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최인호 “국민의힘은 MB국정원의 불법사찰 의혹 덮으려는 부당한 정치공세 중단해야”

“과거의 불법행위를 은폐해서는 미래로 나아갈 수 없다”

문홍철 기자 l 기사입력 2021/02/22 [12:23]

본문듣기

가 -가 +

▲ 최인호수석대변인 더불어민주당 . (공동취재사진) 2020.11.02     ©<사진제공=뉴시스>

 

[사건의내막 / 문홍철 기자] = 최인호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오늘 22일 오전 현안 서면브리핑에서 “국민의힘은 MB국정원의 불법 사찰 의혹을 덮으려는 부당한 정치 공세를 중단하십시오”라고 밝혔다.

 

최인호 수석대변인은 “이명박 정부 당시 국정원 불법 사찰 의혹이 일파만파 확산되고 있다”면서 “그러자 국민의힘 하태경 의원은 이를 박지원 현 국정원장의 신종 정치개입이라며, 전혀 엉뚱한 주장으로 본질을 호도하고 나섰다”라며“국민의 시선을 돌려 자신들이 집권하던 시절의 잘못을 덮으려는 꼼수 정치다”고 덧붙였다.

 

이어 최인호 수석대변인은 “이명박 정부의 국정원 불법 사찰 문건은 당시 피해자들이 낸 정보공개청구 소송에 대한 대법원 판결로 일부만 공개된 것”이라면서 “국정원의 정보공개를 정치개입이라고 비판한다면, 이는 국정원에 법원의 판결을 따르지 말라고 요구하는 것과 다르지 않는다”라며 “정치적 이해관계에 따라 법원의 판결마저 무시할 수 있다는 하태경 의원의 인식과 주장이야말로 진실을 은폐하려는 부당한 정치 공세이다”고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최인호 수석대변인은 “하태경의원은 현재 국민의힘 부산시당 위원장이다”라면서 “하태경 의원의 무리한 주장은 부산시장 재보선에 출마한 박형준 예비후보를 보호하려는 의도가 아닌지 의심을 살만합니다. 이명박 정부에서 정무수석을 지낸 박형준 예비후보는 당시 국정원의 불법 사찰 결과를 충분히 보고 받을 수 있는 위치에 있었다는 의혹이 있다”며 “박형준 예비후보는 광역단체장이라는 무거운 직책에 도전한 만큼, 당시 국정원 불법사찰에 대한 책임있는 입장을 밝혀야 한다”고 꼬집고 나섰다.

 

최인호 수석대변인은 “오늘 국회 정보위원회가 열린다”면서 “투명한 불법사찰 자료 공개와 진상규명 태스크포스 구성에 대해 논의될 예정이다”라며 “과거의 불법행위를 은폐해서는 미래로 나아갈 수 없다”며 “국민의힘은 부당한 정치 공세를 중단하고, 진실 규명에 협조해야 한다”고 전했다.

 

penfree1@hanmail.net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Choi In-ho "The power of the people should stop unreasonable political offensive to cover the suspicion of illegal inspection by MB National Intelligence Service"

 

“You cannot move on to the future by concealing past illegal activities”

 

[Introduction of the case / Reporter Moon Hong-cherl] = Choi In-ho, a senior spokesman for the Democratic Party, said in a written briefing on the current issue on the morning of the 22nd, "Please stop the unfair political offensive to cover the suspicion of illegal inspection by MB NIS".

 

Chief Spokesman Choi In-ho said, “At the time of the Lee Myung-bak administration, the suspicion of illegal inspections by the NIS was spreading. It is a trick politics to turn the public's attention and cover up the mistakes of the days when they were in power.”

 

Next, Chief Spokesperson Choi In-ho said, "The documents of the Lee Myung-bak administration's illegal inspection by the NIS were only partially disclosed as a Supreme Court ruling on the lawsuit for the disclosure of information filed by victims at the time," said "If the NIS criticizes the disclosure of information as political intervention, it is It is no different from asking not to follow the judgment.” He raised the voice of criticism, saying, “Rep. Ha Tae-kyung’s recognition and assertion that even the court judgment can be ignored depending on political interests is an unfair political offensive to conceal the truth.”

 

Meanwhile, Chief Spokesman Choi In-ho said, “Rep. Ha Tae-gyeong is currently the chairman of the Busan City Party, the power of the people.” “Rep. Ha Tae-gyeong's unreasonable assertion is deserving of doubts as to whether it is his intention to protect the preliminary candidate Park Hyeong-jun running for re-election in Busan. There is a suspicion that the preliminary candidate Park Hyeong-jun, who served as politician in the Lee Myung-bak administration, was in a position to sufficiently report the results of illegal inspections by the NIS at the time. We must reveal a responsible position for the company.”

 

Chief spokesman Choi In-ho said, “Today the National Assembly Information Committee will be held,” and “We will discuss the disclosure of transparent illegal inspection data and the formation of a fact-finding task force.” “We cannot move forward by concealing past illegal activities.” Euihim must stop unjust political offensive and cooperate in finding out the truth.”

 

 

penfree1@hanmail.net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주)펜 그리고 자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