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강선우, “‘꽃으로도 때리지 말라’ 아동학대 근절을 위한 노력을 멈추지 않겠다”

“이 모든 대책이 구호처럼 외치는 숫자와 말로만 끝나지 않도록 하겠다”

문홍철 기자 l 기사입력 2021/01/12 [12:01]

본문듣기

가 -가 +

 

▲ 강선우 더불어민주당 대변인     ©사건의내막

 

[사건의내막 / 문홍철 기자] = 강선우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오늘 12일 오전 현안 서면브리핑에서 “‘꽃으로도 때리지 말라’ 아동학대 근절을 위한 노력을 멈추지 않겠다”고 밝혔다. 

 

강선우 대변인은 “이번 16개월 영아 학대사망 사망 사건 이전에도 전국 곳곳에서 많은 아이들이 억울하게, 또 고통스럽게 세상을 떠났다”면서“학대의 그림자는 울산, 칠곡, 평택, 전주, 천안 등 아이의 성별과 나이와 장소를 가리지 않았다”라며 “한 아이는 그저 소풍이 가고 싶었을 뿐이었다”며 “다른 한 아이는 가방 속에서 숨조차 쉬지 못하고 세상을 떠났다”고 덧붙였다.

 

강 대변인은 “악몽 같은 사건이 반복될 때마다, 그때마다 참으로 아팠다”라면서“온 국민이 울었고, 온 국민이 분노했다”며“이제 이 아동학대 잔혹사의 고리를 끊어내야만 한다”고 밝혔다. 

 

이에 강 대변인은 “국회는 지난주 아동학대 관련 입법을 처리했고, 정부 역시 발 빠른 후속대책 마련에 나섰다”면서“그러나 여전히 거리 곳곳에서 우리는 또 다른 아이들을 발견하고 있다”라면서“지난 금요일과 주말 사이, 한파 속에서 내복 차림으로 떨던 6살 아이와 7살 아이의 사연에 마음이 아찔하기도 했다”고도 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정부가 할 수 있는 최대한의 조치를 할 것”이라고 밝혔다면서, 강 대변인은 “국회 또한 마찬가지다”면서“국회가 할 수 있는 최대한의 조치를 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강 대변인은 “정부가 마련한 대책을 뒷받침하고 세심하게 보완하겠다”면서“특히, 국회가 민심의 그릇이 되어 ‘국민의 눈높이’와 ‘현장의 목소리’를 담아내는데 주력하며 앞장서겠다”라며“아동학대 대응체계 현장에서 ‘헛바퀴’가 도는 지점을 찾아내고 정확히 고치겠다”고 강조했다.

 

또한 강 대변인은 “아동학대전담공무원 조속한 배치를 추진하고, 학대피해아동쉼터와 아동보호전문기관을 획기적으로 확충하겠다”며“학대아동 지원 예산 일원화도 꼼꼼히 살피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특히, 강 대변인은 “이 모든 대책이 구호처럼 외치는 숫자와 말로만 끝나지 않도록 하겠다”면서, 아동학대 대응 현장에서 “달라졌다”, “힘이 난다”는 말이 나올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강선우 대변인은 “현장과 괴리되고 단편적인 일회성 대책에 그치지 않도록 하겠다”며“끝까지 지켜봐주십시오”라고 전했다.

 

 

penfree1@hanmail.net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Kang Seon-woo, “I will not stop trying to eradicate child abuse of “don’t hit even with flowers.”

 

“I will make sure that all these measures do not end with numbers and words shouting like slogans.”

 

[The story of the case / Reporter Moon Hong-cherl] = At ​​a written briefing on the current issue on the morning of the 12th, Kang Sun-woo, a spokesman for the Democratic Party, said, "We will not stop trying to eradicate child abuse."

 

Spokeswoman Kang Seon-woo said, “Many children all over the country died unfairly and painfully even before this 16-month-old infant abuse death incident.” “The shadow of abuse is the gender and gender of children in Ulsan, Chilgok, Pyeongtaek, Jeonju, and Cheonan. It didn't matter where he was,” he added. “One child just wanted to go on a picnic. The other child died without even breathing in his bag.”

 

Spokesman Kang said, “Every time a nightmare-like incident recurs, every time I was really sick,” he said, “the whole people cried, and the whole people were angry.” “Now we have to break this link of child abuse cruelty.”

 

Spokesman Kang said, “The National Assembly dealt with legislation on child abuse last week, and the government has also stepped up a quick follow-up countermeasure.” “But we are still seeing other children all over the streets.” “Between last Friday and weekend, He also said, “I was dazzled by the story of a 6-year-old and a 7-year-old who trembled in underwear in a cold wave.”

 

President Moon Jae-in said, "The government will do as much as it can," said Spokesman Kang, saying, "The National Assembly is also the same," and "I will do the best the National Assembly can do."

 

Next, spokesman Kang said, “We will support and meticulously complement the measures prepared by the government.” “In particular, the National Assembly will become a vessel of public sentiment and will take the lead by focusing on capturing the'people's eye level' and'the voice of the field'. He emphasized, “I will find the point where the'wheels' turn around in the site of the abuse response system and correct it.”

 

In addition, spokesman Kang said, “We will promote the prompt placement of child abuse-only public officials, and dramatically expand shelters for children victims of abuse and specialized child protection institutions.” “We will also closely examine the unification of the support budget for abused children.”

 

In particular, spokesman Kang said, “I will not end all of these measures with numbers and words shouting like a slogan,” and expected that the words “different” and “strengthened” will come out at the child abuse response field.

 

Spokesman Kang Seon-woo said, “We will not stop with one-off measures that are separated from the field and are fragmented,” and “Please watch through the end”.

 

 

 

penfree1@hanmail.net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주)펜 그리고 자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