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홍종기, “우리나라의 법치주의와 국격 저하시키는 법무부의 수사농단 규탄”

“법무부는 즉시 사죄하고 진상규명에 협조해야”

문홍철 기자 l 기사입력 2021/01/14 [10:19]

본문듣기

가 -가 +

 

▲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의 모습. 2020.11.25.     ©<사진제공=뉴시스>

 

[사건의내막 / 문홍철 기자] = 홍종기 국민의힘 부대변인은 13일 논평에서 “우리나라의 법치주의와 국격을 저하시키는 법무부의 수사농단을 규탄한다”고 밝혔다.

 

홍종기 부대변인은 “법무부의 불법출국금지 사건은 현 정권이 들어선 이후 우리나라 법치의 후퇴와 국격의 저하를 실증한다”면서 “준법과 인권보호에 가장 앞장서야 할 법무부가 일부 정치검사들과 결탁해 범죄를 저지르고 범죄사실이 밝혀진 후에도 ‘불가피했다’고 변명하는 모습은 정상적인 법치국가에서는 상상할 수 없는 일이기 때문이다”고  덧붙였다.

 

국민들이 미국영화에서 한번은 보았을 “미란다 원칙”의 주인공 미란다는 피해자를 납치·강간한 흉악범이었다면서, 홍 부대변인은 “미국 아리조나주 경찰은 미란다를 집에서 체포하여 경찰서에 구금 후 피해자의 증언과 본인의 서면자백을 증거로 아리조나 주법원의 유죄판결을 받았다. 하지만 미국 연방대법원은 외부와 단절된 구금상태에서의 신문(訊問)이 미국헌법상 자기부죄거부권(自己負罪拒否權)을 침해한다고 판결하고 미란다에 대한 유죄판결을 파기했다”고 밝혔다.

 

이에 홍 부대변인은 “미란다는 분명 나쁜 범죄인임이 확실했고 경찰이 범죄인을 구금상태에서 신문한 것은 수사목적상 ‘불가피’했을 수 있다”면서 “하지만 미국연방대법원은 그러한 수사관행을 제한하지 않으면 일반 국민의 기본권도 국가권력에 의하여 언제든지 침해될 수 있고 실체적 진실발견도 더욱 어려워진다는 것을 알고 있었다”라며 “이처럼 법치국가에서는 목적이 수단을 정당화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홍종기 부대변인은 “법무부와 일부 정치검사들도 이런 사실을 더 잘 알고 있을 것이다”라면서 “그렇기 때문에 만약 수사대상이 정치적 의미가 없는 범죄인이었다면 수사권도 없는 파견검사가 허위사건번호까지 기재하면서 불법적인 출국금지를 시도했을 리가 없다”라며 “법무부는 이번 사건을 수사과정에서의 단순일탈로 축소하지만 사실상 그 본질은 일부 정치세력이 자신들의 이익을 위해 대한민국의 형사사법체계를 불법적으로 사용한 수사농단인 것이다”며 “법무부는 즉시 사죄하고 진상규명에 협조해야 한다”고 전했다.

 

 

penfree1@hanmail.net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Hong Jong-ki, “Condemning Susa Nongdan of the Ministry of Justice, which degrades Korean rule of law and nationality”

 

“The Ministry of Justice should immediately apologize and cooperate with the investigation.”

 

[The story of the case / Reporter Moon Hong-cherl] = In a commentary on the 13th, Jong-ki Hong, deputy spokesman for the power of the people, said in a commentary on the 13th, "I condemn the Susanondan of the Ministry of Justice, which lowers the nationality and rule of law in Korea."

 

Deputy spokesman Hong Jong-ki said, “The case of the illegal departure ban by the Ministry of Justice demonstrates the retreat of the rule of law and the decline of nationality since the current administration took over. He added that the appearance of excuses that it was'inevitable' even after the crime was revealed is unimaginable in a normal rule of law.”

 

Miranda, the protagonist of the “Miranda principle” that the public once saw in American movies, was a vicious criminal who kidnapped and raped the victim. “The Arizona state police in the US arrested Miranda at home and detained him at the police station. He was convicted by the Arizona State Court for evidence of his written confession. However, the US Supreme Court ruled that a newspaper in custody, disconnected from the outside world, violated the right to opt out of self-denial under the US Constitution and broke the conviction against Miranda.”

 

Deputy spokeswoman Hong said, “It was obvious that Miranda was a bad criminal, and the police interrogating the criminal in custody may have been'inevitable' for investigation purposes.” However, if the US Supreme Court does not restrict such investigation practices, the general public's I knew that basic rights could be violated at any time by the state power, and the discovery of substantive truths became more difficult.” He pointed out that “the purpose cannot justify the means in such a rule of law.”

 

Deputy spokeswoman Hong Jong-ki said, "The Ministry of Justice and some political prosecutors will be more aware of this fact. Therefore, if the subject of investigation was a criminal without political meaning, a dispatched prosecutor without investigation authority entered the false case number, and illegal departure is prohibited “The Ministry of Justice has reduced this case to a simple deviation from the investigation process, but the essence of it is that some political forces illegally used the Korean criminal justice system for their own benefit.” The Ministry of Justice must immediately apologize and cooperate with the investigation.”

 

 

penfree1@hanmail.net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주)펜 그리고 자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