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최인호, “공수처 출범저지 위해 민생국회까지 포기하겠다고 협박하는 국민의힘은 이성을 찾길”

“'공수처 설치 불가 공식선언'을 참고 또 참았다는 말인지 도대체 이해할 수 없는 주장”

문홍철 기자 l 기사입력 2020/11/23 [11:00]

본문듣기

가 -가 +

 

▲ 최인호수석대변인(의원)이 11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더불어민주당 보궐당헌당규 개정 전당원 투표 결과를 브리핑하고 있다. 이날 민주당은 지난달 31일과 11월 1일 이틀간 권리당원 투표를 진행했고 투표 참여한 권리당원 86.64%가 당헌 개정 및 공천에 찬성, 내년 4월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에서 후보를 내기로 결론지었다. (공동취재사진) 2020.11.02     ©<사진제공=뉴시스>

 

[사건의내막 / 문홍철 기자] = 최인호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오늘 23일 오전 현안 서면 브리핑에서 “공수처 출범 저지 위해 민생국회까지 포기하겠다고 협박하는 국민의힘은 이성을 찾길 바란다”고 밝혔다. 

 

최인호 수석대변인은 국민의힘이 논평에서 "참고 또 참아왔다. 공수처가 국회를 멈출 만한 시급한 사안인지" 라고 했다면서“'참을 만큼 참았다'는 말은 국민과 더불어민주당이 해야 할 말인데, 도대체 국민의힘이 무엇을 참았다는 말인지 어안이 벙벙하다”고 덧붙였다.

 

최 수석대변인은 “법적공백 3개월을 넘겨서 마지못해 공수처장후보추천위원회 구성에 동의했고, 4개월이 넘도록 공수처장 후보 추천을 막았던 장본인은 국민의힘이었다”면서“'공수처 설치 불가 공식선언'을 참고 또 참았다는 말인지 도대체 이해할 수 없는 주장이다”고 날을 세웠다.

 

이어 최 수석대변인은 “공수처가 국회를 멈출 만큼 시급한 사안이냐고도 물었다”면서“본심이 드러나는 말이다”라며“공수처가 권력기관 개혁의 핵심임을 부정하는 주장으로 기가 찰 노릇이다”라면서“또, 입법과 예산을 책임질 민생국회를 멈추겠다는 협박으로 볼 수밖에 없는데, 공수처장 후보를 추천하면 법을 개정할 일도, 국회를 멈출 일도 생기지 않는다”고 밝혔다.

 

이에 최 수석대변인은 “모든 탓이 공수처 출범을 막아서는 국민의힘에 있는데도, 이를 부정하는 견강부회식 주장이다”고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최인호 수석대변인은 “공수처법 개정은 오롯이 공수처 설치를 위한 국회차원의 자구책이며, 그 원인은 전적으로 공수처장 후보 추천을 무산시킨 국민의힘에 있음을 명심하기 바란다”고 전했다.

 

 

penfree1@hanmail.net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Choi In-ho, “The power of the people who threaten to give up even the public welfare assembly in order to prevent the launch of the airlift will find reason

 

“I can’t understand whether it’s saying that I have endured and referred to the'Official Declaration of Impossible Installation of Airborne Sites'”

 

[Introduction of the case / Reporter Moon Hong-cherl] = Choi In-ho, a senior spokesman for the Democratic Party, said in a written briefing on the morning of the 23rd, "The power of the people who threaten to give up even the National Assembly in order to prevent the launch of the airlift, hope to find reason."

 

Chief spokesman Choi In-ho said in the commentary that the power of the people was "referenced and endured. Is it an urgent issue to stop the National Assembly?" "It is the words that the Democratic Party should say,'I have endured enough to endure'. I'm amazed at what I mean by putting up with this.”

 

Chief spokesman Choi said, "After the legal vacancy exceeded 3 months, I reluctantly agreed to the formation of the Candidate Recommendation Committee, and it was the power of the people who blocked the recommendation of the candidate for the Minister of Airlift for more than 4 months." It is a claim that I can't understand whether it means that I have endured it again.”

 

Next, Chief Spokesman Choi said, “I also asked if it was a matter urgent enough to stop the National Assembly,” he said. “This is a word that reveals its true intentions.” “It is a frustrating argument to deny that the airlift is the core of the reform of power institutions. It has no choice but to be seen as a threat to stop the National Assembly, which will be responsible for the budget. If a candidate is recommended for the Minister of Public Affairs, there will be no law amendment or stop the National Assembly.”

 

In response, Chief Spokesman Choi voiced criticism, saying, "Even though all the blame lies in the power of the people to prevent the launch of the airlift, it is the assertion that it is a hard-to-do ritual that denies this."

 

Chief Spokesman Choi In-ho said, "Please keep in mind that the revision of the Airborne Deputy Act is solely a self-rescue measure at the level of the National Assembly to establish an airborne deputy, and the cause is entirely in the power of the people to defeat the nomination of the candidate for airlift."

 

 

 

 

 

penfree1@hanmail.net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주)펜 그리고 자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