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배준영, “법 지키는 법무장관이 그립다”

“이미 국민들 마음에는 세 번째 무자격·부적격 법무장관일 뿐이다”

문홍철 기자 l 기사입력 2021/01/25 [12:10]

본문듣기

가 -가 +

▲ 박범계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 출석해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01.25  © <사진제공=뉴시스>



[사건의내막 / 문홍철 기자] = 배준영 국민의힘 대변인은 오늘 25일 논평에서 “법 지키는 법무장관이 그립다”고 밝혔다.

 

배준영 대변인은 “오늘 의혹복합체 박범계 법무장관 후보의 인사청문회가 열린다”면서 “정부여당의 증인채택 거부로 인사청문회가 요식행위로 전락한지 오래다”고 덧붙였다.

 

이에 배 대변인은 “어제 국민의힘은 국민의 알권리와 박 후보의 의혹을 낱낱이 밝혀내기 위해 2018년 지방선거 당시 측근의 금품 요구 관련 의혹, 고시생 폭행 의혹과 관련한 증인들을 모시고 '국민참여 인사청문회'를 열었다”라면서 “도의적 책임을 무시하고 거짓과 변명을 일삼은 박 후보의 민낯이 그대로 드러난 자리였다”고 설명했다.

 

이어 배 대변인은 “이 외에도 배우자의 위장전입 의혹, 법무법인 이해충돌 의혹, 재산신고 고의 축소 의혹, 불법 다단계 주식투자 연루 의혹 등을 비롯하여 ‘살려주세요’ 해보라던 갑질 발언, 과태료 체납과 교통법규 위반으로 인한 7차례의 차량 압류까지 박 후보의 장관 자격 미달사유는 이미 차고 넘칠 지경이다”고 밝혔다. 

 

또한 배 대변인은 “일일이 열거하기도 힘들만큼의 의혹을 가진 후보가 정의의 파수꾼 역할을 제대로 할 수 있겠는가”라면서 “조국, 추미애 전 법무장관에 이어 법무부 수장 자리에 불법·탈법의 대명사인 분이 오른다면 이는 대한민국의 법치주의의 말살이다”고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배 대변인은 “국민의힘은 여당의 온갖 방해에도 굴하지 않고 국민의 대표 자격으로 금일 인사청문회에서 현미경 검증을 통해 박 후보의 의혹과 자격을 낱낱이 살필 것”이라면서 “박 후보는 이제 본인이 ‘살려주세요’라고 해야 할 처지가 되었다”라며 “그러나 이미 국민들 마음에는 세 번째 무자격·부적격 법무장관일 뿐이다”고 지적했다.

 

배준영 대변인은 “국민들은 법 지키는 법무장관이 그립다”고 밝혔다.

 

penfree1@hanmail.net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Bae Jun-young, “I miss the Attorney General who obeys the law”

 

“It is already the third unqualified and ineligible attorney general in the minds of the people.”

 

[The story of the case / Reporter Moon Hong-cherl] = In a commentary on the 25th, Jun-young Bae, a spokesman for the People's Strength, said, "I miss the Minister of Justice to keep the law."

 

Spokesman Bae Joon-young added, "Today, a personnel hearing of candidate Park Bum-gye of the suspected compound is held."

 

In response, spokeswoman Bae said, “Yesterday, the power of the people was to uncover the people’s right to know and the suspicions of Candidate Park, and at the time of the 2018 local election, we gathered witnesses related to the suspicion of asking for money and goods, and the alleged assault of a test student. He said, “It was a place where the bare face of Candidate Park, who ignored his moral responsibility and made lies and excuses, was revealed.”

 

In addition, Bae said, “In addition to this, a spouse's suspicion of moving into a spouse, a law firm's conflict of interest, a suspicion of intentional reduction of property reports, and allegations of illegal multi-level stock investment involvement, etc. The reason for Park’s failure to qualify as minister until the seven vehicle seizures due to the confiscation of the vehicle is already overflowing.”

 

In addition, spokeswoman Bae said, “Can a candidate with suspicion that is difficult to enumerate can properly play the role of guards of justice?” “If a person who is synonymous with illegal or deprivation rises in the position of the head of the Ministry of Justice after former Attorney General Choo-guk and Chu Mi-ae, It is the annihilation of the rule of law in Korea.”

 

On the other hand, spokesman Bae said, “The power of the people will not yield to all kinds of interference from the ruling party, and as a representative of the people, we will examine the suspicions and qualifications of Candidate Park in detail through microscopic verification at today's personnel hearing.” "Please save me," he said. "But in the minds of the people, he is only the third unqualified and ineligible Attorney General."

 

Spokesman Bae Jun-young said, "The people miss the attorney general who obeys the law."

 

penfree1@hanmail.net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주)펜 그리고 자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