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배준영, “집 가진 것이 죄인가? 인식의 전환 없는 부동산 대책은 또다시 실패할 것”

“과도한 세금은 결국 돌고 돌아 주택 가격에 반영되어 시장을 교란하고 집을 얻고자 하는 선량한 이들의 꿈까지 접게 만들 것”

문홍철 기자 l 기사입력 2020/07/06 [17:54]

본문듣기

가 -가 +

▲ 리얼미터가 지난 3일 실시한 6·17 부동산 대책에 대한 후속 조치 효과 여론조사에 따르면 '효과 없을 것'이라는 응답이 49.1%로 다수였다. '효과 있을 것'이라는 응답은 36.8%, '잘 모름'은 14.1%로 집계됐다. (그래픽=안지혜 기자)  © <사진제공=뉴시스>



[사건의내막 / 문홍철 기자] = 배준영 미래통합당 대변인은 오늘 6일 논평에서 “집 가진 것이 죄인가? 인식의 전환 없는 부동산 대책은 또다시 실패할 것이다”라고 밝혔다.

 

배준영 대변인은 “대통령이 집값 폭등의 심각성을 인지하고 국토교통부 장관을 불렀다고 했을 때, 무언가 변화가 있을 줄 알았다”면서 “하지만 변화는커녕 더한 수렁으로 빠져드는 부동산 정책이다”라며 “이번에는 ‘징벌적 과세’란다”고 덧붙였다.

 

배 대변인은 “규제 지역 확대, 대출 규제 강화, 토지거래허가구역 지정에 이어 이제는 종합부동산세와 양도소득세 인상을 추진할 것이라는 보도가 이어지고 있다”면서 “심지어 여권에서는 1주택자 양도세율을 높여야 한다는 말까지 흘러나왔다”라며 “다주택자가 아닌 주택을 가진 모든 이를 타깃으로 세금 폭탄을 투하하려 하는지 이제 국민들은 불안하다”고 밝혔다.

 

이어 배 대변인은 “22번이나 꺼낸 대책이 실패로 끝났으면 과감히 정책 방향을 트는 것이 상식이다”면서 “이제는 그렇게 정부가 보호해야 한다고 외치던 ‘무주택자’마저 천정부지로 치솟은 전세 값 앞에 망연자실이다”라며 “과도한 세금은 결국 돌고 돌아 주택 가격에 반영되어 시장을 교란하고 집을 얻고자 하는 선량한 이들의 꿈을 접게 만들 것”이라고  꼬집었다.

 

“투기성 주택 보유자는 세금 부담을 강화하되 실수요자의 부담을 확실히 줄여야 한다.” 3일 전, 대통령의 발언이다.

 

이에 배 대변인은 “회사 근처에서, 월급 착실히 모아 살고 싶다는 신혼 부부, 평생 모은 돈과 은퇴자금으로 집 한 채 사들인 노부부. 하지만 정부는 이들의 어깨에 각종 세 부담, 내 집 마련 부담까지 얹었다”면서 “과도한 세금은 결국 돌고 돌아 주택 가격에 반영되어 시장을 교란하고 집을 얻고자 하는 선량한 이들의 꿈까지 접게 만들 것”이라고 설명했다.

 

배준영 대변인은 “대출까지 꽁꽁 묶어 서민들의 내 집 마련 ‘주거 사다리’를 걷어차더니, 이제는 서울에 살고 싶다는 사람들에게 아직 마침표도 찍지 않은 3기 신도시 카드를 꺼내며 서울 밖으로 몰아내고 있다”라면서 “집 가진 것이 죄인가? 인식의 전환 없는 부동산 대책은 또다시 실패할 것”이라고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penfree1@hanmail.net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주)펜 그리고 자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