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박성준, “존재 의의는 첫째도 민생, 둘째도 민생, 셋째도 민생”

“국회는 민생을 살피기 위해 존재, 제도적 뒷받침에 나서야”

문홍철 기자 l 기사입력 2020/07/14 [17:22]

본문듣기

가 -가 +

▲ 더불어민주당 원내대변인 박성준. 2020.05.10.     ©<사진제공=뉴시스>

 

[사건의내막 / 문홍철 기자] = 박성준 더불어민주당 원내대변인은 오늘 14일 오후 현안 서면 브리핑에서 국회의 “존재 의의는 첫째도 민생, 둘째도 민생, 셋째도 민생입니다”라고 밝혔다.

 

박성준 원내대변인은 “오늘(14일)은 21대 국회가 열린지 45일째 되는 날입니다”면서 “문은 열었지만, 개원식도 하지 못한 채 절반의 국회로 운영되고 있다”라며 “‘출석’ 하지 않는 미래통합당 때문에 ‘지각 개원식’ 신기록을 달성하고 말았다”며 “국민들께 참으로 송구스러운 마음이다”고 덧붙였다.

 

박 원내대변인은 “국회의 시계가 더디게 돌아가면 그 피해는 결국 고스란히 국민께 돌아간다”면서 “코로나 위기극복, 민생보호, 국가경제 회복의 과제 앞에서 금쪽같은 시간을 더 이상 헛되이 낭비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또한 박 원내대변인은 “코로나19도 경제방역도 장기전에 돌입한 엄중한 상황이다”면서 “이에 대비한 한국판 뉴딜의 청사진이 오늘 공개된다”라며 “국회는 제도적 뒷받침에 나서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박 원내대변인은 “외교안보와 치안 국정공백도 더 이상 길어져선 안 된다”라면서 “통일부장관, 국정원장, 경찰청장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를 법정시한 내 마무리해야 한다”라며 “그 외에도 부동산 투기를 차단하고 주택시장을 안정시키기 위한 부동산 세법, 임대차 3법 등 ‘민생현안’ 이 산적해 있다”고도 했다.

 

박성준 원내대변인은 “금일 오후 2시 기준 국회에 제출된 법안은 1829건에 달한다”면서 “쌓여가는 민생 법안을 외면하실 겁니까? 미래통합당이 진정 국민을 생각하는 공당이라면, 지금이라도 의사일정 거부를 철회하고 일하는 국회에 동참해 주실 것을 호소 드린다”라며 “국회는 민생을 살피기 위해 존재 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국회의 존재의의는 첫째도 민생, 둘째도 민생, 셋째도 민생임을 잊지 말아 주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penfree1@hanmail.net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주)펜 그리고 자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