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신세계그룹, SK와이번스 야구단 인수

SK와이번스 야구단을 신세계그룹이 인수하는 데 합의하고 관련 MOU를 체결

박연파 기자 l 기사입력 2021/01/26 [11:09]

본문듣기

가 -가 +

  © 사건의내막


[사건의내막 / 박연파 기자] = 신세계그룹이 인천 SK와이번스 프로야구단을 인수하는 방식으로 KBO 한국 프로야구 신규 회원 가입을 추진한다고 26일 밝혔다.

신세계그룹과 SK텔레콤은 SK와이번스 야구단을 신세계그룹이 인수하는 데 합의하고 관련 MOU를 체결했다. 이마트는 SKT가 보유하고 있는 SK와이번스 지분 100%를 인수하게 되며, 연고지는 인천으로 유지한다.

또한 코칭 스태프를 비롯한 선수단과 프런트 역시 100% 고용 승계해 SK와이번스가 쌓아온 인천 야구의 헤리티지를 이어간다.

신세계그룹은 온오프라인 통합과 온라인 시장의 확장을 위해 수년 전부터 프로야구단 인수를 타진해왔다. 특히 기존 고객과 야구팬들의 교차점과 공유 경험이 커서 상호 간의 시너지가 클 것으로 판단해 SK와이번스 인수를 추진했다고 밝혔다.

신세계그룹은 프로야구가 800만 관중 시대를 맞아 확대되는 팬과 신세계그룹의 고객을 접목하면 다양한 ‘고객 경험의 확장’도 가능할 것으로 판단했다.

야구를 즐기는 팬들이 모바일 등 온라인 환경에 익숙하고 열정을 바탕으로 게임, 커뮤니티 활동을 하는 등 프로야구는 온·오프라인 통합이 가장 잘 진행되고 있는 스포츠 분야다.

이러한 두터운 야구팬층이 온라인 시장의 주도적 고객층과 일치한다는 점에 주목했다.

최근 신세계그룹이 이마트와 SSG닷컴을 필두로 온오프의 통합으로 미래를 준비하는 것과 궤를 함께한다. 야구팬과 고객의 경계 없는 소통과 경험의 공유가 이뤄지면서 상호 간의 시너지를 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신세계그룹은 야구장을 찾는 고객에게 새로운 경험과 서비스를 제공해 ‘보는 야구’에서 ‘즐기는 야구’로 프로야구의 질적/양적 발전에 기여하는 동시에 야구장 밖에서도 ‘신세계의 팬’이 될 수 있도록 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다.

MOU 체결에 따라 야구단 인수 관련 움직임도 빨라질 전망이다. 양 사는 한국야구위원회(KBO)와 인천광역시 등과의 협의에 속도를 낼 계획이다.

또한 최대한 빠르게 구단 출범과 관련된 실무 협의를 마무리하고 4월 개막하는 2021 KBO 정규시즌 개막 준비에 박차를 가하기로 했다.

신세계그룹은 이미 창단 준비를 위한 실무팀을 구성했으며, 시즌 개막에 맞춰 차질없이 준비를 이어갈 것이다.

이와 더불어 구단 네이밍과 엠블럼, 캐릭터 등도 조만간 확정하고 3월 중 정식으로 출범할 계획이다.

야구팬 서비스 강화, 인프라 투자 통해 야구 발전 기여할 것

2000년 창단한 SK와이번스는 4번의 한국시리즈 제패를 포함, 21년 동안 8번이나 한국시리즈에 진출했으며 2020년 메이저리그에 진출한 김광현 선수를 포함해 김원형, 박경완, 최정 등 국내 최정상급 스타 플레이어를 배출한 명문 구단으로 성장해왔다.

신세계그룹은 명문 SK와이번스의 역사를 계승하는 것을 넘어 인천 야구, 나아가 한국 프로야구의 성장을 위해 적극적으로 투자해 팬들에게 더욱 사랑받는 구단으로 성장해 나갈 방침이다.

