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최인호, “국민의힘은 국회의장의 선의를 시간끌기로 악용해서는 안된다”

“국민의힘 억지주장 의도는 뻔하다, 지금까지 그래 왔듯이 '시간 끌기로 공수처 출범저지'”

문홍철 기자 l 기사입력 2020/11/24 [10:33]

본문듣기

가 -가 +

 

▲ 최인호수석대변인(의원)이 11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더불어민주당 보궐당헌당규 개정 전당원 투표 결과를 브리핑하고 있다. 이날 민주당은 지난달 31일과 11월 1일 이틀간 권리당원 투표를 진행했고 투표 참여한 권리당원 86.64%가 당헌 개정 및 공천에 찬성, 내년 4월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에서 후보를 내기로 결론지었다. (공동취재사진) 2020.11.02     ©<사진제공=뉴시스>

 

[사건의내막 / 문홍철 기자] = 최인호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오늘 24일 오전 현안 서면 브리핑에서 “국민의힘은 국회의장의 선의를 시간끌기로 악용해서는 안된다”고 밝혔다.

 

국민의힘 추천위원이 "기존 후보를 포함해 새로운 후보에 대한 논의까지 이뤄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주호영 원내대표가 좋은 사람이 나올 때까지 계속 논의하자는 것과 같은 주장이다. 이에 대해 최인호 수석대변인은 “참으로 이해할 수 없는 주장이다”고 날을 세웠다.

 

최 수석대변인은 “이미 추천된 후보들 다수는 법조계에서 실력을 인정받은 분들이고, 중립성과 공정성을 잘 지켜갈 분들이다”면서 “국민의힘 측의 소수 비토권이 아니었다면, 벌써 공수처장 후보가 결정되었을 것”이다. 그런데도 “새로운 후보에 대한 논의하자는 것은 이미 추천된 분들을 부정하는 것”이라며 “특히, 중립기관으로 인정받는 대한변협과 법원 행정처에서 추천한 후보들까지 부정하는 주장이다”고 밝혔다.

 

이어 최 수석대변인은 “국민의힘의 이런 억지 주장의 의도는 뻔하다”면서“지금까지 그래 왔듯이 '시간 끌기로 공수처 출범저지'에 있는 것”이라고도 했다. 

 

한편 최 수석대변인은 “국회의장께서 추천위원회를 소집했다”라면서“마지막까지 합의로 공수처장 후보를 추천하라는 선의의 조치라고 받아들인다. 그러나, 국민의힘은 이러한 국회의장의 선의를 시간끌기로 악용하려는 의도를 갖고 있는 것”이라며 “새로운 후보를 추천하자는 것은 한마디로 공수처 출범 지연 전술이자 무산전략이다”고 꼬집었다.

 

또한 최인호 수석대변인은 “곧 소집될 추천위에서도 공수처장 후보 결정에 협조하지 않는다면, 앞으로 국민의힘의 어떤 주장과 행동에도 인정할 국민이 없을 것이라는 점을 명심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하며 전했다.

 

 

penfree1@hanmail.net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Choi In-ho, “The power of the people must not exploit the goodwill of the Speaker of the National Assembly to draw time”

 

"The intention to deter the people's strength is obvious, as it has been so far,'stopping the launch of airlift by dragging time'"

 

[Introduction of the case / Reporter Moon Hong-cherl] = Choi In-ho, the chief spokesman of the Democratic Party, said in a written briefing on the current issue on the morning of the 24th, "The power of the people should not exploit the goodwill of the Speaker of the National Assembly."

 

The People's Strength Recommendation Committee argued that "there should be discussions on new candidates including existing candidates." It is the same argument that Ho-young Joo will continue to discuss until a good person comes out. In response to this, Chief Spokesman Choi In-ho set the day, saying, "This is a claim that is truly incomprehensible."

 

Chief spokesman Choi said, “Most of the candidates already recommended are those who have been recognized for their competence in the legal profession, and will keep neutrality and fairness well.” “If it was not a minority detoxification of the power of the people, the candidate for the head of airlift has already decided Would have been”. Nevertheless, he said, "To discuss a new candidate is to deny those who have already been recommended," he said. "In particular, it is an assertion that denies the candidates recommended by the Korean Bar Association and the court administration, which are recognized as neutral institutions."

 

Chief spokesman Choi also said, "The intention of such a deterrent claim of the people's power is obvious."

 

Meanwhile, Chief Spokesman Choi said, "The National Assembly Speaker has convened a nomination committee," and "accepts it as a good faith measure to recommend a candidate for the Minister of Airlift by agreement until the end." However, the people's strength is that they have the intention to exploit the goodwill of the Speaker of the National Assembly in time," he said. "Recommending a new candidate is, in a word, a tactic of delaying the launch of the air defense department and a strategy to defeat it."

 

In addition, Chief Spokesman Choi In-ho said, "If the committee does not cooperate with the decision of the candidate for the Minister of Public Service at the upcoming recommendation committee, it will be important to keep in mind that there will be no people to admit to any claims and actions of the people's power in the future."

 

 

penfree1@hanmail.net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주)펜 그리고 자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