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문 대통령, “백신 및 치료제 개발・공평한 보급중요, 개도국 백신에 긴밀한 협력약속”

‘팬데믹 극복, 성장 및 일자리 회복’ 주제로 방역・경제・금융 대응 방안 논의

문홍철 기자 l 기사입력 2020/11/23 [10:34]

본문듣기

가 -가 +

▲ 문재인 대통령은 21일, 화상으로 개최된 G20 정상회의에 참석했다. 당초 올해 G20 의장국인 사우디아라비아에서 개최될 예정이었지만 코로나19 상황에 따라 화상으로 22일까지 이틀에 걸쳐 진행된다.   © <사진제공=청와대>




-“기업인 등 필수인력의 국경 간 이동 원활화 방안 모색 합의 환영”

-‘팬데믹 대비 및 대응’ 부대행사에서 K-방역 경험 공유 

 

[사건의내막/ 문홍철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21일, 화상으로 개최된 G20 정상회의에 참석했다. 당초 올해 G20 의장국인 사우디아라비아에서 개최될 예정이었지만 코로나19 상황에 따라 화상으로 22일까지 이틀에 걸쳐 진행된다. 

 

이번 정상회의 의제는 ‘모두를 위한 21세기 기회 실현’으로, G20 회원국(19개국 및 EU)과 8개 초청국, 9개 국제기구 등이 참석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첫째 날인 21일, 제1세션에서 ‘팬데믹 극복, 성장 및 일자리 회복’이라는 주제로 방역과 경제・금융 대응 방안을 논의했고, 이후 ‘팬데믹 대비 및 대응’을 주제로 한 부대행사에 참여해 우리의 K-방역 경험을 공유했다. 

 

의장국인 살만 빈 압둘아지즈 알-사우드 사우디아라비아 국왕은 모두발언을 통해 코로나19 팬데믹으로 모두가 고군분투하고 있지만 “우리는 최선을 다해 이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고, 이를 위해서 국제 협력을 다질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이번 G20 정상회의가 분명히 실질적인, 그리고 강력한 성과를 도출시켜 사회뿐만 아닌 경제적인 정책 도출을 지원하고, 우리 전 세계 국민들에게 희망을 줄 것”이라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은 선도발언을 통해, 3월 G20 특별정상회의 이후 전세계가 ‘보건’과 ‘경제’ 위기 극복을 위해 함께 노력하고 있으며, 액트-에이(ACT-A) 출범, 확장적 재정 정책 단행, 저소득국 채무상환 유예 등의 공동 대응 조치가 세계경제 회복을 위한 발판이 되었다고 평가했다. 

 

이어, 한국도 방역과 일상의 공존을 이루면서 국경과 지역의 봉쇄조치 없이 열린 무역과 투자 흐름을 이어가며 코로나 극복과 경제 회복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 결과, 제조업이 살아나고 수출이 다시 증가해 3분기 GDP 성장률이 플러스로 전환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또한, 문 대통령은 이러한 성과에도 불구하고 세계 경제의 불확실성이 여전히 높아 국제사회의 연대와 협력이 중요함을 강조했다. 

 

먼저, 코로나의 완전한 종식을 위한 백신 및 치료제 개발과 공평한 보급의 중요성을 언급하면서, 세계보건기구와 국제백신연구소 등 국제기구의 역할을 지지하며, 개도국 백신에도 긴밀히 협력할 것을 약속했다.

 

아울러 G20 무역·투자 코로나 대응 행동계획과 기업인 등 필수인력의 국경 간 이동 원활화 방안 모색에 합의한 것을 환영하면서 WTO 등 다자주의 복원과 함께 공정하고 안정적인 무역·투자 환경 조성을 촉구했다. 

 

한편, 문재인 대통령은 ‘위기가 격차를 키운다’는 통념을 깬다는 각오로, 네 차례에 걸친 재정 투입과 함께 튼튼한 사회·고용 안전망을 바탕으로 한 디지털 뉴딜, 그린 뉴딜, 지역균형 뉴딜도 추진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이후 대통령은 의장국인 사우디아라비아 살만 국왕의 초청으로 ‘팬데믹 대비 및 대응’을 주제로 한 첫 번째 부대행사에 참여했다. 프랑스, 독일 등 6개국 정상과 함께 연사로 나섰으며, 우리 국민들의 자발적인 마스크 착용과 사회적 거리두기 실천, 드라이브스루와 마스크맵 등 K-방역을 공유했다. 

 

이와 함께, 개방성·투명성·민주성의 3대 원칙에 따라 모든 방역 상황을 투명하게 공개하고, 신속한 진단검사와 역학조사로 확산을 막았으며, ‘특별입국절차’로 사람과 물자의 국경 간 이동 제한을 최소화했다고 말했다. 

