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최인호, “윤석열 검찰총장 대한 징계청구 및 직무배제 조치, 엄중히 지켜보겠다”

최인호, “윤석열 검찰총장 대한 징계청구 및 직무배제 조치, 엄중히 지켜보겠다” “검찰도 개혁의 주체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해주길 바란다”

문홍철 기자 l 기사입력 2020/11/25 [11:07]

본문듣기

가 -가 +

 

▲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직무배제 명령에 따라 윤석열 검찰총장이 출근하지 않은 25일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의 모습. 2020.11.25.   © <사진제공=뉴시스>



 

[사건의내막 / 문홍철 기자] = 최인호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은 24일 오후 현안 브리핑에서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징계청구 및 직무배제 조치, 엄중히 지켜보겠다”고 밝혔다. 

 

최인호 수석대변인은 “오늘 법무부장관은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징계청구 및 직무배제 조치를 명령했다”면서 “감찰 결과에 대하여 법무부 장관으로서 법과 규정에 따른 합당한 조치다”라며 “검찰총장의 심각하고 중대한 비위 혐의를 확인했기 때문이다”고 덧붙였다.

 

최 수석대변인은 “감찰결과가 사실이라면, 징계 청구 혐의 요지 중에 어느 하나 위중하지 않은 것이 없었다”며 “윤석열 검찰 총장은 감찰 결과에 대하여 스스로 반성하는 모습을 보이기 바란다”고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최인호 수석대변인은 “검찰이 국민의 신뢰를 받는 조직으로 다시 태어날 수 있도록 검찰개혁에 더욱 박차를 가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검찰도 개혁의 주체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해주길 바란다”고 전했다.

 

 

penfree1@hanmail.net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Choi In-ho, “I will closely watch the disciplinary claim against the Prosecutor General Yoon Seok-yeol and the action to be excluded from duty”

 

“I hope that the prosecution will also make an effort to become the subject of reform.”

 

 

[Introduction of the case / Reporter Moon Hong-cherl] = Choi In-ho, the Democratic Party's chief spokesman, said at a briefing on the pending issue on the afternoon of the 24th, "We will closely watch the disciplinary claim against Prosecutor General Yoon Seok-yeol and the action to be removed from duty.

 

Chief spokesman Choi In-ho said, “Today the Minister of Justice ordered disciplinary action against Prosecutor General Yoon Seok-yeol and exclusion of duties.” It is because I confirmed it.”

 

Chief spokesman Choi raised the voice of criticism, saying, "If the results of the prosecution are true, none of the points of the charges for disciplinary action were insignificant," and "I hope that Prosecutor General Yoon Seok-yeol will show himself reflecting on the results of the prosecution."

 

Chief spokesman Choi In-ho said, "We will accelerate the reform of the prosecution so that the prosecution can be reborn as an organization trusted by the people." In addition, he said, “I hope that the prosecution will also make efforts to become the subject of reform.”

 

 

penfree1@hanmail.net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주)펜 그리고 자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