본부 회원들이 2일 오전 서울 종로구 참여연대에서 열린 한국토지주택공사 직원들의 광명·시흥 신도시 사전 투기 의혹 공익감사청구 기자회견에 참석해 피켓을 들고 있다. 2021.03.02.  © <사진제공=뉴시스>



[사건의내막 / 문홍철 기자] = 황규환 국민의힘 상근부대변인은 2일 논평에서 “LH임직원들의 사전투기의혹. 변창흠 장관이 책임지고 진상을 밝혀야 한다”고 밝혔다.

 

오늘(2일) 민변과 참여연대가 기자회견을 통해 한국토지주택공사(LH) 임직원 10여명이 지난 주 발표된 3기 신도시 중 경기 광명, 시흥지구에 100억 원대 토지를 사전에 매입했다고 주장했다.

 

특히 이들은 2018년부터 2020년까지 3년간 약 7천 평의 토지 지분을 나누어 매입했으며, 대출금만 58억 원에 이른다고 한다. 

 

이에 대해 황규환 상근부대변인은 “만약 사실이라면 사전에 신도시개발계획을 인지한 이들이 명백한 투기목적으로 해당 토지를 구매했다고밖에 볼 수 없다”면서 “공직자윤리법, 부패방지법 위반 등의 범법행위임은 물론이거니와, 국민을 기만하고 농락한 파렴치한 행위이다”고 날을 세웠다.

 

황규환 상근부대변인은 “25번의 누더기 부동산 정책으로 국민들은 내 집 마련은커녕 전세와 월세를 전전하며 힘든 날을 보내고 있다”라면서 “그런 국민들에게 정부가 뒤늦게 공급대책이라고 내놓은 것이 2.4대책이었는데, 그마저도 공공기관 임직원들이 사전에 인지하고 투기에 나선 것이라면 기가 찰 노릇이다”고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또한 황규환 상근부대변인은 고양이에게 생선을 맡긴 격이고, “이런 자들에게 나라를 맡길 수 없다”는 말이 절로 나오는 상황이다고 꼬집었다.

 

이어 황규환 상근부대변인은뒤늦게 LH가 자체조사를 한다고 하지만 이미 신뢰를 잃어버렸고, 국토부 역시 광명과 시흥 신도시 토지 매입 전수조사에 나서기로 했다지만 이것만으로는 부족하다”면서 “해당 직원들의 정보 사전취득 여부는 물론이거니와, 다른 신도시에 대한 투기는 없었는지, 또 친인척 등을 통한 투기여부, 나아가 국토부 등 여타 관계부처의 공무원들에 대한 전수조사가 이루어져야 한다”라며 “무엇보다 변창흠 국토부장관이 LH사장으로 재임하던 시절에 이뤄진 일이기에, 변 장관은 책임지고 진상을 밝히는 데에 명운을 걸어야 할 것”이라고 충고를 날렸다. 

 

황규환 국민의힘 상근부대변인은 “국민 앞에 한 점 의혹이 없도록 진상조사를 실시함과 동시에, 사실로 밝혀질 경우 법적 처벌과 함께 단호한 일벌백계가 필요하다”고 강조하며 전했다.

 

penfree1@hanmail.net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Hwang Kyu-Hwan “LH executives and employees must be responsible for allegations of speculation in advance by Minister Byun Chang-heum and reveal the truth”

 

“It is necessary to conduct a fact-finding investigation so that there is no suspicion in front of the public, and at the same time, if it is found to be true, it is necessary to provide legal punishment as well as resolute worker punishment.”

 

[The story of the case / Reporter Moon Hong-cherl] = Hwang Gyu-hwan, a full-time spokesman for the power of the people, said in a commentary on the 2nd, “Allegations of pre-speculation by LH employees. Minister Byun Chang-heum must be responsible and reveal the truth.”

 

Today (2nd) Minbyun and the Solidarity of Participation held a press conference, insisting that 10 employees of Korea Land and Housing Corporation (LH) purchased 10 billion won of land in Gwangmyeong and Siheung districts of Gyeonggi Province among the 3rd new cities announced last week. .

 

In particular, they bought about 7,000 pyeong of land for three years from 2018 to 2020, and the loan amount alone reached 5.8 billion won.

 

Regarding this, full-time spokesman Hwang Gyu-hwan said, “If it is true, it can only be seen that those who have recognized the new city development plan in advance have purchased the land for obvious speculation purposes.” “This is not only a violation of the Public Officials Ethics Act and the Anti-Corruption Act. It is an unscrupulous act that deceives and jokes the people.”

 

Standing Vice Spokesman Hwang Gyu-Hwan said, “With the 25 rags real estate policy, the people are having a hard day not just preparing my house, but transferring jeonse and monthly rent.” If the agency's executives and staff were aware of it in advance and started speculation, it would be awesome,” he raised a voice of criticism.

 

Also, a full-time spokesman Hwang Gyu-hwan pointed out that it was the case that the cat left the fish, and that the words "cannot leave the country to these people" are uttered.

 

Next, a full-time spokesman Hwang Gyu-hwan said that LH is conducting its own investigation belatedly, but it has already lost its trust.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decided to conduct a full investigation on the purchase of land in Gwangmyeong and Siheung new cities, but this is not enough. Of course, it is necessary to conduct a thorough investigation on whether there has been any speculation against other new cities, whether or not speculation through relatives, etc., and furthermore, a thorough investigation into the public officials of other relevant ministries such as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It was done during the time he was in office, so Secretary Byeon should take responsibility and take a luck in revealing the truth.”

 

Hwang Gyu-hwan, a full-time spokesman for the power of the people, emphasized, "It is necessary to conduct a fact-finding investigation so that there is no suspicion in front of the public, and, if it is found to be true, it is necessary to have legal punishment and resolute punishment.

 

penfree1@hanmail.net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주)펜 그리고 자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