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박성현, “앞에서 후보추천위원회 재소집 요구, 뒤에서 공수처를 괴물기관이라는 국민의힘”

“국민들의 압도적 다수가 찬성하는 공수처를 대놓고 반대하지는 못하고, 공수처는 도저히 싫은 본심을 숨기지는 못하는 국민의힘의 행보가 애처롭기까지”

문홍철 기자 l 기사입력 2020/11/25 [10:33]

본문듣기

가 -가 +

▲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공수처 관련 전략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0.11.25.  © <사진제공=뉴시스>

 

[사건의내막 / 문홍철 기자] = 박성현 더불어민주당 상근부대변인은 24일 논평에서 “앞에서는 후보추천위원회 재소집을 요구하고, 뒤에서는 공수처를 괴물기관이라는 국민의힘. 그 본심을 말하십시오”라고 밝혔다. 

 

박성현 상근부대변인은 “국민의힘 조수진 의원은 또 다시 공수처를 ‘괴물 기관’이라 불렀다”면서“국민의힘이 국회의장을 통해서 후보추천위원회를 다시 열자고 제안하고 있을 때, 조수진 의원은 그새를 참지 못하고 본심을 드러내고 말았다”고 덧붙였다.

 

그래서 박 상근부대변인은 “국민들은 공수처장 후보추천위원회 재소집에 회의적일 수밖에 없다”면서“국민의힘이 또 다시 무조건 비토권을 행사해 회의를 무산시키고, 국민들의 피로감만 높일 것이 불 보듯 뻔하다”고도 했다.

 

조수진 의원은 “공수처를 출범시켜 추미애 공수처장을 앉히고 정권비리를 막겠다는 심보”라는 주장도 했다. 이에 박 상근부대변인은 “가히 심각한 인식장애와 막말이라 하지 않을 수 없다”라며“그제 주호영 원내대표가 공수처를 ‘권력형 비리의 쓰레기 하치장, 종말처리장’이라는 발언에 이어 점입가경이다”지적했다.

 

박 상근부대변인은 “과연 그렇다면 후보추천위원을 내지 말았어야 했고, 후보추천위원회를 재소집하자는 말도 하지 않았어야 한다”면서“국민들의 압도적 다수가 찬성하는 공수처를 대놓고 반대하지는 못하고, 공수처는 도저히 싫은 본심을 숨기지는 못하는 국민의힘의 행보가 애처롭기까지 한다”고 밝혔다.

 

박성현 상근부대변인은 “공수처는 이미 출범 법정시한을 넘겼다”라면서“입법부작위의 위법 상황이 반년이 다 되어간다”며“더 이상 겉 다르고 속 다른 국민의힘에 끌려 다니면서 개혁입법을 늦추는 것은 국민에 대한 도리가 아니다”고 밝혔다. 더불어민주당은 공수처 연내 출범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penfree1@hanmail.net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Seong-Hyun Park, “The power of the people to call for a reconvocation of the Candidate Recommendation Committee from the front, and to call the airlift as a monster organization”

 

“Until the overwhelming majority of the people agree, they cannot openly oppose the airlifter, and the airlifter can't hide its unpleasant true intentions, until the people's actions are pathetic.”

 

[Introduction of the case / Reporter Moon Hong-cherl] = In a commentary on the 24th, Seong-Hyun Park, a spokesman for the Democratic Party, said, “The people's power of calling for a reconvocation of the Candidate Recommendation Committee in the front and the airlift as a monster institution. Please tell me your true intentions.”

 

Spokesman Park Seong-hyun said, “Rep. Soo-jin Cho once again called the airlift as a'monster agency'. When the power of the people is proposing to re-open the Candidate Recommendation Committee through the chairman of the National Assembly, Rep. I have revealed my true intentions.”

 

So, a standing spokesman Park said, “People are bound to be skeptical about the reconvocation of the candidate recommendation committee for the Minister of Public Affairs.” I was also.

 

Rep. Cho Soo-jin also argued that "a symbo that will set up an airborne agency to set up the chief of the airlift, Chu Miae, and prevent corruption in the regime." In response, a full-time spokesman Park said, "It is a serious cognitive impairment and desperate speech."

 

Standing spokesman Park said, “If so, the candidate recommendation committee shouldn't have been appointed, and he shouldn't have said to reconvene the candidate recommendation committee.” He said that the movement of the people's power that cannot be hidden is even pathetic.”

 

Park Seong-hyun, a full-time spokesman, said, "The airlift has already passed the legal deadline for inauguration." "The illegal situation of the legislative omission is approaching the end of half a year." It's not a reason.” In addition, the Democratic Party said that it would do its best to launch the airborne ministry within the year.

 

penfree1@hanmail.net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주)펜 그리고 자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