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최인호, “윤석열 총장 장모 ‘요양병원 부정수급’ 불구속 기소, 법이 공정함 보여줄 때”

“검찰은 한 점의 의혹도 남기지 않고 낱낱이 밝혀야 할 것”

문홍철 기자 l 기사입력 2020/11/25 [09:53]

본문듣기

가 -가 +

 

▲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24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고등검찰청 의정관에서 윤석열 검찰총장 감찰 결과를 발표를 준비하고 있다. 2020.11.24.  © <사진제공=뉴시스>



[사건의내막 / 문홍철 기자] = 최인호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은 24일 오후 현안 서면브리핑에서 “윤석열 총장 장모 ‘요양병원 부정수급’으로 불구속 기소, 법이 공정함을 보여줄 때입니다”라고 밝혔다. 

 

최인호 대변인은 “오늘(24일) 윤석열 총장의 장모 최 모씨가 불구속 기소되었다”면서 “의료법 위반과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사기) 혐의이다”고 덧붙였다.

 

최 대변인은 “윤 총장 장모 최 씨는 의료기관 개설 자격이 없는데도 의료재단을 불법으로 설립하고 운영에 관여하여, 22억 9천여만 원의 요양급여를 편취한 혐의이다”라면서 “검찰은 지난 12일 장모 최씨를 소환조사하여 오늘 불구속 기소했다”고 전했다.

 

이에 최 대변인은 “2015년에 시작된 수사가 6년 동안 묻혀있었다”면서 “2017년 관련자들의 유죄가 확정되었을 때, 윤석열 장모 최 모씨만 법의 심판을 피했다”라며 “추미애 장관의 수사지휘권 발동이 아니었다면 지금의 결과도 나타나지 않았을 것”이라며 “검찰의 제 식구 감싸기로 힘의 논리에 맞추어진 법 집행만이 추하게 남았을 것이다”며 “국민이 바라는 진실은 영원히 묻혔을 것”이라고 밝혔다.

 

늦었지만 다행이다라며, 최 대변인은 “검찰은 늦은 만큼 제대로 수사하여 진실을 밝혀야 한다”면서 “이제라도 법이 공정하게 집행될 수 있다는 것을 국민 앞에 보여주어야 한다”라며 “또한 2015년 당시 최 씨를 입건도 하지 않았던 검찰 관계자에 대한 감찰 및 수사도 마땅히 이루어져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최인호 대변인은 “윤 총장 배우자 김건희 씨의 전시기획사의 불법협찬금 수수 의혹과 주가조작 및 주식매매 특혜 사건 등에 관여되었다는 의혹, 세무서장 뇌물수수사건 및 사건 무마 의혹 등이 검찰에서 계속 수사 중이라고 한다”라면서 “검찰은 한 점의 의혹도 남기지 않고 낱낱이 밝혀야 할 것”이라며 “국민이 지켜보고 있음을 명심하기 바란다”고 전했다.

 

penfree1@hanmail.net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Choi In-ho, "President Yoon Seok-yeol's mother-in-law prosecution for'unlawful supply of nursing hospitals', when the law shows fairness"

 

“The prosecution should reveal every single point without leaving a single suspicion”

 

[Introduction of the case / Reporter Moon Hong-cherl] = In-ho Choi, the chief spokesman of the Democratic Party, said in a written briefing on the pending issue on the afternoon of the 24th, "It is time to show the fairness of the law by prosecuting Yun Suk-yeol, the mother-in-law of President Yoon Seok-yul with the'illegal supply of nursing hospitals'."

 

Spokesman Choi In-ho added, "Today (24th), the mother-in-law Choi Mo, the mother-in-law of President Yoon Suk-yeol, was prosecuted without custody," he added.

 

Spokesman Choi said, “The prosecution was charged with taking 2,290 million won of medical care benefits by illegally establishing and operating a medical foundation even though he was not qualified to open a medical institution.” Choi was summoned and prosecuted today,” he said.

 

In response, spokesman Choi said, “The investigation that began in 2015 was buried for six years.” “When the guilty of those involved in 2017 was convicted, only Yoon Seok-yeol's mother-in-law, Choi Mo, avoided the judgment of the law. If it were, the results would not have appeared,” he said. “Only law enforcement tailored to the logic of power by the prosecution's cover of my family would have remained ugly.” “The truth that the people hoped for would have been buried forever.”

 

“It's late, but it's fortunate.” Choi said, “As it is late, the prosecution must properly investigate and reveal the truth.” “Now, we must show the public that the law can be enforced fairly.” He emphasized that the inspection and investigation of the prosecutor's officials, who did not do so, should be conducted.”

 

Spokesman Choi In-ho said, "The prosecution continues to investigate the suspicion of receiving illegal sponsorship funds from the wartime agency by Kim Gun-hee, the spouse of President Yoon, the suspicion that he was involved in stock price manipulation and stock trading preferential cases, the bribery case of the head of the tax office, and the suspicion of unmarried incidents." The prosecution said, “I hope that the public should keep in mind that they are watching,” he said.

 

 

penfree1@hanmail.net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주)펜 그리고 자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