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문재인 대통령 “동남권 메가시티 구축전략 새로운 표준을 만드는 것”

“계획에서 그치지 않고, 반드시 실현시키도록 하자”

문홍철 기자 l 기사입력 2021/02/26 [15:33]

본문듣기

가 -가 +

 

▲ 문재인 대통령은 가덕도 인근해상 선상에서 신공항 예정지를 둘러보며 관련 보고를 받은 뒤 다음과 같이 당부와 지시를 했다.  © <사진제공=청와대>



[사건의내막 / 문홍철 기자] =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25일 서면브리핑에서 “동남권 메가시티 구축 전략 보고 관련”해서 밝혔다.

 

강민석 대변인은 “문재인 대통령은 가덕도 인근해상 선상에서 신공항 예정지를 둘러보며 관련 보고를 받은 뒤 다음과 같이 당부와 지시를 했다”고 덧붙였다. 

 

문재인 대통령은 “가덕신공항은 기재부부터 여러 부처가 협력해야겠지만, 국토교통부가 ‘역할 의지’를 가져야 한다. 사업 방향이 바뀌어 국토부 실무진의 곤혹스러움이 있을 것이다. 그 곤혹스러움을 충분히 이해한다. 그러나 국토부가 의지를 갖지 못하면, 원활한 사업 진행이 쉽지 않을 수 있다. 2030년 이전에 완공시키려면 속도가 필요하다. 국토부가 책임있는 자세를 가져야 한다.

 

가덕신공항 논의는 2002년 백수십 명이 사망한, 비극적인 김해공항 돗대산 민항기 추락 사고가 출발이다. 신공항 논의의 근본은 안전성에 있다. 더 나아가, 사업을 키워 동남권 지자체가 함께 이용할 수 있는 제2 관문공항의 필요성도 여전하다.

 

지방의 피폐함과 인천공항을 지방의 1,000만 명이 이용하는 불편함을 그대로 둘 수는 없다.

물동량 면에서도 초정밀 사업이 발전할수록 항공물류의 중요성이 커진다. 항공물류의 역할이 키워질 필요가 있으며, 철도의 종착지인 부산에 관문공항을 갖추면 육·해·공이 연결되면서 세계적인 물류거점이 될 수 있다. 가덕신공항을 조기에 실현시키려면 국토부가 이에 대한 공감과 의지를 가져야 한다.

 

신공항은 국가균형발전을 한 단계 높이기 위해서도 꼭 필요하다. 국가균형발전을 이루려면 수도권과 경쟁할 수 있는 광역권이 만들어져야 한다. 부울경은 서로 이미 생활권이 연결되어 있는데, 광역교통망을 연결하면 생활권이 1시간 이내로 단축될 수 있다.

 

동남권 메가시티는 국가균형발전의 새로운 표준을 만드는 것이다. 그래서 전남․광주, 대구․경북, 충청권으로 뻗어나가는데 모델이 되어야 한다. 오늘 신공항 예정지를 눈으로 보고, 메가시티 구상을 들으니 가슴이 뛴다. 계획에서 그치지 않고, 반드시 실현시키도록 하자”고 말했다.

 

대통령 마무리 말씀에 앞서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은 “일부 언론에서 마치 국토부가 가덕신공항을 반대한 것처럼 비춰져 송구하다. 국토부의 분석보고서는 당초 발의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안의 내용 중 사전타당성 조사의 필요성을 설명하기 위해 작성된 것이며, 현재는 국토교통위 심의 과정에서 사전타당성 조사 시행이 반영되는 등 관계기관 이견이 해소되었다. 내일 법안이 통과되면 가덕도 신공항 추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보고했다. 

 

 

 

penfree1@hanmail.net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President Moon Jae-in “Strategy to build a mega city in the southeast region to create a new standard”

 

“Let’s not stop with the plan, let’s make it happen.”

 

[The story of the case / Reporter Moon Hong-cherl] = Kang Min-seok, a spokesman for the Blue House, said in a written briefing on the 25th, "regarding the report on the strategy for building a mega city in the southeast region."

 

Spokesman Kang Min-seok added, “President Moon Jae-in looked around the new airport on a seaboard near Gadeok Island and received a related report, and then he made the following orders and instructions.”

 

President Moon Jae-in said, “In Gaduk New Airport, various ministries should cooperate from the Ministry of Technology, but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must have the'will to play'. As the business direction has changed, there will be an embarrassment for the working-level staff of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I fully understand the embarrassment. However, if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does not have the will, smooth business progress may not be easy. Completion before 2030 requires speed.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should have a responsible attitude.

 

The discussion at Gadeok New Airport begins with the tragic crash of a civilian plane at Dodaesan at Gimhae Airport, where hundreds of dozen people died in 2002. The basis of the discussion of the new airport is safety. Furthermore, there is still a need for a second gateway airport that can be used by local governments in the Southeast region by growing their business.

 

It is impossible to leave the devastation of the local area and the inconvenience of using Incheon International Airport by 10 million local people.

In terms of cargo volume, the importance of aviation logistics increases as the ultra-precision business develops. The role of air logistics needs to be nurtured, and if a gateway airport is established in Busan, the destination of the railroad, it can become a global logistics hub by connecting land, sea, and air. In order to realize Gadeok New Airport early,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must have sympathy and willingness for this.

 

New airports are also indispensable in order to raise the balance of national development to the next level. In order to achieve balanced national development, a metropolitan area that can compete with the metropolitan area must be created. Boulgyeong's living zones are already connected to each other, but if you connect a wide-area transportation network, the living zone can be shortened to less than an hour.

 

Southeastern megacity is to create a new standard for balanced national development. So, it should be a model to expand to Jeonnam and Gwangju, Daegu and Gyeongbuk and Chungcheong areas. My heart is thrilled to see the planned new airport today and hear the Mega City initiative. We don't stop at the plan, let's make it happen.”

 

Prior to the concluding speech of the President, Minister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Byun Chang-heum said, “In some media, it appears as if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was opposed to Gaduk New Airport, and we regret it. The analysis report of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was prepared to explain the necessity of a preliminary feasibility study among the contents of the originally proposed special bill of Gadeokdo New Airport. If the bill is passed tomorrow, Gaduk will do its best to promote the new airport,” he reported.

 

 

 

penfree1@hanmail.net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주)펜 그리고 자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