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강선우, “번지수 잘못찾은 김종인 비대위원장, 망언 멈추고 자기반성부터 하시길”

“김종인 비대위원장은 본인의 비유와 발언을 바로잡고 사과하시길 바란다”

문홍철 기자 l 기사입력 2021/01/12 [17:34]

본문듣기

가 -가 +

▲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1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01,11.  © <사진제공=뉴시스>




[사건의내막 / 문홍철 기자] = 강선우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오늘 12일 오전 현안 서면브리핑에서 “번지수 잘못 찾은 김종인 비대위원장, 망언을 멈추고 자기반성부터 하시길 바란다”고 밝혔다. 

 

강선우 대변인은 “국민의힘 김종인 비대위원장이 새해부터 ‘선거용 망언’을 일삼고 있다”면서 “문재인 대통령이 국민이 아닌 지지자들의 대통령이라며, 트럼프 대통령의 비참한 말년을 운운하고 의회에서 폭동을 일으킨 트럼프 대통령의 극성 지지자를 언급하기까지 했다”고 덧붙였다.

 

강 대변인은 “무지로 인한 자기고백 수준이긴 하나, 도를 넘어도 한참 넘었고 번지수마저 잘못 짚었다”면서 “정당을 하도 옮겨 다니신 탓에 혼동이 오고, 정당사에 약하실 수 있음을 이해한다”라며 “그러나 국회 난입과 폭동의 흑역사를 써나간 전통이 살아있는 정당은 바로 국민의힘이라는 점을 똑똑히 알려린니다”고 밝혔다. 

 

지난 19년 겨울, 자유한국당 보수성향 지지자들은 경찰의 저지선 뚫고 국회에 난입하여 폭력을 행사한 바 있다. 당시 국민의힘 전신 자유한국당의 황교안 대표는 상황을 적극적으로 주도하며 “국회에 들어오신 것이 이미 승리”라는 승전보를 울리기도 했다면서, 이에 강 대변인은 “김종인 비대위원장이 말씀하신 ‘선동정치, 우민정치, 광인정치’의 생생한 현장 그 자체였다”라며“비유를 하시기 전에 공부와 자기반성부터 하시길”을 당부했다.

 

강 대변인은 “게다가 김종인 비대위원장의 발언은 우리 국민 전체에 대한 모욕이다”면서 “상대당의 지지자를 ‘팬클럽’과 ‘우민’에 비유하는 것은 상대를 뿌리부터 부정하고 자신의 지지자만을 국민으로 보겠다는 불통에 지나지 않는다”라며 “국민께 ‘자기 식의 민주주의’를 가르치겠다는 태도 역시 낡고 오만하기 그지없다”고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강선우 대변인은 “신년부터 정치적 분열과 갈등만을 조장하는 제1야당 비대위원장의 저급한 인식이 국민의힘의 후진성을 거울처럼 비춰 보여주는 것 같아 참으로 개탄스럽다”라며 “김종인 비대위원장은 본인의 비유와 발언을 바로잡고 사과하시길 바란다”고 강력히 밝혔다.

 

 

penfree1@hanmail.net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Kang Seon-woo, “Bungee Chairman Kim Jong-in, who found the wrong address, please stop talking and start self-reflection”

 

“I hope that Chairman Kim Jong-in corrects his parable and remarks and apologizes.”

 

[Introduction of the case / Reporter Moon Hong-cherl] = In a written briefing on the current issue on the morning of the 12th, Kang Seon-woo, a spokesman for the Democratic Party, said, "I hope that Kim Jong-in, who found the wrong address, will stop talking and start self-reflection."

 

Spokesman Kang Seon-woo said, “People's Power Kim Jong-in has been making'election criticisms' since the new year.” “President Moon Jae-in is the president of supporters, not the people,” said Trump's miserable last years and caused a riot in Congress. He even mentioned the supporters of the president's polarity.”

 

Spokesman Kang said, "It's a level of self-confession due to ignorance, but it's been a long time beyond the province, and even the number of bungees is wrong," he said. "I understand that you may be confused and weak against party affairs because you moved around the political party." “However, it is clear that a political party that lives in the tradition of writing the black history of intrusion and riots is the power of the people,” he said.

 

In the winter of 19, the conservative proponents of the Free Korean Party broke through the lines of the police and invaded the National Assembly and used violence. At that time, Hwang Gyo-an, the representative of the Freedom of the People's Republic of Korea, actively led the situation and sounded a victory sign saying, “It is already a victory for you to join the National Assembly”. , It was a vivid field of'Gwangin Politics',” he said. “Before making the analogy, study and self-reflection first.”

 

Spokesman Kang said, "In addition, Kim Jong-in's remarks are an insult to the whole of our people. To compare the other party's supporters to the'fan club' and the'woomin', he denies the other party from the roots and sees only his supporters as citizens. He said, “It's nothing more than a disagreement,” and raised the voice of criticism, saying, “The attitude to teach the people'self-style democracy' is also outdated and arrogant.”

 

Spokesman Kang Seon-woo said, “It is truly deplorable that the low perception of the 1st opposition party's hypertrophy chairman, who only promotes political division and conflict from the new year, reflects the backwardness of the people’s power like a mirror.” I hope you correct your remarks and apologize.”

 

 

penfree1@hanmail.net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주)펜 그리고 자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