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정호진, “김종철 대표의 성추행 사건 큰 충격과 심려끼친 점 머리숙여 깊이사과”

“정의당에서 성추행 사건에 대해 예외와 관용은 없다”

문홍철 기자 l 기사입력 2021/01/25 [13:05]

본문듣기

가 -가 +

 

▲ 정의당 젠더인권본부를 맡고 있는 배복주 부대표가 25일 국회 소통관에서 김종철 대표의 성추행 사건 관련 긴급기자회견 중 고개숙여 사과하고 있다. 오른쪽은 정호진 대변인. (공동취재사진) 2021.01.25.  © <사진제공=뉴시스>



[사건의내막 / 문홍철 기자] = 정호진 정의당 수석대변인은 오늘 25일 브리핑에서 “대표단회의 주요 결정 관련”해서 밝혔다.

 

정호진 수석대변인은 “김종철 대표의 성추행 사건으로 큰 충격과 심려를 끼친 점에 대해 국민 여러분과 당원 여러분께 머리 숙여 깊이 사과드린다”라고 덧붙였다.

 

정 수석대변인은 “정의당 대표단은 이번 사건과 관련해 우선 피해자의 일상 회복과 의사 존중을 최우선으로 하기로 했다”면서 “특히 2차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며, 2차 가해 발생 시 예외 없이 엄중한 책임을 물을 것”이라며 “또한 그동안 정의당의 원칙이기도 한 가해자에 대한 무관용 원칙을 거듭 확인했다”며 “정의당 대표단은 이와 같은 입장을 바탕으로 다음과 같은 사항을 결정”했다고 전했다.

 

이에 정 수석대변인은 “오늘 김종철 대표는 성추행 사건에 대해 인정을 하고 당 대표직 사퇴 의사를 밝혔다”라며“그럼에도 불구하고 대표단은 사건의 엄중함과 심각성을 고려해 단호한 조치를 취하기로 했다”며 “이에 징계 절차인 중앙당기위원회 제소를 결정하고 당규에 따라 직위해제”를 했다고 밝혔다.

 

정 수석대변인은 “김종철 대표의 직위해제 및 사퇴로 인해 대표 궐위 상황이 발생했다”면서 “대표단은 당규에 따라 김윤기 부대표를 대표 직무대행으로 결정했다”고도 밝혔다.

 

정 수석대변인은 “정의당은 조직문화를 점검하고 진단할 것”이라면서 “이를 통해 조직문화를 개선하고 성평등한 조직문화를 위한 대책 방안을 마련할 것”이라며 “아울러 향후 당 대표 보궐선거를 비롯한 사항 등은 당 의결기구 등을 거쳐 논의, 의결될 예정이다”고 설명했다.

 

정 수석대변인은 “성평등을 실현하고 앞장서 왔던 정의당에서 당 대표가 자행한 성추행 사건이라는 점에서 그 충격과 실망은 이루 말할 수 없을 것”이라며 “정의당에서 성추행 사건에 대해 예외와 관용은 없다”이라 “그런 점에서도 정의당은 원칙과 성인지 감수성 그리고 당헌. 당규 등에 따라 단호하게 조치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호진 수석대변인은 “거듭 국민 여러분과 당원 여러분께 사죄를 말씀을 드린다. 더 깊이 성찰하겠다. 성평등을 위해 더 노력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penfree1@hanmail.net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Ho-jin Jeong, “A deep apology for the big shock and concern of CEO Jong-cheol Kim's sexual harassment case”

 

“There are no exceptions and tolerance for sexual harassment incidents in Justice Party”

 

[Introduction of the case / Reporter Moon Hong-cherl] = Jeong Ho-jin, chief spokesman for the Justice Party, said at a briefing on the 25th, "related to the major decisions of the delegation."

 

Senior Spokesman Jeong Ho-jin added, “I deeply apologize to the people and members of the party for causing a great shock and concern for CEO Kim Jong-cheol's sexual harassment incident.”

 

Chief spokesman Chung said, “In this case, the delegation of the Justice Party has decided to prioritize the recovery of the victims' daily lives and respect for their intentions.” “Especially, we will do our best to prevent secondary damage. He said, “We have repeatedly confirmed the principle of zero tolerance for perpetrators, which has been the principle of the Justice Party,” he said. “Based on this position, the Justice Party delegation decided the following matters.”

 

“Today, CEO Jong-cheol Kim acknowledged the sexual assault case and announced his intention to resign from the party’s representative,” said Chief Spokesman Chung. In accordance with the Party Regulations, the government decided to file a complaint with the Central Party Committee, and it was announced that it had a position system.

 

Chief spokesman Jung also said, “The position of CEO Kim Jong-cheol and his resignation have resulted in a vacancy situation.” He also said, “The delegation decided that Vice President Kim Yoon-ki would be the representative office in accordance with the party rules.”

 

Chief spokesman Chung said, “The Justice Party will examine and diagnose the organizational culture,” and “Through this, we will improve the organizational culture and come up with countermeasures for a gender-equal organizational culture.” Etc. will be discussed and resolved through the party's voting bodies.”

 

“There are no exceptions and tolerance for sexual harassment incidents in the Justice Party in that it is a sexual harassment case committed by the Party’s representative in the Justice Party, which has achieved gender equality.” In that respect, the Justice Party also has principles, gender sensitivity, and party constitution. We will take decisive measures in accordance with the party regulations.”

 

Chief Spokesperson Jeong Ho-jin said, “I repeatedly apologize to the people and members of the party. I will reflect on it more deeply. I will work harder for gender equality.”

 

penfree1@hanmail.net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주)펜 그리고 자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