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최인호, “코로나19 신규확진자 389명, 확실한 안정세 위한 ‘공동체 의식’ 절실”

“백신 접종 전 확실한 안정세 달성하고 방역과 민생 두 마리 토끼 모두 잡을 수 있도록 힘 모아야”

문홍철 기자 l 기사입력 2021/01/18 [11:41]

본문듣기

가 -가 +

▲ 최인호수석대변인(의원)이 11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더불어민주당 보궐당헌당규 개정 전당원 투표 결과를 브리핑하고 있다. 이날 민주당은 지난달 31일과 11월 1일 이틀간 권리당원 투표를 진행했고 투표 참여한 권리당원 86.64%가 당헌 개정 및 공천에 찬성, 내년 4월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에서 후보를 내기로 결론지었다. (공동취재사진) 2020.11.02     ©<사진제공=뉴시스>

 

[사건의내막 / 문홍철 기자] = 최인호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오늘 18일 오전 현안 서면브리핑에서 “코로나19 신규확진자 389명, 확실한 안정세를 위한 ‘공동체 의식’이 절실하다”고 밝혔다.

 

최인호 수석대변인은 “금일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확진자는 389명으로, 지난해 11월말 이후 처음으로 확진 환자 300명대를 기록했다”면서 “거리두기를 실천하며 연대해주신 여러분 덕분이다”라고 “하지만 한순간의 방심은 또 다시 확진자수 급증으로 이어질 수 있다”며 “조금 만 더 견뎌주십시오”라고 덧붙였다.

 

최 수석대변인은 “사회적 거리두기(2주간 수도권 2.5단계, 비수도권 2단계) 방침이 2주 간 더 연장 시행된다”라면서 “'5인 이상 사적모임 금지'와 '음식점 등 오후 9시 이후 영업제한' 조치는 유지되고, 카페와 실내 운동시설, 노래연습장 등 일부 다중이용시설은 조건부 영업이 재개된다”고 밝혔다.

 

이어 최 수석대변인은 “백신 접종 전 확실한 안정세를 달성하고 방역과 민생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을 수 있도록 힘을 모아야 한다”면서 “일상에서 긴장의 끊을 놓지 마시고, 개별 사업장은 안전한 영업이 지속될 수 있도록 방역 수칙을 철저히 지켜주십시오”라며 “‘공동체 의식’만이 ‘상생’을 이룰 수 있다”고 기대했다.

 

또한 최 수석대변인은 “‘이익공유제’에 대한 야당과 일부 언론의 비난이 지속되고 있다”면서 “‘사회주의를 연상케 하는 반시장적 발상’이라더니 이제는 ‘이명박 정권도 실패한 정책’이라며 논의 자체를 거부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리고 최인호 수석대변인은 “이익공유제는 코로나19의 상황에서 불평등 해소를 위한 방안으로 논의를 제안한 것”이라면서 “이미 2012년 이명박 정부에서는 ‘협력이익배분제’를 골자로, ‘환수’라는 강제성을 띈 방안을 발의한 바 있다”며 “‘그 때도 실패했으니 지금도 안 된다’라며 반대만 하기보다, 코로나19인한 국민 고통을 덜 수 있는 정책 마련에 힘을 모아주기 바란다”고 요청했다.

 

더불어민주당은 신속하게 국내·외의 성공사례를 검토하여 대안을 마련하겠습니다. 재계와 전문가들의 의견을 경청하겠다. 국민의 피해가, 국민의 아픔이 더욱 커지지 않도록 방안을 찾고 실행할 수 있도록, 국회가 나서겠다고 밝혔다.

 

 

penfree1@hanmail.net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Choi In-ho, “389 new corona19 confirmed cases desperate for a “community consciousness” for a certain stability”

 

“Before vaccination, we must work hard to achieve a certain level of stability and to catch both quarantine and public welfare rabbits.”

 

[Introduction of the case / Reporter Moon Hong-cheol] = Choi In-ho, the chief spokesman of the Democratic Party, said in a written briefing on the current issue on the morning of the 18th, "389 new corona19 confirmed patients, a'community consciousness' is desperate for a clear stability."

 

Chief spokesman Choi In-ho said, "As of 0 o'clock today, 389 new cases of Corona 19 were recorded for the first time since the end of November of last year, and we recorded 300 confirmed patients. It is thanks to all of you who practiced distance and solidarity." He added, "Please endure a little more," he said, adding that vigilance can lead to a surge in the number of confirmed cases again.

 

Chief spokesman Choi said, “The policy of social distancing (2.5 steps in the metropolitan area for two weeks, step 2 in the non-capital area) will be extended for another two weeks.” “'Prohibition of private gatherings for more than 5 people' and'Restrictions on business after 9 pm 'The measures will be maintained, and some multi-use facilities such as cafes, indoor sports facilities, and singing practice will resume conditionally.”

 

Next, Chief Spokesperson Choi said, “Before vaccination, we must work together to achieve a certain level of stability and to catch both quarantine and civilian rabbits.” “Do not let go of the tension on a daily basis, and quarantine individual workplaces so that safe business can continue. Please follow the rules thoroughly,” and expected that “only'community consciousness' can achieve'win-win'.”

 

In addition, Chief Spokesman Choi said, “The opposition party and some media criticize the'profit-sharing system'. “It is an anti-market idea reminiscent of socialism,” and now refuses to discuss it, saying that it is a policy that the Lee Myung-bak regime has also failed. I said.

 

In addition, Chief Spokesperson Choi In-ho said, “The benefit-sharing system was proposed to be discussed as a way to resolve inequality in the situation of Corona 19.” “Already in 2012, the Lee Myung-bak administration was forced to use the'cooperative profit distribution system' as the main point and'return'. I have proposed a plan,” he said. “Rather than just opposing it, saying,'I failed at that time, I can't even now', I hope you will join forces to come up with a policy that can alleviate the suffering of the people caused by Corona 19.”

 

In addition, the Democratic Party will quickly review domestic and foreign success cases and come up with alternatives. We will listen to the opinions of business and experts. The National Assembly announced that it would seek and implement a plan so that the damage of the people and the pain of the people do not increase further.

 

 

penfree1@hanmail.net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주)펜 그리고 자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