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김은혜, “연평도 포격도발 10주기, 대한민국의 소중한 생명줄 지키겠다”

“국민의 죽음엔 등을 돌리고 종전선언이라는 허상만 쫓고 있다”

문홍철 기자 l 기사입력 2020/11/23 [11:23]

본문듣기

가 -가 +

▲ 김은혜 국민의힘 의원이 20일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의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질의하고 있다. 2020.10.20.     ©<사진제공=뉴시스>

 

[사건의내막 / 문홍철 기자] = 김은혜 국민의힘 대변인은 오늘 23일 논평에서 “연평도 포격 도발 10주기를 맞이하여”서 밝혔다. 

 

김은혜  대변인은 “10년 전 오늘, 북한은 백주대낮에 선전포고도 없이 대한민국의 영토인 연평도를 포격 도발했다” 면서“우리 군부대와 민간인 거주지에 무려 170여 발의 포탄을 퍼부어 해병 장병 2명이 전사하고, 16명이 부상을 당했으며 민간인 2명이 사망했다”면서“주민들은 소중한 삶의 터전을 잃었다”고 덧붙였다.

 

김  대변인은 “우리 군부대와 민간인 거주지에 무려 170여 발의 포탄을 퍼부어 해병 장병 2명이 전사하고, 16명이 부상을 당했으며 민간인 2명이 사망했다”라면서“같은 해 3월 천안함 피격이 일어난 지 불과 8개월 만에 벌어진 일로 휴전이래 최초로 자행한 민간 거주 구역에 대한 공격이자, 결코 용납될 수 없는 도발 행위였다”고 날을 세웠다.

 

하지만 김  대변인은 “10년의 세월이 흐른 지금, 우리 안보 상황은 그때보다 나아진 게 없다”면서“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형체도 없이 폭파하고 우리 국민을 총살하고 불태워도 이 정부는 잠잠하다”고 일침을 쏟아냈다.

 

문재인 정부는 우리 국민을 살해한 북한에 “살인자”라 말할 엄두를 내지 못했다면서, 김  대변인은 “국민의 죽음엔 등을 돌리고 종전선언이라는 허상만 쫓고 있다”고 꼬집었다.

 

또한 김  대변인은 “만만한 남한을 향해 북한이 언제 다시 우리의 영토와 국민을 농락하지 않으리란 보장 또한 없다”면서 “우리는 연평도 포격 도발의 비극을 반면교사(反面敎師) 삼아, 진정한 평화는 국가를 지키겠다는 강력한 의지와 능력을 갖출 때 비로소 가능하다는 사실을 잊지 않겠다”고 밝혔다.

 

이에 김  대변인은 “국민의 안전과 자유의 힘, 대한민국의 소중한 생명줄을 지키겠다”고 강조했다.

 

 

김은혜  대변인은 “빗발치는 포화 속에서도 자신의 목숨보다 국가의 안위를 먼저 생각했던 故 서정우 하사와 故 문광욱 일병, 무고하게 희생당하신 故 김치백·배복철 씨의 영면을 기원한다”고 전했다.

 

 

 

penfree1@hanmail.net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Eun-Hye Kim, “The 10th cycle of the Yeonpyeong Island bombardment provocation, I will protect the precious lifeline of Korea”

 

“I am turning my back on the death of the people and chasing only the illusion of the end of the war.”

 

[The story of the case / Reporter Moon Hong-cherl] = In a commentary on the 23rd, spokesman Kim Eun-hye made a statement on the 23rd, "It is the 10th anniversary of the Yeonpyeong Island bombing provocation."

 

Spokesman Kim Eun-hye said, “Ten years ago today, North Korea provoked an artillery bombardment of Yeonpyeong Island, the territory of the Republic of Korea without a declaration of war, in the daylight of Baekju,” and “2 Marines were killed by smashing 170 shells in our military units and civilian settlements. In addition, 16 people were injured and 2 civilians were killed. “The residents lost their precious place of life,” he added.

 

Spokesman Kim said, “2 Marines were killed, 16 were wounded, and 2 civilians were killed by blasting 170 shells into our military units and civilian settlements.” “Only 8 after the attack on the Cheonan in March of the same year. It was the first time since the ceasefire that happened in months, and it was the first attack on a private residential area, and it was an unacceptable provocation.”

 

However, spokesman Kim said, “Now, after 10 years, our security situation has not improved from that time.” “Even if the inter-Korean joint liaison office was blown up without shape and the Korean people were shot and burned, the government remains silent.” I poured out one hand.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 was unable to say that it was a “killer” to North Korea, who murdered our people, and spokesman Kim criticized that “we are turning our back on the death of the people and chasing only the illusion of the end of the war.

 

In addition, spokesman Kim said, “There is also no guarantee that North Korea will never again joke our territory and citizens toward an easy South Korea. “We take the tragedy of the Yeonpyeong bombing provocation as a counter-teacher, and true peace is the nation. "I will not forget that it is possible only when I have a strong will and ability to protect it."

 

In response, spokesman Kim emphasized, “I will protect the safety and freedom of the people and the precious lifeline of the Republic of Korea.”

 

Spokesman Kim Eun-hye said, "I wish the last sergeant Seo Jeong-woo, the late Private Moon Kwang-wook, and the late Kim Chi-baek and Bae Bok-cheol, who were innocent victims, who considered the safety of the country before their own lives even in the storm."

 

 

 

penfree1@hanmail.net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주)펜 그리고 자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