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현대자동차, 글로벌 화학기업 이네오스그룹과 업무협약 체결

수소 관련 공공 및 민간분야 사업 확대를 도모함으로써 수소사회 실현을 앞당긴다는 목표

문홍철 기자 l 기사입력 2020/11/23 [13:22]

본문듣기

가 -가 +

▲ 왼쪽부터 알버트 비어만 현대차 연구개발본부장과 피터 윌리엄스 이네오스 최고기술책임자가 업무 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사건의내막



[사건의내막 / 문홍철 기자] = 현대자동차가 영국의 글로벌 종합화학기업 이네오스그룹(INEOS, 이하 이네오스)과 글로벌 수소 생태계 확산을 위해 협력한다. 수소 생산, 공급, 저장은 물론 수소전기차 개발, 연료전지시스템 활용에 이르는 통합 수소 밸류체인을 구축하고, 수소 관련 공공 및 민간분야 사업 확대를 도모함으로써 수소사회 실현을 앞당긴다는 목표다.

현대자동차는 20일(금) 알버트 비어만(Albert Biermann) 현대차 연구개발본부장(사장), 김세훈 현대차 연료전지사업부장(전무), 피터 윌리엄스(Peter Williams) 이네오스 최고기술책임자(CTO), 덕 헤일만(Dirk Heilmann) 이네오스 오토모티브(INEOS Automotive) 대표이사, 기어 터프트(Geir Tuft) 이노빈(INOVYN) 대표이사 등이 참석한 가운데, 이같은 내용을 골자로 하는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영국에 본사를 둔 이네오스는 석유화학, 특수화학, 석유제품 생산 등을 주력으로 하는 글로벌 종합 화학기업이다. 현재 연간 30만 톤의 수소를 생산하고 있으며, 최근 수소 관련 사업 분야를 확대함으로써 미래 수소사회를 견인하기 위한 본격적인 시동을 걸고 있다.

현대차와 이네오스는 글로벌 수소사회의 조기 구현이 필요하다는 데 뜻을 모아 양사 간 시너지가 발휘될 수 있는 협력 분야를 적극 모색해 왔으며, 이날 MOU를 체결하게 됐다.

MOU를 통해 우선 양사는 이네오스 산하 이네오스 오토모티브가 개발 중인 SUV ‘그레나디어(Grenadier)’에 현대차의 차량용 연료전지시스템을 탑재해 새로운 수소전기차를 선보인다는 계획이다.

현대차의 차량용 연료전지시스템은 수소전기차 ‘넥쏘’, 수소전기트럭 ‘엑시언트’, 수소전기버스 ‘일렉시티’ 등에 적용돼, 시스템의 신뢰성과 효과성이 널리 입증된 바 있다.

또한 양사는 수소 관련 사업 기회 창출을 통한 유럽 내 수소경제 확산에도 적극 협력한다.

유럽은 수소경제를 선도하기 위한 움직임이 활발하게 진행되고 있는 대표적인 지역으로 유럽연합(EU)을 중심으로 수전해 시설 구축을 통해 그린수소 생산을 획기적으로 늘리고 저장, 유통, 운송, 충전 등 수소 관련 인프라 투자를 확대하겠다는 목표를 밝힌 바 있다.

이 같은 유럽 내 움직임에 발맞춰 양사는 MOU 직후 핵심 관계자들로 구성된 협의체를 구성하고 유럽연합, 유럽 각국 정부, 민간 기업들과 긴밀하게 협력하며 즉각적인 사업 기회 모색에 나선다.

이 과정에서 이네오스는 자회사 이노빈을 중심으로 수소 생산, 공급, 저장을, 현대차는 연료전지시스템 공급 등을 담당하게 된다.

양사는 이네오스의 화학분야 기술력과 현대차의 연료전지시스템 분야 기술력을 기반으로 수소 생산, 저장, 운송, 활용에 이르는 수소 밸류체인을 구축함으로써, 유럽은 물론 향후 글로벌 수소 생태계 확산을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할 계획이다.

현대차는 2019년 6월 사우디 아람코에 이은 이번 이네오스와의 협력이 향후 수소사회로의 전환에 있어 중대한 전환점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아울러 이번 협력을 통해 차량용 연료전지시스템 개발 및 양산 분야의 리더십을 더욱 공고히 하는 한편 연료전지시스템 기술이 보다 다양한 분야에 응용되는 본격적인 계기로 삼는다는 계획이다.

