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청와대, 빌 게이츠 회장이 문재인 대통령에게 서한을 보낸 것 이번이 처음

우리 정부와 게이츠 재단이 공동 조성한 라이트 펀드(RIGHT Fund)에 게이츠 재단의 출자 규모 확대할 것

문홍철 기자 l 기사입력 2020/07/27 [11:54]

본문듣기

가 -가 +

▲ 윤재관 청와대 부대변인     ©<사진제공=청와대>

 

[사건의내막 / 문홍철 기자] = 윤재관 청와대 부대변인은 26일 브리핑에서 “‘빌 게이츠’ 빌&멜린다 게이츠 재단 이사장 서한 관련”해 밝혔다.

 

윤재관 부대변인은 “오늘(26일) 브리핑드릴 내용은 ‘빌 게이츠’ 회장의 문재인 대통령 앞으로 보낸 서한 관련된 브리핑이다”면서 “아침에 공지를 하면서 내용을 얘기를 안 했더니 너무 많은 분들께서 저에게 전화를 주셔서 브리핑 준비 관계상 전화를 받지 못했다”라며 “다음부터는 그런 일 없도록 공지할 때 내용을 조금 정확히 밝히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빌 게이츠’ 빌&멜린다 게이츠 재단 회장이 문재인 대통령에게 7월20일 서한을 보내왔다. 빌 게이츠 회장이 문재인 대통령에게 서한을 보낸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 서한에서 게이츠 회장은 지금과 같이 어려운 시기에 문 대통령께서 보여주신 리더십과 대통령 내외의 세계보건을 위한 노력에 사의를 표했다.

 

우리 정부와 게이츠 재단의 협력을 보다 강화하고, 코로나 및 여타 글로벌 보건과제 대응 과정에 있어 문 대통령과 함께 일할 수 있기를 희망했다.

 

또한 최근 김정숙 여사가 국제백신연구소(IVI)의 한국후원회 명예회장에 추대된 것을 축하하면서, 코로나19 치료와 백신의 공평하고 공정한 보급을 위한 세계적 연대를 지지한 것에 대해 경의를 표했다.

 

게이츠 회장은 한국의 코로나 대응에 감명 받았다며 훌륭한 방역과 함께 한국이 민간 분야에서는 백신 개발 등에 있어 선두에 있다고 평가했다.

 

특히 게이츠 재단이 코로나19 백신 연구개발비를 지원한 SK바이오사이언스가 백신 개발에 성공하면 내년 6월부터 연간 2억 개의 백신을 생산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한국에서 개발되는 백신을 통해 우리 국민과 세계 각국의 어려운 상황에 처한 사람들이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우리 정부와 함께 일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게이츠 회장은 지난달 개최된 ‘글로벌 백신 정상회의’에서 우리 측이 세계백신면역연합(Gavi)에 대한 기여 의지를 표명한 것에 대해 사의를 표했다.

 

아울러 우리 정부와 게이츠 재단이 공동으로 조성한 라이트 펀드(RIGHT Fund)에 게이츠 재단의 출자 규모를 확대할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지난 4월10일 빌 게이츠 이사장과 전화 통화를 갖고 코로나 대응 공조 및 백신․치료제 개발 협력 문제를 논의한 바 있다.

 

 

penfree1@hanmail.net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주)펜 그리고 자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