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배준영, “민정수석이 복귀하면서, 법무장관이 자리를 지킬 수 있나”

“그에 의해 감찰 대상으로 지목되었다고 보도된 박범계 법무장관이 계속 자리를 지키는 것도 어불성설”

문홍철 기자 l 기사입력 2021/02/23 [10:11]

본문듣기

가 -가 +

▲ 배준영 국민의힘 대변인. 2020.09.13.     ©<사진제공=뉴시스>

 

[사건의내막 / 문홍철 기자] = 배준영 국민의힘 대변인은 22일 논평에서 “민정수석이 복귀하면서, 법무장관이 자리를 지킬 수 있나”라고 밝혔다.

 

배준영 대변인은 “역시 좋은 게 좋은 것인가”라면서, “신현수 대통령 민정수석비서관은 오늘 오전 문재인 대통령 주재로 열린 티타임에서 대통령께 거취를 일임했다고 한다”라며 또, “최선을 다해 직무를 수행하겠다”고 말했다고 한다며 “놀라운 반전이다”고 덧붙였다. 

 

배준영 대변인은 “투명인간 취급을 받았으면서도 다시 복귀를 결심한 까닭이 궁금하다”면서 “청와대로 복귀하며 앞으로 어떻게 법무장관을 평생 안 볼지는 더 궁금하다”라며“소신을 접은 것은 과하지욕(袴下之辱)인가. 아니면, 주도권을 약속받기라도 했나”라고 일침을 쏟아냈다.

 

이어 배준영 대변인은 “검찰 출신인 신 수석은, 월성1호기 관련 수사 등 정권에 대한 검찰의 칼날을 막으려 고용되었으나, 오히려 대통령 특별감찰관 채용 건의 등 칼날을 겨누어 팽(烹)당하게 되었다는 의혹도 불식시켜야 한다”고 꼬집고 나섰다.

 

또한 배준영 대변인은 “그에 의해 감찰 대상으로 지목되었다고 보도된 박범계 법무장관이 계속 자리를 지키는 것도 어불성설이다”라면서 “대통령이 민정수석을 다시 거두려면 당연히 법무장관을 해임해야 영(令)이 서지 않겠나. 법무장관의 ‘대통령 패싱’ 의혹까지 불거진 상황이다”고 설명했다.

 

이에 배준영 대변인은 “둘이 병존하는 어정쩡한 상황이 계속되는 한 청와대는 본격적인 레임덕 상황을 피하기 어려울 것”이라며 “대통령께서는 아울러 이 소동을 계기로 정권 말 공직기강 강화방안에 대해서도 밝히시길 바란다”고 밝혔다.

 

그러나 배준영 대변인은 “곧 검찰 중간간부 인사가 단행된다”면서 “신 수석이 휴가 중 관여했다는 이야기도 나온다”라며, 인사의 결과를 보면, 신 수석이 박 장관이 언급한 “우리 편”이 된 것인지 아닌지 금방 확인할 수 있을 것이라고도 했다.

 

 

배준영 국민의힘 대변인은 “바라건대 신 수석의 이번 결정이, 검찰총장이나 감사원장처럼, 나라의 중심을 제대로 잡기 위한 귀환이길 바랄 뿐”이라고 전했다.

 

 

 

penfree1@hanmail.net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Bae Joon-young, "Can the Minister of Justice keep his position with the return of Chief Min Jeong?"

“It is unreasonable that Attorney General Park Beom-gye, who was reported to have been designated as the subject of surveillance by him, continues to remain in place.”

 

 

[The story of the case / Reporter Moon Hong-cheol] = In a commentary on the 22nd, Jun-young Bae, a spokesman for the People's Power, said, "Can the Minister of Justice be able to keep the position with the return of the chief civil servant."

 

Spokesman Bae Jun-young said, "Is it good?" said, "President Hyun-soo Shin, senior secretary for civil affairs, took over to the president at a teatime held in the presidency of President Moon Jae-in this morning." He added, "It's an amazing reversal."

 

Spokesman Bae Jun-young said, “I am curious about why I decided to return again even though I was treated as an invisible person.” “I am more curious about how I will not see the Justice Minister in the future after returning to the Blue House.”之辱)? Or, have you been promised to take the initiative?”

 

Spokesman Bae Jun-young said, “Senior Shin, a former prosecutor, was hired to block the blade of the prosecution against the regime, such as investigations related to the Wolseong Unit 1. I pinched out.

 

In addition, Spokesman Bae Jun-young said, “It is unreasonable for Attorney General Park Bum-gye, reportedly designated by him, to remain in office,” he said. He explained that the “president passing” suspicion by the attorney general was raised.”

 

Spokesman Bae Jun-young said, "As long as the situation where the two coexist continues, it will be difficult for the Blue House to avoid the full-scale lame duck situation."

 

However, spokesman Bae Joon-young said, “There will be a person in the middle of the prosecution soon.” “There is also a story that Shin was involved while on vacation.” According to the results, whether Chief Shin became the “our side” mentioned by Minister Park. He also said that he would be able to quickly confirm whether or not.

 

People's Power Spokesman Bae Joon-young said, "I hope that this decision by Chief Shin, like the Prosecutor General and the Chief of Audit and Inspection, will only return to take the center of the country properly."

 

 

penfree1@hanmail.net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주)펜 그리고 자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