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박성준, “환경부 장관 인사청문회는 후보자 전문성과 환경정책 이슈 논하는 생산적인 청문회가 되어야”

“한 후보자가 쌓아온 전문성과 업무추진력 통해, 환경부 장관으로서 문재인 정부의 역점 과제인 탄소중립 이행과 그린뉴딜 추진 속도를 낼 수 있을 것”

문홍철 기자 l 기사입력 2021/01/20 [10:59]

본문듣기

가 -가 +

 

▲ 한정애 환경부장관 후보자가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환경노동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 출석해 자리하고 있다. 2021.01.20.  © <사진제공=뉴시스>



 

[사건의내막 / 문홍철 기자] = 박성준 더불어민주당 원내대변인은 오늘 20일 오전 현안 서면 브리핑에서 “환경부 장관 인사청문회는 후보자의 전문성과 환경 정책 이슈를 논하는 생산적인 청문회가 되어야 한다”고 밝혔다. 

 

박성준 원내대변인은 “오늘 한정애 여성가족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가 열린다”면서 “한정애 후보자는 노동운동가 출신 3선 국회의원이며, 최근에는 더불어민주당 정책위 의장직을 맡으며 정책에 대한 통합과 조정 능력이 원활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며 “또한, 환경공학을 전공했을 만큼 환경 분야의 정책적 이해도가 높은 전문가다”고 덧붙였다.

 

특히, 박 원내대변인은 “한 후보자는 지난 2014년 페루 리마에서 열린 제20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 총회(COP20)에 한국대표로 참석하기도 했으며, 지난 2016년부터 국회기후변화포럼의 공동대표를 맡아오는 등 기후위기 분야에서 다양한 정책 활동을 이어왔다”고 평가했다.

 

또한, 박 원내대변인은 “현재 우리나라의 가장 심각한 환경 문제가 기후위기라며, 미래세대를 위해 탄소중립의 확실한 기틀 마련이 시급하다고 정책 의지를 확고히 하기도 했다. 그리고 미세먼지 저감, 탈플라스틱 사회로의 전환 등도 강조하며, 포스트 코로나 시대 이후 직면할 환경 현안에 대해서도 방향을 제시했다”고도 했다.

 

이에 박 원내대변인은 “그동안 한 후보자가 쌓아온 전문성과 업무추진력을 통해, 환경부 장관으로서 문재인 정부의 역점 과제인 탄소중립 이행과 그린뉴딜 추진에 속도를 낼 수 있을 것”이라 기대했다.

 

한편 박 원내대변인은 “어제 김진욱 공수처장 인사청문회가 있었다”면서“후보자 개인 신상에 대한 논쟁이 일부 있었지만, 공수처의 향후 운영 방향과 정치적 중립성 확보방안 등의 정책 토론이 주를 이루었다”라며“오늘 한 후보자 인사청문회도 후보자에 대한 정책 역량과 전문성, 우리 사회가 직면한 환경 정책 이슈를 따져 묻는 자리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민주당은 오늘 인사청문회를 마치고 오는 25일에 있을 박범계 법무부 장관 인사청문회 절차에 들어가겠다. 그리고 상임위별로 채택된 인사청문보고서에 따라 공직 후보자 인사를 조속히 마무리 짓겠다고 전했다.

 

penfree1@hanmail.net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Seong-Jun Park, “The Minister of Environment's personnel hearing should be a productive hearing that discusses candidate expertise and environmental policy issues”

 

“Through the expertise and business promotion that one candidate has accumulated, we will be able to speed up the implementation of carbon neutrality and the Green New Deal, which are the focus of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 as Minister of Environment.”

 

[The story of the case / Reporter Moon Hong-cherl] = Park Seong-jun, a spokesman for the Democratic Party, said in a written briefing on the current issue on the morning of the 20th, "The personnel hearing of the Minister of Environment should be a productive hearing to discuss the candidate's expertise and environmental policy issues."

 

Park Seong-joon said, “Today, a personnel hearing for the Minister of Gender Equality and Family Affairs will be held.” “Candidate Jeong-ae Han is a labor activist and a third-tier member of the National Assembly, and recently served as the chairman of the Democratic Party's Policy Committee. He added, “In addition, he is an expert with a high degree of understanding of policy in the environmental field, enough to major in environmental engineering.”

 

In particular, spokesman Park said, “A candidate attended the 20th General Assembly of the Parties to the UN Framework Convention on Climate Change (COP20) held in Lima, Peru in 2014, and has been co-representative of the National Assembly Climate Change Forum since 2016. It has been carrying out various policy activities in the field of climate crisis such as coming.”

 

In addition, spokesman Park said, “The most serious environmental problem in Korea is the climate crisis at present, and the policy commitment is firmly stated that it is urgent to lay a solid foundation for carbon neutrality for future generations. He also emphasized the reduction of fine dust and the transition to a plastic society, and suggested directions for environmental issues that will face after the post-corona era.”

 

In this regard, spokesman Park said, "Through the expertise and business promotion that one candidate has accumulated, we will be able to speed up the implementation of carbon neutrality and the Green New Deal, which is the focus of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 as the Minister of Environment."

 

Meanwhile, a spokesman in the Park said, “There was a personnel hearing of the Minister of Airlifting Kim Jin-wook yesterday. I hope that the candidate personnel hearing will be a place to ask about the candidate's policy capabilities and expertise, and environmental policy issues facing our society.”

 

The Democratic Party will complete the personnel hearing today and enter the process for the hearing hearing on the 25th, the Minister of Justice Park Bum-gye. In addition, according to the personnel hearing report adopted by the standing committees, he announced that he would promptly finalize personnel candidates for public office.

 

 

penfree1@hanmail.net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주)펜 그리고 자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