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다양한 설 선물세트 선봬 2021년 설 명절 맞아 삼계탕 등 선물세트 구성

하림, 민족최대 명철 설을 맞아 소중한 분들께 감사의 마음

박연파 기자 l 기사입력 2021/01/25 [17:31]

본문듣기

가 -가 +

▲ 닭고기 전문기업 (주)하림에서 2021년 설 명절을 맞아 가족과 지인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할 수 있도록 선물세트를 구성해 선보였다.   © 사건의내막

 

 

[사건의내막 / 박연파 기자] = 닭고기 전문기업 (주)하림(대표이사 박길연)이 민족최대 명절 설을 맞아 소중한 분들께 감사의 마음을 전할 수 있는 선물세트를 선보였다.

 

하림은 소비자들로부터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베스트셀러 제품과 맛있고 편리한 양념육과 간편식, 요즘 더 각광 받는 친환경 제품 등으로 구성된 ‘2021 하림 설 선물세트’를 선보였다고 밝혔다. 

 

특히 새롭게 선보인 설 선물세트에는 산양삼과 한방 부재료를 넣어 만든 프리미엄 삼계탕 선물세트와 스테디셀러로 구성된 실속형 선물세트, 건강을 위한 닭가슴살 캔 선물세트 등 다양한 구성을 통해 소비자들의 선택의 폭을 넓혔다.

 

먼저 집이나 야외에서 간편하게 조리할 수 있는 제품으로 구성된 ‘하림 BEST 선물세트’는 ‘동물복지IFF큐브닭가슴살’과 ‘IFF한판 닭불고기’, ‘IFF한판 불닭발볶음’, ‘IFF한판 닭똥집볶음’. ‘손수 만든 안심 튀김’ 등 총 11개 제품으로 구성되어 있다.

 

럭셔리 제품인 ‘하림 산양삼계탕 세트’는 동물복지 통닭과 함께 5년근 산양삼 4뿌리, 친환경찹쌀, 볶음현미, 프리미엄 한방 부재료 등이 들어 있어 닭과 부재료만 넣고 끓이면 건강한 삼계탕을 조리할 수 있도록 했다.

 

또한 갓 잡은 닭고기의 신선한 맛을 닮은 ‘즉석 삼계탕세트(800g*4개)’와 ‘하림e닭 삼계탕세트(800g*2개, 600g*2개)’ 그리고 촉촉한 닭가슴살에 찹쌀과 맵쌀을 넣어 만든 ‘닭가슴살 삼계탕 Light세트(260g*6개)’ 등 다양한 삼계탕 선물세트도 준비했다.

 

토종닭의 쫄깃함과 훈제의 담백함을 동시에 즐길 수 있는 ‘토종닭 훈제세트’도 선물용으로 인기다. 국산 참나무 톱밥으로 토종닭을 통째로 훈연해, 닭고기 특유의 냄새를 잡아 깔끔하고 깊은 풍미를 느낄 수 있다. ‘토종닭 훈제’4봉으로 구성되어 있다.

 

자녀들을 위한 ‘情(정) 세트’는 하림의 대표적인 육가공 제품인 ‘치킨너겟’과 ‘팝콘치킨’, ‘아이로운 닭가슴살 팝콘치킨’, ‘치즈스틱’, ‘네덜란드식 프리칸델 핫도그’ 등 8개 제품으로 구성되어 있다.

 

‘福(복) 세트’는 소비자들의 꾸준한 사랑을 받고 있는 ‘꿩 대신 닭 왕교자’와 아이들이 좋아하는 대표 장수브랜드인 ‘용가리치킨’과 ‘치킨너겟’, ‘시카고피자’, ‘안심 꿔바로우’, ‘자연실록 오븐구이치킨’, ‘네덜란드식 프리칸델 핫도그’ 등 7개 제품이 포함됐다.

 

건강한 홈메이드 요리를 간편하고 능숙하게 만들 수 있는 ‘에어프라이어 세트’에는 ‘에어프라이어 순살치킨’을 비롯해 ‘에어프라이어 그릴드 통날개’, ‘에어프라이어 소이갈릭윙’, ‘에어프라이어 그릴드 안심스테이크’ 등 총 6개 제품이 들어 있다.

 

이외에도 캔 제품인 ‘3%미만 닭가슴살햄 챔세트(200g*9개)’와 ‘닭가슴살 캔세트(12개)’, ‘하림e닭 캔 복합세트(7개)’ 등 정성을 가득 담은 다양한 선물세트를 구성해 선보였다.

 

2021년 설 명절을 맞아 새롭게 선보인 하림의 선물세트는 온라인 몰인 ‘하림e닭’을 비롯해 대형 유통점 등에서 구매 할 수 있다.

 

하림의 마케팅팀 관계자는 “설 명절을 맞아 사랑하는 가족과 지인들에게 정성 가득한 감사의 마음을 전할 수 있도록 삼계탕 제품에서부터 육가공제품까지 다양하게 준비했다”며 “닭고기로 건강한 설 명절 선물세트를 준비했으면 한다”고 밝혔다.

 

penfree1@hanmail.net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주)펜 그리고 자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