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홍정민, “국민의힘의 듣도 보도 못한 사전 청문회 개최, 후보자 인신공격하겠다 의도로밖에”

“국민의힘이 요청하는 증인 참석은 후보자 검증이라는 인사청문회의 취지를 훼손하는 만큼 적절하지 않다”

문홍철 기자 l 기사입력 2021/01/25 [16:31]

본문듣기

가 -가 +

▲ 더불어민주당 원내대변인 홍정민.     ©<사진제공=뉴시스>

 

[사건의내막 / 문홍철 기자] = 홍정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변인은 오늘 25일 오후 현안 서면브리핑에서 “국민의힘의 듣도 보도 못한 사전 청문회 개최, 후보자를 인신공격하겠다는 의도로밖에 보이지 않는다”고 밝혔다. 

 

홍정민 원내대변인은 “어제 국민의힘은 자칭 ‘국민참여 인사청문회’에 김소연 전 시의원 등을 불러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마타도어를 늘어놨다”면서 “국민의힘이 신청한 인사청문회 증인과 참고인이 받아들여지지 않았다는 이유였다”고 덧붙였다.

 

그리고 홍 원내대변인은 “오늘 법무부 장관 인사청문회에서도 해당 인사들을 증인으로 채택할 것을 주장하고 있다”라면서“그러나 김소연 전 시의원 관련 사건은 검찰의 불기소, 고법의 재정신청 기각, 대법원 재항고 기각까지 이미 법원의 최종결론이 나와서 더 이상 논의될 여지가 없다”고도 했다.

 

때문에 홍 원내대변인은 “국민의힘의 인사청문회 증인 요청은 후보자 검증보다 박범계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게 인신공격을 하겠다는 의사표명에 불과하다”면서 “어제 국민의힘 ‘인사청문회’에 참석한 인사들의 발언도 후보자에 대한 비난 일색이었을 뿐 이었다”고 전했다.

 

따라서 홍 원내대변인은 “국민의힘이 요청하는 증인 참석은 후보자 검증이라는 인사청문회의 취지를 훼손하는 만큼 적절하지 않다”고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홍정민 원내대변인은 “인사청문회는 국회법에 절차와 방식이 명시되어있다”라며 “아무리 후보자 흠집내기가 목표라 하더라도 입법부의 일원인 국민의힘이 인사청문회라는 단어를 자신들의 행사에 사용하는 것은 부적절한 행위”이라고 꼬집었다.

 

국민의힘은 무책임한 마타도어보다, 법무부의 역할인 인권보호와 적법절차 준수, 검찰개혁 방안에 대한 후보자의 정견 등 정책검증을 중심으로 후보자의 역량을 판단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penfree1@hanmail.net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Hong Jung-min, “Holding a preliminary hearing that was not reported even after hearing the power of the people, only with the intention of attacking the candidate personally”

 

“The attendance of witnesses requested by the power of the people is not appropriate as it undermines the purpose of the personnel hearing to verify candidates.”

 

[The story of the case / Reporter Moon Hong-cherl] = Hong Jeong-min, a spokesman for the Democratic Party, said in a written briefing on the current issue on the afternoon of the 25th, "It seems that it is only intended to attack the candidate by holding a preliminary hearing that has not been reported by the people."

 

Representative Hong Jung-min said, “Yesterday, the power of the people called for the'People's Participation Personnel Hearing', and the former city councilman So-yeon Kim and others gave a matadoral language for the candidate for the Minister of Justice." It was the reason that I did not.”

 

In addition, spokesman Hong said, “Today the Minister of Justice's personnel hearing is also insisting on the adoption of such personnel as witnesses.” However, in the case of former city council member Kim So-yeon, the prosecution's non-prosecution, the dismissal of the fiscal application of the high court, There is no room for further discussion as a final conclusion comes out.”

 

For this reason, spokesman Hong said, “The request for witnesses for a personnel hearing of the power of the people is nothing more than an expression that they will personally attack the candidate Park Bum-gye rather than verifying the candidate. It was just one of the blame for the candidate,” he said.

 

Therefore, spokesman Hong raised a voice of criticism, saying, "The participation of witnesses requested by the people's power is not appropriate as it undermines the purpose of the personnel hearing of candidate verification."

 

In-house spokesman Hong Jung-min said, “The procedure and method of personnel hearings are stipulated in the National Assembly Act.” “No matter how the goal is to scratch the candidates, it is inappropriate for the power of the people, who are members of the legislature, to use the word personnel hearings in their events. ”

 

He said that the people's power would prefer to judge the competence of the candidate based on policy verification, such as the protection of human rights, compliance with due process, and the political opinion of the candidate on the prosecution reform plan, which is the role of the Ministry of Justice, rather than the irresponsible Matador.

 

penfree1@hanmail.net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주)펜 그리고 자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