 

또, 소상공인과 취약계층에 대한 긴급자금 지원과 함께 진단키트 등 방역물품을 많은 나라들과 나누고 임상 경험과 데이터를 공유했다고 전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 같은 노력으로 한국이 코로나 방역의 모범국가로 평가받고 있어 다행스럽게 생각하며, 한국의 경험이 세계 각국의 코로나 극복에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한편, 2일차인 22일에는 “포용적이고 지속가능한 복원력 있는 미래”라는 주제로 제2세션이 개최되며, 정상선언문이 최종 채택될 예정이다.

 

penfree1@hanmail.net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President Moon Jae-in, “The importance of developing vaccines and treatments and spreading them fairly, pledges close cooperation in vaccines in developing countries”

 

Discuss countermeasures against quarantine, economy, and finance under the theme of “Overcoming Pandemic, Growth and Job Recovery”

 

-“Welcome to an agreement to seek ways to facilitate cross-border movement of essential personnel such as businessmen”

-Sharing experiences of K-quarantine at the side event of'Pandemic Preparation and Response'

 

[The story of the case/ Reporter Moon Hong-cheol] = President Moon Jae-in attended the G20 summit held by video on the 21st. Initially this year, it was scheduled to be held in Saudi Arabia, the host country of the G20, but depending on the Corona 19 situation, it will be held for two days until the 22nd.

 

The agenda of this summit was “Realizing 21st Century Opportunities for All,” and G20 member countries (19 countries and the EU), 8 invited countries, and 9 international organizations attended.

 

President Moon Jae-in discussed quarantine and economic/financial countermeasures under the theme of'overcoming pandemics, growth, and job recovery' at Session 1 on the 21st, the first day, and then a side event on the subject of'preparing for and responding to pandemics'. Participated in and shared our K-quarantine experience.

 

Saudi Arabian King Salman bin Abdulaziz al-Saud, the chairman of the country, said that everyone is struggling with the Corona 19 pandemic, but "we will do our best to overcome this crisis, and to do so, we will strengthen international cooperation." Said. In addition, he said, “This G20 Summit will certainly produce practical and powerful results, support not only social but also economic policy, and give hope to the people around the world.”

 

President Moon Jae-in made a leading remark, after the G20 Special Summit in March, the world has been working together to overcome the'health' and'economic' crises, launching ACT-A, implementing expanded fiscal policy, low income It was uated that joint measures, such as the suspension of repayment of national debt, provided a foothold for the recovery of the global economy.

 

He also explained that Korea is doing its best to overcome the corona and recover the economy by continuing the flow of open trade and investment without blocking borders and regions while achieving coexistence with quarantine and daily life. As a result, it added that the manufacturing industry was revived and exports rose again, turning the GDP growth rate into a positive in the third quarter.

 

In addition, President Moon stressed the importance of solidarity and cooperation in the international community due to the high uncertainty in the global economy despite these achievements.

 

First, mentioning the importance of developing vaccines and treatments for the complete end of the corona and equitable dissemination, it supported the role of international organizations such as the World Health Organization and the International Vaccine Institute, and promised to cooperate closely with vaccines in developing countries.

 

In addition, he welcomed the agreement on the G20 trade and investment corona response action plan and the search for a plan to facilitate the cross-border movement of essential personnel such as businessmen, and urged the restoration of multilateralism such as the WTO and the creation of a fair and stable trade and investment environment.

 

On the other hand, President Moon Jae-in introduced that with the determination to break the conventional wisdom that'crisis widens the gap', it is also promoting the Digital New Deal, Green New Deal, and Regional Balanced New Deal based on a strong social and employment safety net along with four financial investments. did.

 

Afterwards, the President participated in the first side event under the theme of “Pandemic Preparation and Response” at the invitation of King Salman of Saudi Arabia, the presidency. He spoke as a speaker with the leaders of six countries, including France and Germany, and shared K-defense, such as voluntarily wearing masks and practicing social distancing, drive-through and mask maps.

 

In addition, in accordance with the three principles of openness, transparency, and democracy, all quarantine situations were transparently disclosed, rapid diagnostic tests and epidemiological investigations prevented the spread, and the'special entry procedure' prevented the movement of people and goods between borders. Said that it was minimized

 

In addition, it was reported that, along with emergency funding for small business owners and vulnerable groups, quarantine supplies such as diagnostic kits were shared with many countries, and clinical experiences and data were shared.

 

President Moon Jae-in is fortunate that Korea is being uated as a model country for corona prevention through such efforts, and emphasized that he hopes that Korea's experience will help countries around the world overcome the corona.

 

On the other hand, on the second day, the 22nd, the second session will be held under the theme of “an inclusive and sustainable and resilient future”, and the summit declaration will be finally adopted.

 

penfree1@hanmail.net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주)펜 그리고 자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