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허영,“MB 국정원 불법사찰, 진상과 진실을 반드시 밝혀내야”

“국민의힘이 진정 국민을 위한다면 지난 불법사찰 대한 명백한 진상규명 위해 적극적 협조해야 할 것”

문홍철 기자 l 기사입력 2021/02/17 [14:39]

본문듣기

가 -가 +

▲ 박지원 국가정보원장이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보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해 관계자와 대화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02.16.  © <사진제공=뉴시스>



[사건의내막 / 문홍철 기자] = 허영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오늘 17일 오전 현안 서면브리핑에서 “MB 국정원 불법사찰, 진상과 진실을 반드시 밝혀내야 한다”고 밝혔다.

 

어제 있었던 정보위 업무보고에서 박지원 국정원장은 ‘MB 국정원에서 직무범위 벗어난 불법 사찰이 있었다’고 발언했다. 여기에 ‘국회 정보위원회의 재적 위원 3분의 2 의결로 요구하면 비공개로 보고하는 방안을 적극 검토하고 있다’고 했다.

 

이에 대해 허영 대변인은 “MB정부의 국정원이 자행한 불법 사찰로 인해 피해자가 존재한다면, 무엇보다 진상규명이 가장 우선되어야 한다”면서 “국민이 뽑은 대통령이 국민을 불법적으로 사찰했다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다”라며 “민주주의의 근간을 흔든 불법사찰이 왜, 누구의 지시로, 무슨 목적으로 자행되어 왔는지 그 진실을 밝혀야 한다”고 덧붙였다.

 

허 대변인은 “당시 정무수석이었던 박형준 국민의힘 부산시장 예비후보는 국정원 불법사찰 관련 어떤 보고를 받았고, 무슨 용도로 그 자료를 활용했는지 그 진상을 낱낱이 밝혀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나 허 대변인은 “국민의힘은 이를 '선거용 공작'이라 주장하며 본질을 흐리고 있다”라면서 “MB국정원의 불법적인 사찰이 객관적인 사실로 드러나고 있음에도 반성은커녕 ‘모르쇠’로 일관하고 있다”며 “ '모르쇠'야말로 선거를 앞둔 ‘구태정치공작’이다”고 꼬집었다.

 

허 대변인은 “국민의힘에 경고한다”면서 “지금은 정쟁보다 지난 이명박 정부의 불법에 대해 사과하는 것이 우선이다”라며 “청와대가 정보기관을 동원해 국민을 대표하는 헌법기관을 감시하고 압박하려는 수단으로 불법을 자행한 것은 범죄임을 명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허영 대변인은 “국민의힘이 진정으로 국민을 위한다면 지난 불법 사찰에 대한 명백한 진상규명을 위해 적극적으로 협조해야 할 것”이라고 전했다.

 

penfree1@hanmail.net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Heo Young, “Illegal inspection of MB NIS, truth and truth must be revealed”

 

“If the power of the people is truly for the people, we should actively cooperate to find out the clear truth about the past illegal inspections.”

 

[The story of the case / Reporter Moon Hong-cherl] = Heo-young, a spokesman for the Democratic Party, said in a written briefing on the current issue on the morning of the 17th, "MB NIS illegal inspection, the truth and truth must be revealed."

 

In a report from the National Intelligence Service yesterday, National Intelligence Service Chief Park Ji-won said, "There was an illegal inspection outside the scope of duties at the MB National Intelligence Service." Here, he said, ‘We are actively considering ways to report confidentially if requested by a resolution of two-thirds of the members of the National Assembly Information Committee.’

 

Regarding this, spokesman Heo Young said, “If there are victims due to illegal inspections carried out by the National Intelligence Service of the MB government, the truth should be investigated first.” “It is impossible that the president elected by the people inspected the people illegally. “We must reveal the truth about why, by whom, and for what purpose the illegal inspections that rocked the foundations of democracy have been carried out.”

 

Spokesman Huh raised his voice, “The preliminary candidate of the Busan Mayor Park Hyung-jun, who was then head of the government, received what reports of illegal inspections by the NIS and for what purposes they used the data,” he said.

 

However, spokesman Huh said, “The power of the people is obscuring the essence by insisting that this is a'election operation'.” “Morsoe” is really the “old politics work” ahead of the election.”

 

Spokesman Huh said, "Warning about the power of the people," he said. "It is now a priority to apologize for the illegality of the Lee Myung-bak administration, which has passed the political conflict," and said, "The Blue House is a means to monitor and pressure constitutional institutions representing the people through intelligence agencies It is important to keep in mind that it is a crime to commit illegal activities.”

 

Spokesman Heo Young said, "If the power of the people is truly for the people, we will have to actively cooperate to find out the clear truth about the past illegal inspections."

 

 

penfree1@hanmail.net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주)펜 그리고 자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