김세훈 현대차 연료전지사업부장(전무)은 “이네오스와 같은 전통적 화학기업이 그린수소 생산, 수소전기차 개발 등을 통해 수소 생태계로의 진입을 모색하는 것은 시사하는 바가 크다”며 “이 같은 이네오스의 노력에 연료전지시스템 분야를 선도하는 현대차의 기술력이 더해져 최상의 시너지를 도출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피터 윌리엄스 이네오스 최고기술책임자(CTO)는 “이번 협약은 현대차와 이네오스 양사 모두에게 수소경제 가속화에 있어 역할을 확대하는 계기를 제공할 것”이라면서 “양사가 보유한 최고의 역량을 바탕으로 다각적인 협력을 통해 글로벌 수소 생태계 확산에 이바지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현대차그룹은 빠르게 성장할 것으로 예상되는 수소경제 사회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2030년까지 수소연료전지시스템 생산 능력을 70만기 규모로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힌 바 있다.

penfree1@hanmail.net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Hyundai Motor Company signs business agreement with global chemical company Ineos Group

Aim to accelerate the realization of a hydrogen society by promoting expansion of hydrogen-related public and private sector projects

 

[The story of the case / Reporter Moon Hong-cherl] = Hyundai Motor Company will cooperate with the UK's global general chemical company Ineos Group (INEOS, hereinafter referred to as Ineos) to expand the global hydrogen ecosystem. The goal is to accelerate the realization of a hydrogen society by establishing an integrated hydrogen value chain from hydrogen production, supply and storage, to the development of hydrogen electric vehicles and the use of fuel cell systems, and by promoting the expansion of hydrogen-related public and private sector businesses.

 

On the 20th (Fri), Hyundai Motor Company, Albert Biermann, Head of Hyundai Motors R&D Headquarters (President), Kim Se-hoon, Head of Hyundai Motors Fuel Cell Division (Executive Vice President), Peter Williams, Ineos Chief Technology Officer (CTO), Duck Hailman (Dirk Heilmann) CEO of INEOS Automotive, Geir Tuft, CEO of INOVYN, etc. attended, and it was announced that a memorandum of understanding (MOU) was signed.

 

Headquartered in the UK, Ineos is a global comprehensive chemical company focusing on the production of petrochemicals, specialty chemicals and petroleum products. Currently, it produces 300,000 tons of hydrogen per year, and is starting a full-fledged start to lead the future hydrogen society by expanding its hydrogen-related business field.

 

Hyundai Motor Company and Ineos have been actively seeking a field of cooperation where synergy between the two companies can be exerted, with the intention of the need for an early implementation of a global hydrogen society, and on this day they signed an MOU.

 

First of all, through the MOU, the two companies plan to introduce a new hydrogen electric vehicle by mounting Hyundai Motor's vehicle fuel cell system on the SUV “Grenadier,” under development by Ineos Automotive.

 

Hyundai Motor's vehicle fuel cell system has been applied to a hydrogen electric vehicle'Nexo', a hydrogen electric truck'Exient', and a hydrogen electric bus'Electic', and the reliability and effectiveness of the system have been widely proven.

 

In addition, the two companies will actively cooperate in spreading the hydrogen economy in Europe by creating hydrogen-related business opportunities.

 

Europe is a representative region where the movement to lead the hydrogen economy is actively progressing, and the production of green hydrogen is drastically increased through the establishment of water electrolysis facilities in the European Union (EU), and hydrogen-related infrastructure such as storage, distribution, transportation, and charging. It has stated its goal to expand investment.

 

In line with this movement in Europe, the two companies will form a consultative body composed of key stakeholders immediately after the MOU, and work closely with the European Union, European governments and private companies to seek immediate business opportunities.

 

In this process, Ineos will be in charge of producing, supplying, and storing hydrogen, centering on its subsidiary Innobin, and Hyundai Motors supplying the fuel cell system.

 

The two companies plan to actively endeavor to expand the global hydrogen ecosystem in Europe and in the future by building a hydrogen value chain that covers hydrogen production, storage, transportation and utilization based on Ineos' chemical technology and Hyundai Motor's fuel cell system technology. to be.

 

Hyundai Motor Company expects that this cooperation with Ineos following Saudi Aramco in June 2019 will be a significant turning point in the future transition to a hydrogen society.

 

In addition, through this cooperation, the company plans to further solidify its leadership in the field of vehicle fuel cell system development and mass production, while making it a full-fledged opportunity for fuel cell system technology to be applied to more diverse fields.

 

Kim Se-hoon, head of the fuel cell division of Hyundai Motors (Executive Vice President), said, “It is highly suggestive that traditional chemical companies such as Ineos are seeking to enter the hydrogen ecosystem through the production of green hydrogen and the development of hydrogen electric vehicles.” We expect that Hyundai Motor's technology leading the fuel cell system will be added to our efforts to create the best synergy.”

 

Peter Williams, Chief Technology Officer (CTO) of Ineos, said, “This agreement will provide an opportunity for both Hyundai Motor Company and Ineos to expand their role in accelerating the hydrogen economy.” Through this, we will contribute to the spread of the global hydrogen ecosystem.”

 

Meanwhile, Hyundai Motor Group announced that it plans to expand its hydrogen fuel cell system production capacity to 700,000 units by 2030 in order to proactively respond to a rapidly growing hydrogen economy society.

 

penfree1@hanmail.net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주)펜 그리고 자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