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모범형사' D-day, 관전 포인트 셋

이미지와 영상을 통해 조금씩 베일을 벗을수록 시청자들의 궁금증

박보미 기자 l 기사입력 2020/07/06 [11:51]

본문듣기

가 -가 +

 

[사건의내막 / 박보미 기자] = 오늘(6일), JTBC ‘모범형사’가 드디어 포문을 연다.

 

JTBC 새 월화드라마 ‘모범형사’(극본 최진원, 연출 조남국, 제작 블러썸스토리, JTBC스튜디오)는 달라도 너무 다른 두 형사가 하나의 진실을 추적하는 통쾌한 수사극. 그동안 이미지와 영상을 통해 조금씩 베일을 벗을수록 시청자들의 궁금증은 무한 상승했다. 이에 오늘(6일) 밤 9시 30분 첫 방송을 앞두고 ‘모범형사’의 배우와 제작진이 직접 뽑은 관전 포인트를 전했다. 

 

1. 조남국 감독X손현주 배우 장르물 최강자들의 귀환.

 

‘모범형사’는 인물의 심리를 파고드는 치밀한 연출 장인 조남국 감독과 수식어가 필요 없는 연기 장인 손현주가 ‘추적자 The Chaser’, ‘황금의 제국’ 이후 오랜만에 호흡을 맞춘다는 소식으로 드라마 팬들의 관심을 모았다. 여기에 “조남국 감독님과 손현주 선배님과의 만남, 이것만으로도 굉장히 설렜다”는 장승조와, 그래서 “꼭 참여하고 싶었다”는 지승현까지. 드라마 팬뿐만 아니라 ‘모범형사’에 합류한 배우들까지 기대감을 전한 바. 두 장인의 명불허전 호흡과 시너지가 더욱 기다려진다.

 

2. 리얼한 형사들의 세계, 사건보다 ‘사람’ 좇는 드라마. 

 

5년 전, 여대생과 사건 담당 형사를 살해한 범인으로 추호의 의심도 없이 이대철(조재윤)을 체포했던 형사 강도창(손현주). 그렇게 끝난 줄 알았던 살인사건 속에 은폐된 진실이 강도창과 오지혁(장승조) 앞에 조금씩 얼굴을 내민다. 하나씩 밝혀지는 증거들과 숨겨져 있던 인물들의 관계가 드러나면서 보이는 건 추악한 욕망의 민낯이라고. 이에 이엘리야 역시 “누군가는 덮으려하고, 또 누군가는 밝히려는 진실을 좇아가는 각 인물들의 치열함에 주목하길 바란다”라고 전해 호기심을 자극했다.

 

3. 제작진과 배우들이 입을 모아 꼽은 ‘연기 보는 맛’.

 

베테랑 배우들의 연기가 만나 만들어갈 연기 시너지는 ‘모범형사’에서 가장 기대되는 포인트이기도 하다. 그리고 제작진과 배우들 역시 입을 모아 ‘연기 보는 맛’을 관전 포인트로 꼽았다. “각각의 배우들이 화면에서 살아 숨 쉬는 듯한 연기를 펼치는 모습을 보실 수 있을 것”이라는 손현주부터, “강력2팀 형사들의 개성이 뚜렷하다”며 “기자팀도 그렇게 보실 수 있도록 노력했다”라는 지승현, 마지막으로 “매회 많은 이야기가 준비돼 있고, 회를 거듭할수록 연기자들의 열연과 이야기가 더욱 촘촘해진다”라는 제작진까지. 이들이 직접 전한 관전 포인트를 주목해보자.

 

‘모범형사’는 오늘(6일) 월요일 밤 9시 30분 JTBC에서 첫 방송된다. 이에 앞서 이날 오후 1시 JTBC 드라마 공식 유튜브 채널(https://www.youtube.com/jtbcdrama)을 통해 손현주, 장승조, 이엘리야, 오정세, 지승현, 그리고 조남국 감독이 참석하는 제작발표회가 생중계된다.

 

<사진제공 = JTBC>

 

 

penfree1@hanmail.net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주)펜 그리고 자유. All rights reserved.