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홍성국, “4분기 국내총생산이 1.1% 성장”

“2021년에도 희망찬 미래의 비전을 보여드리기 위해 힘쓰겠다”

문홍철 기자 l 기사입력 2021/01/26 [12:19]

본문듣기

가 -가 +

 

▲ 26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지난해 경제성장률은 -1.0%로 외환위기 이후 처음으로 마이너스(-) 성장률을 기록했다. 민간소비는 5.0% 감소했다. (그래픽=안지혜 기자)  © <사진제공=뉴시스>



[사건의내막 / 문홍철 기자] = 홍성국 더불어민주당 경제대변인은 오늘 26일 논평에서 “4분기 국내총생산이 1.1% 성장했다”고 밝혔다. 

 

홍성국 경제대변인은 “2020년 4분기 실질 국내총생산(GDP)은 전기대비 1.1퍼센트 늘어나면서 지난 3분기에 이어 2개 분기 연속 성장했다”면서“수출이 반도체·화학제품을 중심으로 5.2% 증가하며 성장을 견인한 가운데, 2개 분기 연속 감소했던 건설투자도 증가 전했다”고 덧붙였다.

 

홍 경제대변인은 “지난해 4분기에는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고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가 격상되었다”라면서“그렇지만 한국 경제는 회복세가 유지되어 2020년 OECD 국가 중 가장 높은 경제성장률을 보인 것으로 추정된다”라며“이런 성과는 국민 여러분의 헌신과 한국의 저력, 그리고 적절한 정책이 결합된 결과이다”고 설명했다. 

 

이어 홍 경제대변인은 “2021년 1분기 성장률도 양호할 것으로 전망된다”면서“수출이 11월과 12월에 2개월 연속 증가한 데 이어 1월 수출도 양호한 증가세를 이어갈 것으로 보이기 때문입니다”라며“1월 1일에서 20일까지의 수출은 반도체(11.6%)·승용차(15.7%)·무선통신기기(60.5%) 등을 중심으로 10.6% 증가한 것”으로 확인되었다고 전했다.

 

홍 경제대변인은 “2221년은 또한 한국판 뉴딜 정책을 통해 우리 경제가 대전환으로 나아가는 원년이 될 것”이라며“지난 7월 한국판 뉴딜 종합계획이 처음 발표된 이후, 정부와 민주당은 코로나 이후 미래를 준비하는 대안으로 한국판 뉴딜 정책을 차근차근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홍성국 경제대변인은 “추운 겨울이 지나가고, 따뜻한 봄이 멀지 않았다”면서“유례없는 북극 한파 속에서 코로나19 재확산과 사회적 단절, 경제적 어려움을 묵묵히 이겨내신 국민 여러분께 깊은 감사를 드린다”라며“2021년에도 희망찬 미래의 비전을 보여드리기 위해 힘쓰겠다”고 전했다.

 

penfree1@hanmail.net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Seong-guk Hong, “Gross domestic product grew 1.1% in the fourth quarter”

 

“I will work hard to show you a hopeful vision for the future in 2021.”

 

[The story of the case / Reporter Moon Hong-cherl] = Hong Seong-guk, an economic spokesman for the Democratic Party, said in a commentary on the 26th, "Gross domestic product grew 1.1% in the fourth quarter."

 

Economic spokesman Hong Seong-guk said, “The real gross domestic product (GDP) in the fourth quarter of 2020 increased 1.1 percent compared to the previous quarter, and grew for two consecutive quarters following the third quarter.” “Exports grew by 5.2%, mainly for semiconductors and chemicals. In the meantime, construction investment, which had declined for two consecutive quarters, also increased.”

 

Economic spokesman Hong said, “In the fourth quarter of last year, the number of corona19 confirmed rapidly increased and the level of social distancing was elevated.” “However, as the Korean economy maintained a recovery trend, it is estimated that it showed the highest economic growth rate among OECD countries in 2020.” This achievement is the result of the combination of the dedication of the people, the potential of Korea, and appropriate policies.”

 

“The growth rate in the first quarter of 2021 is also expected to be good,” said Hong, an economic spokesman. “This is because exports are expected to increase for two consecutive months in November and December, and exports in January are also expected to continue to increase.” Exports from the 1st to the 20th of January increased by 10.6%, mainly for semiconductors (11.6%), passenger cars (15.7%) and wireless communication devices (60.5%).”

 

Economic Spokesperson Hong said, “2221 will also be the first year for the Korean economy to turn into a major transformation through the Korean version of the New Deal.” “After the Korean version of the New Deal was first announced in July, the government and the Democratic Party are preparing for the future after the coronavirus. As an alternative, the Korean version of the New Deal is being promoted step by step.”

 

Economic spokesman Hong Seong-guk said, “The cold winter has passed, and the warm spring is not far away.” “I would like to express my deep gratitude to the people who silently survived the re-proliferation of Corona 19, social severance and economic difficulties amid the unprecedented Arctic cold wave.” Edo, I will work hard to show you the vision of a hopeful future.”

 

penfree1@hanmail.net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주)펜 그리고 자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