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홍성국, “다시 확인된 한국의 저력 ‘IMF, 2020년 한국 1인당 GDP G7 수준 도달 전망’”

“한국판 뉴딜을 적극 추진 중, 이런 2가지 전략이 성공하면 한국의 위상은 더욱 높아질 것”

문홍철 기자 l 기사입력 2021/01/27 [15:19]

본문듣기

가 -가 +

▲ 홍성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의 금융감독원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질의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0.10.13.     ©<사진제공=뉴시스>

 

[사건의내막 / 문홍철 기자] = 홍성국 더불어민주당 경제대변인은 오늘 27일 논평에서 “다시 확인된 한국의 저력(IMF, 2020년 한국 1인당 GDP G7 수준 도달 전망)”을 밝혔다.

 

홍성국 경제대변인은 “상식을 초월하는 비난이다”라며 “또한 경제 규모도 10위권에 안착할 것으로 보고 있다”고 덧붙였다.

 

홍 경제대변인은 “한국 경제의 강건함이 코로나19 위기 속에서 국민, 기업, 정부가 함께 이뤄낸 성과이기 때문에 더 큰 의미가 있다”면서 “아울러 지난해 경제성장률이 OECD 국가 중 가장 높았고, 특히 수출과 투자가 늘고 있는 점도 다른 국가와 크게 비교된다”고 밝혔다.

 

이어 홍 경제대변인은 “향후 1인당 GDP가 4~5천 달러만 증가하게 되면 영국, 프랑스, 일본 등과 어깨를 나란히 할 수 있다”면서 “물가를 감안한 1인당 국민총소득(PPP기준 GNI)은 더 빨리 추월할 가능성이 있습니다”면서 “한국의 목표인 ‘선도 국가’가 가까이 다가온 느낌이다”고 밝혔다.

 

홍 경제대변인은 “코로나19 위기에서의 탈출이 계획대로 진행된다면 한국의 경제적 위상은 더욱 높아질 것으로 예상된다”고 기대했다.

 

홍성국 경제대변인은 “동트기 전이 가장 어둡다고 한다”면서, 더불어민주당과 정부는 코로나19의 성공적 탈출을 위해 모든 노력을 집중하고 있다. 아울러 “코로나19 극복 이후를 대비하기 위해서 한국판 뉴딜을 적극 추진 중”이라며“이런 2가지 전략이 성공하면 한국의 위상은 더욱 높아질 것”으로 확신한다고 전했다.

 

penfree1@hanmail.net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Hong Seong-guk, "Reconfirmed Korea's potential'IMF, expected to reach G7 level of per capita GDP in Korea in 2020'"

 

“We are actively pursuing the Korean version of the New Deal, and if these two strategies are successful, the status of Korea will increase even more.”

 

[The story of the case / Reporter Moon Hong-cherl] = Hong Seong-guk, an economic spokesman for the Democratic Party, said in a commentary on the 27th, "Reconfirmed Korea's potential (IMF, expected to reach G7 per capita GDP in Korea in 2020)."

 

Economic spokesman Hong Seong-guk said, “It is an accusation that transcends common sense,” and added, “In addition, the scale of the economy is expected to settle in the top 10.”

 

Economic spokesman Hong said, “The robustness of the Korean economy is more meaningful because it is the result of the people, companies, and the government together in the Corona 19 crisis.” In addition, last year's economic growth rate was the highest among OECD countries, especially exports and investments. The increase in the market is very much compared to other countries.”

 

Economic spokesman Hong said, “If per capita GDP increases by only $4 to 5,000, we can stand shoulder to shoulder with the UK, France, and Japan.” “Gross national income per capita (PPP based GNI) considering inflation will be faster. There is a possibility of overtaking,” he said. “It feels like Korea's goal of'a leading nation' is approaching.”

 

Economic spokesman Hong expected, "If the escape from the Corona 19 crisis proceeds as planned, Korea's economic status is expected to increase further."

 

Economic spokesman Hong Seong-guk said, "It is said to be the darkest before dawn," and the Democratic Party and the government are concentrating all efforts for the successful escape of Corona 19. In addition, he said, "We are actively pursuing the Korean version of the New Deal to prepare for the post-Corona 19 overcoming," he said. "If these two strategies are successful, Korea's status will increase even more."

 

penfree1@hanmail.net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주)펜 그리고 자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