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박성현, “당명이 바뀌어도 바뀌지 않는 국민의힘 막말 정치, 민생부터 챙기시길 바란다”

“국민의힘은 어떻게든 대통령 흠집 내기에 골몰하고 있다”

문홍철 기자 l 기사입력 2020/11/25 [10:52]

본문듣기

가 -가 +

▲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법조계 출신 의원들과 현안 관련 전략회의 전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0.11.25.  © <사진제공=뉴시스>




[사건의내막 / 문홍철 기자] = 박성현 더불어민주당 상근부대변인은 24일 논평에서 “당명이 바뀌어도 바뀌지 않는 국민의힘 막말 정치, 민생부터 챙기시길 바란다”고 밝혔다. 

 

박성현 상근부대변인은 “국민의힘이 어제 연평도 10주기 관련 문재인 대통령이 침묵했다는 주장을 펼치며 입에 담기에도 민망한 막말을 퍼부었다”고 덧붙였다.

 

국민의힘 김근식 서울 송파병 당협위원장은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개념 없는 대통령”이라고 하더니, 주호영 원내대표는 “문 대통령이 천안함과 연평도 전사자 등을 기리는 서해수호의 날 행사에 계속 불참을 했다”는 가짜뉴스까지 퍼뜨리고 나섰다.

 

이에 대해 박 상근부대변인은 “당명도 바꾸고 얼굴도 바꿨지만 막말정치와 가짜뉴스를 생성하는 그들의 본질은 바뀌지 않았다”고 날을 바짝 세웠다.

 

이어 박 상근부대변인은 “그동안 문재인 정부는 평화와 번영의 한반도를 위해 목숨을 잃은 영웅들의 숭고한 희생에 경의를 표하며 그 어떤 정부보다 최고의 예우를 갖추어 왔다”라면서 “올해 3월 서해수호의 날, 문재인 대통령은 기념식에 참여하여 서해에서 발생한 남북 무력 충돌에서 희생된 55용사를 기리고 유가족들을 위로하였다”라며 “2018년과 2019년에는 해외 국빈방문과 대구 경제투어 일정이 있었지만 현충일 추념식 이후 55인의 서해수호 전사자 묘역을 참배하고, 서해수호의 날의 의미를 다진 바 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박 상근부대변인은 “어제 열린 연평도 10주기 행사는 그동안 해병대사령관이 주관해온 것과 달리 서욱 국방장관이 직접 행사를 주관하고 참석하며 10주기의 의미를 되새겼다”고 밝혔다.

 

박성현 상근부대변인은 “국민의힘은 어떻게든 대통령 흠집 내기에 골몰하고 있다”라며 “정쟁을 유발하고 막말에만 집중할 때가 아니다”며“그 시간에 눈앞에 쌓인 민생에 집중하기 바란다”고 전했다.

 

 

penfree1@hanmail.net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Seong-Hyun Park, "I hope you take care of the people's power that does not change even if the party name changes, politics and people's lives.

 

“The power of the people is somehow devoted to beating the presidential flaws”

 

[The story of the case / Reporter Moon Hong-cheol] = In a commentary on the 24th, Seong-Hyun Park, a spokesman for the Democratic Party, said, "I hope you will take care of the politics of the people who do not change even if the party name changes."

 

Full-time spokesman Park Seong-hyun added, "The power of the people was embarrassing even to put it in his mouth, arguing that President Moon Jae-in was silent about the 10th anniversary of Yeonpyeong Island yesterday."

 

People's Power Kim Geun-sik, chairman of Seoul's party committee chairman Song Pa-byeong, told President Moon Jae-in that he was "a president without a concept". They even spread the news.

 

Regarding this, full-time spokesman Park raised the day, saying, "The party name has changed and the faces have changed, but the nature of the politics and fake news has not changed."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 has been honoring the noble sacrifices of heroes who have lost their lives for the sake of peace and prosperity on the Korean Peninsula, and has prepared the best courtesy than any other government. Participated in the ceremony to commemorate the 55 soldiers who were killed in the armed conflict between the two Koreas in the West Sea and comforted the bereaved families. “In 2018 and 2019, there were schedules for state visits and economic tours in Daegu, but after the memorial ceremony on Memorial Day, 55 people died in the West Sea I have worshiped and strengthened the meaning of the Day of Protection of the West Sea.”

 

In addition, Vice Deputy Spokesman Park said, "The 10th anniversary of the Yeonpyeongdo Island held yesterday was hosted by the Marine Corps Commander so far.

 

Full-time spokesman Park Seong-hyun said, "The power of the people is somehow devoted to betting the presidential flaws. It is not the time to induce political conflict and focus only on the last words," he said.

 

 

penfree1@hanmail.net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주)펜 그리고 자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