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배준영, “국민의힘은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 곁에 서 있겠다”

“‘피해자 중심주의’보다 ‘윤미향 중심주의’를 택한 정부 앞에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이 기댈 수 있는 방법은 이것 밖에 없었을 것”

문홍철 기자 l 기사입력 2021/02/17 [10:27]

본문듣기

가 -가 +

▲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가 16일 오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일본군 '위안부' 문제 유엔 국제사법재판소(ICJ) 회부 촉구 기자회견에서 눈물로 호소하고 있다. 2021.02.16.  © <사진제공=뉴시스>




 

[사건의내막 / 문홍철 기자] = 배준영 국민의힘 대변인은 16일 논평에서 “국민의힘은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 곁에 서 있겠다”고 밝혔다.

 

위안부 피해자인 이용수 할머니는 오늘(16일) “위안부 문제에 대해 국제사법재판소의 판단을 받아달라”며 기자회견을 열었다.

 

배준영 대변인은 “‘피해자 중심주의’보다 ‘윤미향 중심주의’를 택한 정부 앞에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이 기댈 수 있는 방법은 이것 밖에 없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배 대변인은 “윤미향에 대한 이용수 할머니의 용기 있는 기자회견에도 ‘친일세력’, ‘기억 왜곡’ 이라며 잔인한 공격을 퍼붓는 정권에게 무엇을 기대할 수 있었겠는가”라고 날을 세웠다.

 

또한 배 대변인은 “이념도, 정치도 섞여선 안 될 역사의 아픔을 두고 ‘보수언론과 야당이 만든 모략극’이라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을 더욱 고통스럽게 한 문재인 정권에게도 처절히 반성이 필요하다”면서 “이제 생존해계신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도 15명 뿐이다”라며 “일본의 진정한 사과를 받을 수 있는 시간도, 할머니들의 명예와 존엄을 회복할 시간도 얼마 남지 않았다”고 밝혔다.

 

그리고 배 대변인은 “불행한 역사의 피해자로서 일평생 상처를 품고 살아가셨을 할머니를 생각하면 죄송하고 숙연한 마음뿐이다”고도 했다.

 

 

배준영 대변인은 “국민의힘은 이용수 할머니의 뜻을 적극 지지하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의 아픔이 치유될 수 있도록 모든 노력을 다할 것”이라며 “진정한 사죄를 받는 그 날까지 국민의힘은 항상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의 곁에 서 있겠다”고 전했다.

 

 

penfree1@hanmail.net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Bae Jun-young, “The power of the people will stand next to the comfort women victim's grandmother”

 

“In front of the government that chose “Yoon Mi-hyang-centeredism” rather than “victim-centeredism,” this would have been the only way for the comfort women victims to lean on.”

 

[The story of the case / Reporter Moon Hong-cherl] = In a commentary on the 16th, Jun-young Bae, a spokesman for the People's Strength, said, “The strength of the people will stand by the comfort women victim's grandmother.

 

On the 16th, Lee Yong-soo, a victim of comfort women, held a press conference on the 16th, saying, "Please ask the International Court of Justice on the issue of comfort women."

 

Spokesman Bae Joon-young added, “There must have been only this way for the comfort women victims to lean in front of the government that chose “Yoon Mi-hyang-centeredism” rather than “victim-centric”.

 

Spokesman Bae then raised the day, “What could I expect from the regime that launched a brutal attack on the courageous press conference of Grandmother Lee Yong-soo on Yoon Mi-hyang, saying “pro-Japanese forces” and “memory distortion”?”

 

In addition, spokesman Bae said, “It is a'conservative media and opposition party's tactical play' over the pain of history that should not be mixed with ideology and politics, and the Moon Jae-in regime, which has made the comfort women victims even more painful, needs serious reflection.” Now, there are only 15 surviving comfort women victims. There is not much time left to receive genuine Japanese apologies and to restore their honor and dignity.”

 

And spokeswoman Bae said, “When I think of her grandmother, who had lived with wounds throughout her life as a victim of unfortunate history, I am sorry and desperate.”

 

Spokesman Bae Jun-young said, “The power of the people actively supports the will of Grandma Lee Yong-soo, and we will make every effort to heal the pain of the elderly victims of comfort women.” “Until the day when the true apology is received, the power of the people is always I will stand by my side.”

 

 

penfree1@hanmail.net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주)펜 그리고 자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