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SK텔레콤, 한국전력공사와 ‘녹색프리미엄’ 계약 체결

분당·성수 ICT 인프라센터에 재생에너지로 생산된 ‘녹색 전기

박연파 기자 l 기사입력 2021/02/22 [13:12]

본문듣기

가 -가 +

  © 사건의내막



[사건의내막 / 박연파 기자] = SK텔레콤의 분당·성수 ICT 인프라센터에 재생에너지로 생산된 ‘녹색 전기’가 흐른다.

SK텔레콤(대표이사 박정호)과 한국전력공사(대표 김종갑)는 연간 44.6GWh 분량의 재생에너지 전력 사용 인증에 관한 ‘녹색프리미엄’ 계약을 체결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계약을 통해 SKT가 한국전력으로부터 받는 재생에너지 전력은 약 1만6000여 가구의 연간 사용량에 해당한다(2019년 서울 전력사용량 통계 기준).

SKT는 확보된 전력을 분당·성수 ICT 인프라센터에서 활용하고 추후 ‘녹색프리미엄’ 적용 대상을 순차적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녹색프리미엄’은 기업이 태양광·풍력 재생에너지로 생산한 전기 사용을 인정받기 위해 한국전력에 추가 요금(프리미엄)을 지불하고 해당 금액만큼 재생에너지 사용 확인서를 발급받는 제도다.

이 제도는 기업이 한국전력으로부터 재생에너지로 생산된 전기만 따로 구매할 수 없는 측면을 보완해주는 동시에 관련 수익을 한국에너지공단에 출연해 재생에너지 보급 확산에 기여한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산업통상부와 한국전력은 국내 기업들이 전 세계적 친환경 기조에 맞춰 재생에너지 사용을 인증하고 ‘RE100’(Renewable Energy 100%) 이행 사실을 증명할 수 있도록 2021년 ‘녹색프리미엄’ 제도를 새롭게 시행했다.

‘RE100’은 2050년 이전에 기업활동에 필요한 전력 100%를 재생에너지로 대체하기로 한 기업들이 참여하는 글로벌 캠페인이다.

SKT는 2020년 11월 SK㈜, SK하이닉스 등 그룹 내 관계사들과 함께 ‘RE100’ 가입을 국내 최초로 선언한 바 있으며 이번 ‘녹색프리미엄’ 계약을 통해 ‘RE100’ 이행을 본격화했다.

SKT는 자사가 보유한 ICT 역량을 동원해 에너지 효율 제고에 기여하는 ESG 경영을 가속한다. AI 기반 기지국 트래픽 관리 솔루션을 확대 적용해 전력 사용을 최적화해 온실가스 배출량을 줄이는 한편, 장기적으로는 통신 인프라에서 재생에너지 사용량을 점진적으로 늘려나가는 등 환경 보호에 앞장선다는 방침이다.

윤풍영 SK텔레콤 코페레이트1 센터장은 “재생에너지 활용을 통해 온실가스 배출량을 줄이는데 기여하는 한편 친환경 ICT 기술을 사내 인프라에 적용해 ESG 경영을 가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penfree1@hanmail.net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SK Telecom signs a “green premium” contract with Korea Electric Power Corporation

 

'Green electricity produced by renewable energy at the Bundang-Seongsu ICT Infrastructure Center

 

 

[The story of the case / Reporter Park Yeon-pa] = “Green electricity” produced by renewable energy flows to SK Telecom’s Bundang and Seongsu ICT infrastructure centers.

 

On the 22nd, SK Telecom (CEO Park Jung-ho) and Korea Electric Power Corporation (CEO Jong-gap Kim) announced on the 22nd that they have signed a “green premium” contract for certification of the use of renewable energy power of 44.6 GWh per year.

 

Through this contract, the renewable energy that SKT receives from KEPCO is equivalent to the annual consumption of about 16,000 households (based on Seoul electricity consumption statistics in 2019).

 

SKT plans to use the secured power at the Bundang and Seongsu ICT Infrastructure Centers and gradually expand the targets for applying the “Green Premium”.

 

The'Green Premium' is a system in which companies pay an additional fee (premium) to KEPCO in order to be recognized for the use of electricity produced by solar and wind power renewable energy, and a certificate of renewable energy use is issued for that amount.

 

This system is meaningful in that it complements the aspect that companies cannot separately purchase electricity produced by KEPCO as renewable energy, and contributes to the spread of renewable energy by contributing related profits to the Korea Energy Agency.

 

The Ministry of Trade, Industry and Energy and KEPCO implemented a new “Green Premium” system in 2021 so that domestic companies can certify the use of renewable energy in accordance with the global eco-friendly stance and prove that they have implemented the “RE100” (Renewable Energy 100%).

 

'RE100' is a global campaign in which companies that decided to replace 100% of the electricity required for business activities with renewable energy before 2050 participate.

 

In November 2020, SKT announced the first in Korea to join the “RE100” with SK Corp. and SK Hynix affiliates, and through this “green premium” contract, the implementation of the “RE100” was in full swing.

 

SKT accelerates ESG management that contributes to enhancing energy efficiency by mobilizing its own ICT capabilities. It is planning to take the lead in protecting the environment by gradually increasing the use of renewable energy in communication infrastructure in the long term, while reducing greenhouse gas emissions by optimizing power use by expanding the AI-based base station traffic management solution.

 

Yoon Pung-young, head of SK Telecom's Corporate 1 Center, said, "We will contribute to reducing GHG emissions through the use of renewable energy and accelerate ESG management by applying eco-friendly ICT technology to in-house infrastructure."

 

penfree1@hanmail.net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주)펜 그리고 자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