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달이 뜨는 강' 김소현 지수, 약초 상인 변신? 거리의 두 사람 포착 '시선 집중'

염가진과 온달의 모습을 담은 스틸컷을 공개해 호기심을 증폭

박보미 기자 l 기사입력 2021/02/22 [12:52]

본문듣기

가 -가 +

 

 

[사건의내막 / 박보미 기자] = '달이 뜨는 강’ 김소현과 지수가 길거리에서 약초를 파는 모습이 포착됐다.

 

첫 방송부터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으며 월화드라마 1위를 차지한 KBS 2TV 월화드라마 '달이 뜨는 강'(극본 한지훈/연출 윤상호/제작 빅토리콘텐츠) 3회가 오늘(22일) 방송된다. 지난 방송에서는 염가진(김소현 분)과 온달(지수 분)이 엮여가는 과정이 그려지며 시청자들의 설렘 지수를 높였다.

 

고구려 공주 평강으로 태어났으나, 현재는 기억을 잃고 살수로 살아가고 있는 염가진. 그는 평원왕(김법래 분)을 죽이라는 임무에 실패하고 부상을 입은 채 온달에 의해 구해졌다. 이에 온달의 초막에 잠시 머물게 된 염가진은 천주방의 규칙을 어기면서까지 그를 죽이지 않고 살려두고 있어 이들의 인연이 어떻게 이어질지 궁금증을 더했다.

 

이런 가운데 2월 22일 3회 방송을 앞두고 '달이 뜨는 강' 측이 거리에서 약초를 팔고 있는 염가진과 온달의 모습을 담은 스틸컷을 공개해 호기심을 증폭시킨다.

 

공개된 사진 속 온달은 거리에 약초를 펼쳐놓고 북을 매고 있다. 사람들이 어디 있는지 살피는 그의 모습 뒤로 관심 없는 듯 땅만 보고 있는 염가진이 시선을 강탈한다.

 

이어 무언가 불만 가득한 염가진의 표정이 시선을 끈다. 온달과 만날 때마다 이상함을 느끼면서도 그가 주도하는 일에 마지못해 동참했던 염가진이기에, 이번에는 또 어떤 일을 시켰을지 궁금해진다. 마지막으로 염가진과 온달의 약초로 사람들이 몰려드는 모습이 이들이 어떻게 장사에 성공한 것인지 전말을 기대하게 한다.

 

이와 관련 '달이 뜨는 강' 측은 "살수로서 누구보다 차갑고 냉철한 염가진이 온달과 엮이면서 계속 새로운 일을 겪게 된다. 이제는 두 사람이 거리에서 약초까지 팔게 된 계기가 무엇인지, 또 이는 어떤 결과로 이어질지 많은 관심과 기대를 가지고 지켜봐 주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김소현과 지수의 좌충우돌 가득한 약초 판매 현장은 오늘(22일) 밤 9시 30분 방송되는 KBS 2TV 월화드라마 '달이 뜨는 강' 3회에서 확인할 수 있다.

 

<사진제공 = 빅토리콘텐츠>

 

penfre1@hanmail.net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주)펜 그리고 자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