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신영대, “대한민국 역사에 치욕을 안긴 박근혜 전 대통령은 국민 앞에 사죄하기 바란다”

“국민의힘은 국민이 받은 상처와 대한민국의 치욕적인 역사에 공동책임이 있음을 명심해야”

문홍철 기자 l 기사입력 2021/01/14 [15:38]

본문듣기

가 -가 +

▲ 더불어민주당 신영대 대변인. 2020.04.16.     ©<사진제공=뉴시스>

 

[사건의내막 / 문홍철 기자] = 신영대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오늘 14일 오전 현안 브리핑에서 “대한민국 역사에 치욕을 안긴 박근혜 전 대통령은 국민 앞에 사죄하기 바란다”고 밝혔다.

 

신영대 대변인은 “오늘 법원은 박근혜 전 대통령의 국정농단 사건과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특활비) 상납 사건에 대해 징역 20년과 벌금 180억 원을 확정지었다”면서 “여기에 새누리당 공천개입 사건에 대한 형량은 징역 2년까지 더해 형량은 징역 22년이다”라며 “이로서 3년 9개월을 이어온 박근혜 전 대통령의 국정농단의 법정 공방이 종지부를 찍었다”고 덧붙였다.

 

신 대변인은 “법원의 판결을 존중한다”라면서 “국민에 의해 선출된 대통령을 대신하여 국정을 좌지우지한 최순실이라는 비선실세의 존재는 국민에게 큰 충격을 안겼다”라며 “이에 분노한 국민은 ‘이게 나라냐’라는 구호를 외치며 촛불과 함께 광장으로 나갔다”고 설명했다.

 

이어 신 대변인은 “대한민국은 민주공화국이다”면서 “대한민국의 주권은 국민에게 있고, 모든 권력은 국민으로부터 나온다”라며 “박 전 대통령의 국정농단은 대한민국 헌법 제1조를 정면으로 부정한 것”이라며 “사회 질서를 통째로 뒤흔들어 대한민국 역사에 씻을 수 없는 치욕과 세계 민주주의사에 오점을 남겼다”고 밝혔다.

 

특히 신 대변인은 “박 전 대통령은 이 모든 것에 대해 국민 앞에 사죄해야 한다”면서 “국민의힘은 국민이 받은 상처와 대한민국의 치욕적인 역사에 공동책임이 있음을 명심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신 대변인은 “오늘 판결에 대한 박 전 대통령의 통렬한 반성과 사과만이 불행한 대한민국의 과거와 단절을 이룰 수 있다”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은 국민이 주신 권력 앞에 겸허한 자세로 헌법을 수호할 것이라며, 국민을 섬기는 정치로 불행한 역사의 고리를 끊고 새로운 대한민국을 이루어 나가겠다고 전했다.

 

 

penfree1@hanmail.net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Shin Young-dae, “Former President Park Geun-hye, who has brought shame to the history of Korea, may apologize before the public.”

 

“It should be borne in mind that the people's strength is jointly responsible for the wounds suffered by the people and the shameful history of the Republic of Korea.”

 

[The story of the case / Reporter Moon Hong-cherl] = Shin Young-dae, a spokesman for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said at a briefing on the current issue on the morning of the 14th, "Former President Park Geun-hye, who hated the history of Korea, would apologize before the public."

 

Spokesman Shin Young-dae said, “Today the court has finalized 20 years imprisonment and a fine of 18 billion won for the case of former President Park Geun-hye's Gukjeong Nongdan case and the National Intelligence Service's repayment of special activity expenses. He added that the sentence was added up to two years in prison, and the sentence was 22 years in prison.” He added, “This put an end to the court battle of former President Park Geun-hye, who has been in prison for three years and nine months.”

 

Spokesman Shin said, “I respect the judgment of the court.” “The existence of a non-private society named Choi Soon-sil, who controlled state affairs on behalf of the president elected by the people, had a great impact on the people. “I went out to the square with a candle, shouting the slogan,” he explained.

 

Spokesman Shin said, “Korea is a democratic republic.” “Korea's sovereignty rests with the people, and all power comes from the people.” “Former President Park's Gukjeong Nongdan directly denied Article 1 of the Constitution of the Republic of Korea.” It shakes the whole social order, leaving an indelible shame in the history of Korea and a stain on the history of world democracy.”

 

In particular, Shin emphasized, “Former President Park should apologize before the people for all of this,” and emphasized that “the power of the people should bear in mind that the power of the people is jointly responsible for the wounds suffered and the shameful history of the Republic of Korea.”

 

In addition, Shin said, "Only former President Park's fierce reflection and apology for today's ruling can lead to a break with the unfortunate Korean past."

 

In addition, the Democratic Party said that it would defend the Constitution with a modest attitude in front of the powers given by the people, and that it would break the link of unfortunate history with politics to serve the people and build a new Korea.

 

penfree1@hanmail.net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주)펜 그리고 자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