이를 위해 다양한 성장 비전을 마련하고, 로드맵에 맞추어 차질없이 투자를 진행키로 했다.

먼저 프로야구 팬들의 야구 보는 즐거움을 위해 신세계그룹의 고객 경험과 노하우를 접목한 ‘라이프 스타일 센터’로 야구장을 진화시킬 예정이다.

이를 통해 야구장을 찾은 팬들이 야구뿐만 아니라 신세계그룹이 선보여 온 다양한 서비스를 한 곳에서 즐길 수 있도록 해 야구 보는 재미를 한층 더 배가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프로야구 1000만 관중 시대를 야구팬들과 함께 만들어가기 위해 팬과 지역사회, 관계기관의 의견을 수렴해 장기적으로 돔을 포함한 다목적 시설 건립을 추진하는 등 인프라 확대에도 적극 나설 계획이다.

이 외에도 훈련 시설 확충을 통해 좋은 선수를 발굴/육성하고, 선수단의 기량 향상을 돕기 위한 시설 개선에도 지원과 투자를 아끼지 않을 계획이다.

한편 신세계그룹은 상품 개발 역량을 최대한 활용해 식품과 생활용품, 반려동물용품 등 다양한 카테고리의 관련 상품과 서비스를 개발해 소개함으로써 야구장 밖에서도 더 많은 사람이 프로야구를 접할 수 있도록 기회를 제공하는 것도 검토 중이다.

SKT “대한민국 스포츠 균형 발전을 위한 새로운 도전 나선다”

앞으로 SKT는 아마추어 스포츠 저변 확대와 한국 스포츠의 글로벌 경쟁력 강화를 통해 ‘대한민국 스포츠 육성/지원’에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SKT는 아마추어 스포츠에 대한 장기적인 후원을 통해 많은 국제대회에서 좋은 성과를 거둬온 경험을 살려 스포츠 저변을 넓히고, 글로벌 경쟁력을 키워 대한민국 스포츠의 국제적 위상을 높이는 데 힘을 보태겠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SKT는 ‘대한민국 스포츠 육성 TF’를 발족해 다양한 스포츠의 균형 발전과 국내 스포츠의 글로벌 육성 및 지원 방안을 마련하는 한편, AR/VR 등 첨단 ICT와 결합한 미래형 스포츠 발굴과 투자 등도 검토할 계획이다.

SKT는 그동안 SK와이번스를 사랑해주신 팬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신세계그룹이 강력한 열정과 비전으로 인천 야구와 한국 프로야구를 더욱 발전시킬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SKT는 앞으로 대한민국 스포츠의 균형 발전과 글로벌 경쟁력 강화라는 더 큰 꿈을 가지고, 대한민국 스포츠 후원을 지속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penfree1@hanmail.net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Shinsegae Group acquires SK Wyverns baseball team

 

SK Wyverns baseball team agreed to acquire Shinsegae Group and signed a related MOU

 

[The story of the case / Reporter Park Yeon-pa] = Shinsegae Group announced on the 26th that it will be promoting the membership of KBO Korea Professional Baseball Team by acquiring Incheon SK Wyverns Professional Baseball Team.

 

Shinsegae Group and SK Telecom agreed to acquire SK Wyverns baseball team by Shinsegae Group and signed a related MOU. E-Mart will acquire a 100% stake in SK Wyverns, owned by SKT, and will maintain its connection to Incheon.

 

In addition, the coaching staff, the athletes and the front desk are also 100% employed, continuing the heritage of Incheon baseball that SK Wyverns has built up.

 

Shinsegae Group has been trying to acquire a professional baseball team for many years to integrate online and offline and expand the online market. In particular, the company announced that SK Wyverns had been promoted to acquire SK Wyverns as it was judged that there would be great synergy between existing customers and baseball fans due to the large intersection and sharing experience.

 

Shinsegae Group believes that a variety of “expanding customer experiences” will be possible if professional baseball combines fans and customers of Shinsegae Group, which are expanding in the era of 8 million spectators.

