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청와대, “북한은 이번사건 모든 책임지고, 그 진상 명명백백히 밝혀 책임자 엄중 처벌해야”

반인륜적 행위에 대해 사과하고, 이러한 사태의 재발방지를 위한 분명한 조치를 취해야

문홍철 기자 l 기사입력 2020/09/25 [09:05]

본문듣기

가 -가 +

▲ ‘허회약곡’은 통치 영역에서 천여 년 동안 받들어져 온 금과옥조와도 같은 격언이다. 사진은 청와대 전경.     ©

 

[사건의내막 / 문홍철 기자] = 청와대는 24일 우리 어업지도원 사망 관련 NSC 상임위 성명을 밝혔다.

 

정부는 지난 9월 21일 연평도 인근에서 실종된 어업지도원이 북한군에 의해 희생된 사건이 발생한 데 대해 깊이 애도하며, 다음과 같이 입장을 밝힌다고 덧붙였다.

 

북한군이 아무런 무장도 하지 않고, 저항 의사도 없는 우리 국민을 총격으로 살해하고, 시신을 훼손한 것은 어떠한 이유로도 정당화될 수 없다.

 

북한군의 이러한 행위는 국제 규범과 인도주의에 반하는 행동으로 우리정부는 이를 강력히 규탄했다.

 

북한은 이번 사건에 대한 모든 책임을 지고, 그 진상을 명명백백히 밝히는 한편, 책임자를 엄중 처벌해야 한다.

 

아울러 반인륜적 행위에 대해 사과하고, 이러한 사태의 재발방지를 위한 분명한 조치를 취해야 한다.

 

우리정부는 서해 5도를 비롯한 남북 접경지역에서의 경계태세를 강화하고, 국민들의 안전한 활동을 위해 필요한 모든 조치를 취해 나갈 것이며, 앞으로 우리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협하는 북한의 행위에 대해서는 단호히 대응할 것임을 천명한다고 전했다.

 

 

penfree1@hanmail.net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주)펜 그리고 자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