 

Professional baseball is a sports field where online and offline integration is the best, as fans who enjoy baseball are familiar with online environments such as mobile and play games and community activities based on passion.

 

It was noted that this thick baseball fan base coincided with the leading customer base in the online market.

 

Recently, Shinsegae Group is working with E-Mart and SSG.com to prepare for the future by integrating on and off. It is expected that a synergy between baseball fans and customers will be possible as communication and experiences are shared without boundaries.

 

Shinsegae Group will provide new experiences and services to customers who visit the baseball field, contributing to the qualitative and quantitative development of professional baseball from'watching baseball' to'playing baseball', while concentrating its capabilities to become a'shinsegae fan' outside the baseball field. Plan.

 

With the signing of the MOU, the movement related to the acquisition of the baseball team is expected to accelerate. The two companies plan to speed up consultations with the Korea Baseball Commission (KBO) and Incheon Metropolitan City.

 

In addition, it was decided to finalize the working-level discussions related to the launch of the club as soon as possible, and accelerate preparations for the opening of the 2021 KBO regular season, which opens in April.

 

Shinsegae Group has already formed a working team to prepare for the foundation, and will continue to prepare for the start of the season.

 

In addition, the club's naming, emblem, and character will be confirmed soon and officially launched in March.

 

Strengthen baseball fan service and contribute to baseball development through infrastructure investment

 

SK Wyverns, founded in 2000, has entered the Korean Series eight times in 21 years, including the conquest of the Korean Series four times, and produced top-notch star players in Korea, including Kim Won-hyung, Park Kyung-wan, and Choi Jeong, including Kim Gwang-hyun, who entered the major leagues in 2020. It has grown into a prestigious club.

 

Shinsegae Group plans to grow into a club loved by fans by actively investing for the growth of Incheon Baseball and even Korean professional baseball beyond inheriting the history of the prestigious SK Wyverns.

 

To this end, various growth visions were prepared, and investments were made consistently in line with the roadmap.

 

First, the baseball field will be evolved into a “lifestyle center” that combines the customer experience and know-how of Shinsegae Group for the enjoyment of professional baseball fans watching baseball.

 

Through this, it is expected that fans who visit the baseball field can enjoy not only baseball but also various services offered by Shinsegae Group in one place, further enhancing the fun of watching baseball.

 

In addition, in order to create an era of 10 million professional baseball spectators with baseball fans, the company plans to actively expand infrastructure by collecting opinions from fans, local communities and related organizations and promoting the construction of multipurpose facilities including the dome in the long term.

 

In addition to this, the company plans to find and nurture good athletes through expansion of training facilities, and to provide support and investment in improving facilities to help improve the skills of the athletes.

 

On the other hand, Shinsegae Group is also considering providing opportunities for more people to interact with professional baseball outside the baseball field by developing and introducing related products and services in various categories, such as food, household goods, and companion animal products, by making full use of their product development capabilities. In progress.

 

SKT “Taking a new challenge for the development of balanced sports in Korea”

 

In the future, SKT announced that it will contribute to “supporting and fostering sports in Korea” by expanding the base of amateur sports and strengthening the global competitiveness of Korean sports.

 

SKT plans to contribute to enhancing the international status of sports in Korea through long-term sponsorship for amateur sports, expanding the sports base by utilizing the experience that has achieved good results in many international competitions, and enhancing global competitiveness.

 

To this end, SKT is planning to establish a balanced development of various sports and global fostering and support of domestic sports by launching the'Korea Sports Promotion TF', while also considering discovering and investing in future sports combined with advanced ICT such as AR/VR. .

 

SKT expressed its sincere thanks to the fans who have loved SK Wyverns so far, and said that it expects Shinsegae Group to further develop Incheon baseball and Korean professional baseball with strong passion and vision.

 

SKT added that it will continue to sponsor Korean sports with a bigger dream of balanced development of Korean sports and strengthening global competitiveness.

 

penfree1@hanmail.net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주)펜 그리고 자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